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파상 단편선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50
기 드 모파상 지음, 김동현.김사행 옮김 / 문예출판사 / 200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파상은 10년 동안 작가로 활동하면서 3백여 편의 단편과 6편의 장편 소설외에 시, 희곡 등을 썼다고 한다. 참으로 엄청난 양이다. 1893년 "어둡다, 아아 어둡다!" 라고 소리 지르며 43세의 젊은 나이로 떠나지 않았다면, 그의 작품의 양은 아마도 두 배로 불어나지 않았을까도 싶다. 


이 단편선은 그의 수많은 단편 중 19편을 담고 있다. 몇 개월 전부터 생각날 때마다 한 두편씩 읽었는데, 독후 기록을 남기려고 보니 몇 달 전에 읽은 단편은 기억이 나질 않아 당황스러웠다.


스승 플로베르의 지도 하에 그는 작가로서 자신의 생각을  <삐에를와 장> 서문, <소설>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재능은 오랜 인내이다-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모든 것을, 그 누구도 본 적 없고 말한 적 없는 어떤 측면을 발견할 수 있을 정도로 아주 오래, 그리고 무척 주의해서 바라보는 것이 필요하다. (...) 가장 사소한 것에도 미지의 영역이 조금은 있기 마련이다. 그것을 발견해내자. 활활 타오르는 불을, 그리고 평원의 나무를 묘사하려면 그 불과 그 나무가 더는 다른 그 어떤 나무와도 그리고 다른 그 어떤 불과도 닮아 보이지 않을 때까지 그 불과 그 나무 앞에 머무르자." 


이 세상에 그 어떤 것도 똑같은 것은 없다는 사실을 스승 플로베르를 통해 알게된 모파상은 이런 창작 이론을 바탕으로 자신의 문학을 발전시킨다. 

섬세하고 날카로운 관찰력으로 인간의 삶을 정확히 포착한 그의 작품들을 주제별로 나누어 보면, '파리 소시민의 생활을 소재'로 한 작품들, 전쟁으로 인해 평범한 사람들이 겪는 비참함을 다룬 작품들, 문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랑을 다룬 작품들, 노르망디 시골 사람들의 삶에서 소재를 취한 작품들로 분류할 수 있다. 


특히 나는 전쟁(보불전쟁)으로 빚어진 평범한 인간의 비극을 담은 작품 <두 친구>가 기억에 오래 남았는데, 그 어떤 감정도 배제하고 관찰하듯이 덤덤하게 표현한 그의 문체가 인상적이었다. 

이 외에도 그 유명한 <목걸이>,<보석>으로 대표되는 파리 소시민의 삶을 그린 작품들은 도시에 사는 인간들의 이기심과 속물성, 위선을 극적인 구성으로 보여주는데, 또 다른 주제로 분류되는 시골 사람들을 다룬 작품들과 비교해서 읽으면 매우 흥미롭게 다가온다. 시골 사람들의 단순한 삶 속에서 벌어지는 '어처구니없는 이야기들'은 슬프면서도 우리가 보지 못하는 인생의 잔인함을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의자 고치는 여인>, <달빛> 등 여성의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들 또한 사랑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사랑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


19세기 후반 프랑스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특히 우리가 보지 못하는 '어두운 인생의 이면'을 섬세한 시선으로 관찰, 간결하면서 사실적인 문체로 보여준 그의 단편들은 하나하나가 옮긴이의 말대로 '찬란한 보석'같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6-02 10:3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모빠상 단편 너무 좋아요^^ 짧은 글에 어쩜 그렇게 임팩트 있게 글을 쓰는지 ㅎㅎ 생각날때 한번씩 읽어봐요 ㅋ 저는 장편이자 막장이라는 <벨아미>가 아직 못 읽고 책꽂이에서 노려보는데 언제 읽을수 있을지 ㅜㅜ

coolcat329 2021-06-02 12:20   좋아요 3 | URL
저는 지금 벨아미 상태 좋은 중고를 찾고 있어요 ㅋㅋ

미미 2021-06-02 11: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시,희곡 까지 써낸것도 놀랍습니다. 단편모음은 정말 리뷰쓰기에 애매한것도 같아요.
저는 단기간에 읽어도 앞쪽 잘 생각안남요ㅋㅋㅋ

coolcat329 2021-06-02 12:21   좋아요 4 | URL
단편이야말로 인내심이 필요한거같아요. 어쩜 읽은 내용이 기억이 안 날까요..ㅠ

붕붕툐툐 2021-06-02 22: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모파상 작품을 읽었겠으나 기억이 거의 없네요~
43세라... 뭐가 그리 어두웠을까요.. 단명이 아쉽습니다~

coolcat329 2021-06-03 09:43   좋아요 1 | URL
제가 알기로는 밤생활이 조금 과하셨던듯 합니다. 매독으로 고통받고 정신에도 문제가 와서...ㅠ
작품양으로 봐서도 뭐를 하든 적당히 하는 분은 아니었나봅니다.ㅠ

scott 2021-06-02 22: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 모파상 단편 장편 초딩 졸업 선물로 받았는데(큰엄마가 사주쉼) ‘비계덩어리‘ ‘목걸이‘ 부터 읽고 충격 받음 ^ㅎ^

coolcat329 2021-06-03 09:45   좋아요 4 | URL
헉~초딩 졸업으로 모파상이라뇨! 특히 비계덩어리는 어린아이가 충격받을만 하죠. 그걸 이해하신 스콧님 역시~👍

새파랑 2021-06-04 17:33   좋아요 2 | URL
와 중딩때 이런 책을 읽을 수 있다는게 놀랍네요~!!

초딩 2021-06-04 17: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두 친구의 그 가로등이 아직도 어두침침하게 느껴집니다.
읽고 듣고 또 오랜만에 다시 읽어도 모파상 좋은 것 같아요 :-)

페크(pek0501) 2021-06-05 1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흥미로운 책입니다. 말씀하신 단편은(두 친구 부터 달빛까지) 제가 모두 읽은 것이네요. 아마 제가 반쯤 읽은 모양이에요. 반만 더 읽으면 이 책 완독입니다. 모파상은 단편의 천재인 듯.
같은 책을 읽어서 반가웠습니다...

파이버 2021-07-31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의자 고치는 여인>에 나온 여인이 너무 가슴 아팠어요 19편이나 담겨있다니 책이 생각보다 두껍나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