상황보다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그 사람의 진심이다. 사람의 진심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격한 인생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있는 이들이 감정의 극한에 외롭게 서 있을 때, 그들의 삶에 공감해 주는 단 한 사람을 만나느냐 그러지 못하느냐에 따라 그들 인생의 명암이 달라지는 것을 수없이 목격했다

귀를 기울이지 않는 사람에게 상대는 진심을 보여주지 않는다

‘사는 게 무엇인가‘ 라는 해묵은 질문에 대해 만 개의 답을 내릴 수 있겠지만
그 답중 하나가 이거임에는 분명하다
우리는 천 가지의 슬픔이 있어도 한 가지의 기쁨으로 살아갈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괴 : 무너지고 깨어짐

나는요... 완전히 붕괴됐어요

영화에서 자주 나오는 단어가 붕괴이다

당신이 사랑한다고 말 했을 때 당신의 사랑이 끌났고, 당신의 사랑이 끝났을 때 내 사랑이 시작됐어요

슬픔이 파도처럼 덮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물에 잉크가 퍼지듯이 서서히 물드는 사람도 있는거야

해준은 서래를 위해서 자기만의 신념을버린다
자기를 지탱하던 정직. 신념이란 기둥은
그로 인해 붕괴해 버리고, 서래도 본인 때문에 해준이가 붕괴됐다는 걸 아는 듯
해준에게 핸드폰을 건내며 말한다
˝이걸로 재수사해요. 붕괴 전으로...˝

서래는 해준대신 본인 자신이 붕괴를 선택한 건지도 모른다. 자신이 붕괴됨으로써 사랑은 미결로 남겨진 채로

헤어질 결심 각본을 읽으며 영화를 복기한다 영화는 다시 시작한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22-08-03 1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ㅠㅠ 헤어질 결심 다시 보고 싶네요. 각본집 사고 싶네요

나와같다면 2022-08-03 12:53   좋아요 1 | URL
한국에서는 영화를 봤다는 이유로 각본집 읽기를 중단합니까?

고양이라디오 2022-08-03 21:38   좋아요 1 | URL
악!!! 이거 각본집 광고 문구로 딱이네요. 얼른 지적재산권? 등록 해야겠어요ㅎ

나와같다면 2022-08-04 17: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헤어질 결심>은 ‘사랑‘이라는 단어를 피해 사랑을 표현하는 몸과 몸짓의 총화

- 김혜리 기자

고양이라디오 2022-08-05 13:25   좋아요 1 | URL
기자님 글 좋네요^^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않고도 사랑한다는 표현이 가능하다는 걸 처음 깨달았네요.
 

법은 그 일이 일어나지 않은 것 처럼 되돌릴 수는 없지만, 그럼에도 법은 뒤늦게나마 해야 하는 일이 있다. 하등의 필연적 이유 없이 그럴 수 있을 법한 일들로 가득한 이 세계에서 뒤늦게나마 기대어 호소할 수 있는 법이라도 없다면 더 없이 적막하고 쓸쓸하지 않을지


판사의 일이란 세상에서 벌어지는 온갖 일들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숱한 사람들을 ‘법정‘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마주하는 가운데, 무수한 주장과 증거의 이면에 놓인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는 일이다.
다시 말해, 법관은 무언가를 알아내야 함과 동시에 (어느 지점에 이르러서) 무언가는 도저히 알 수 없다고 고백해야 하는 사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송은 생물이다˝라는 말이 있다. 소송은 시작할 뗘, ‘사건이 이러이러하므로 결국 이런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고 쉽게 단정하기 어렵다. 불쑥 새로운 증거가 튀어나오기도 하고 당사자의 마음이 바뀌어서 해결의 실마리가 엉뚱한데서 생기기도 한다. 그래서 쉽게 승소를 장담할 수도, 패소를 예상하고 포기할 수도 없다. 소송은 살아있다.


결국 승리는 개인이 하는 것이 아니고,
어떤 관점이 승리한다.


유연하고 창의적인 사건 해결 능력은 우리 변호사들에게 꼭 필요한 덕목이다.
창의적인 해결 능력 역시 변호사와 의뢰인 사이의 신뢰와 애정을 그 자양분으로 삼는다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ince 2010
알라딘과의 4267일간의 기록

구매만 책 1,377권으로 건물을 지으면
높이가 무려 9.83층 - 건물주

알라딘에서 결제한 금액 20,689,600원

지금처럼 계속 알라딘과 함께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22-07-24 14: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건물주님!

나와같다면 2022-07-24 15:45   좋아요 3 | URL
누구나 책으로 올린 건물 하나쯤은 있는거 아닌가요? ㅋ

얄라알라 2022-07-24 2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천만원!!!
건물주이시군요^^

서재의 조명 색감이 딱 책 읽고 싶어지는 그 색감이네요^^

나와같다면 2022-07-24 22:20   좋아요 1 | URL
우드슬랩테이블. 조명등.. 모두 제가 직접 골랐어요. 상상속의 서재가 현실로..

고양이라디오 2022-08-03 10: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건물주시군요! 대단해요ㅎ

나와같다면 2022-08-03 13:03   좋아요 2 | URL
고양이라디오님도 책으로 올린 건물 하나쯤 가지고 계시잖아요 ^^

그레이스 2022-08-03 10: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테이블 너무 멋있어요~~!

나와같다면 2022-08-03 12:59   좋아요 1 | URL
첫 눈에 반한 테이블이였어요^^

고양이라디오 2022-08-03 2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11.34층 짜리 책건물이 있었네요^^

열심히 건물 더 올려봐요!

나와같다면 2022-08-03 21:45   좋아요 1 | URL
그나마 다행이네요 11층 짜리 건물에 재산세가 부과되기 않아서요

탄탄한 건물 같이 올려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