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속의 세상, 세상속의 교회>를 읽고 리뷰를 남겨 주세요
교회 속의 세상, 세상 속의 교회 - 법학자 김두식이 바라본 교회 속 세상 풍경
김두식 지음 / 홍성사 / 2010년 1월
평점 :
품절






 

 아무리 절친한 사이라도 해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다. 동업이나 돈 빌려주기 같은 금전 거래는 기본이요 친구의 애인을 사랑하는 것 등도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절친한 사이일 뿐 아니라 가족이라고 해도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드는 이야기가 있으니 바로 정치와 종교에 관한 주제가 그렇다. 이념이나 사상은 지극히 사적인 영역이어서 부모와 형제라고 해도 상대방에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할 수 없는 부분이다. 문제는 이런 주제로 대화하다보면 누군가 의도하지 않았는데도 살벌한 토론의 분위기가 연출되거나 결국은 상대방을 공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만다는 것이다.

 

 <교회 속의 세상, 세상 속의 교회> 이 책은 참으로 민감한 주제인 종교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배타적이라고 알려져 있고 욕도 많이 먹는 교회에 관한 이야기다. 솔직히 교인들이라면 한번쯤은 눈여겨 볼지도 모르겠으나 대부분의 독자들에게는 시선 한번 받지 못할 그런 책이다. 하지만 저자가 김두식 님이라면 어떨까? <헌법의 풍경> <불멸의 신성 가족>을 통해 자신이 몸 담고 있는 법조계의 문제점들을 솔직하게 보여준 점을 기억하는 이들이라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우선 내 주위 사람들을 포함해서 많은 사람들이 교회라는 단체에 대해 그렇게 좋은 감정은 아니다. 앞서 언급했던 것 처럼 유일신이라는 핵심적인 교리에 의한 배타성이라든지 그들이 부르짖는 사랑이나 박애주의에 비해 교인들끼리만 뭉친다는 점에서 이기적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저자는 모태신앙으로 어려서 부터 교회의 풍경에 익숙했다고 한다. 그 자신이 오랫동안 교인으로 살아오면서 느꼈던 한국 교회의 문제점들을 짚어주되 법학자의 냉철한 시선과 교인으로서의 애정어린 마음이 동시에 느껴진다. 

 

 오늘날 한국 교회가 신 중심이 아니라 목회자 중심이라는 점, 개인의 성공을 갈구하는 토속신앙적인 모습, 교회의 세습화, 신도들의 계급화, 믿음이 아닌 징표에 의지하는 모습 등 막상 교인의 입을 통해 전해들은 교회의 모습은 솔직히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정도의 차이일 뿐, 위에 언급된 문제점들이 다른 종교라고 해서 다르겠는가 싶다. 어쩜 중요한 것은 문제점을 인식하는 것이고 과연 변화의 가능성이 있는가 혹은 어떻게 달라져야 하는가, 라는 점에 촛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한국 교회가 초심을 기억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초기의 한국 교회가 사회 사업을 통해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설사 어떤 목적의식이 있었다 할지라도), 목회자들이 부와 명예 보다는 사명감을 중요시하던 그 때로 돌아갔으면 좋겠다. 필요하다면 교회도 외부 감사를 받고 세금도 내는 방법으로 제정에 투명성을 높여야 할 것이고, 개인들에게는 '복음'이라는 책임을 다하는 것도 좋지만 자신들의 행동으로 인해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줌으로써 더 많은 안티를 만들어내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하는 바램도 있다.

 

  <교회 속의 세상, 세상 속의 교회> 이 책을 통해 세속화 되어버린 교회의 모습과 세상 속의 바람직한 교회의 모습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이 책이 무신론자나 타종교인에 의해 씌여졌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마도 심각한 종교전쟁(?)을 불러일으키지는 않았을까 싶다. 역시나 변화란 타인에 의해서 보다는 자성의 목소리에서 시작하는 것이 맞다. 문제점에 비해 대안이 약한듯 해서 아쉽기도 했고, 책 한 권으로 수많은 교회들이 변화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아직은 한국 교회에 희망이 남아있다는 뜻으로 해석해도 좋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