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괜찮아, 웃을 수 있으니까 - 유쾌한 방송인들의 위로와 희망 에세이
이문세 외 지음 / 마음의숲 / 2009년 3월
평점 :
절판


 제목 그대로 누구나 이름 한번쯤은 들어봤음직 한 이름들입니다. 

이 시대에 함께 웃을 수 있는 동반자들의 기분좋은 에세이 입니다.

그 중에서도 김수미씨의 이름이 눈에 띄는 것은 김수미씨의 글입니다.

너무 실실 잘 웃으면 실없다느니 푼수 같다느니 하는 게 우리네 고정관념이긴 하나, 남자건 여자건 자기감정을 제대로 표현하지 않고 마치 무장한 군인처럼 딱딱한 사람에겐 어쩐지 친밀감을 느낄 수 없다. 이래도 한세상, 저래도 한세상, 조금 모자라 보여도 웃자. 웃고 살자. 웃을 일을 찾아보자. -김수미  

동시대를 함께 살아간다는 이유만으로도
마냥 행복하다던 한 시인의 이야기가 귓가에 맴돕니다.


단지, 그 이유에도 행복하다니.
아니, 대단한 이유일 수도 있겠구나.


그 길위에 길잡이는 못만날 지언정,
동반자와 웃음 주고 받으며
걸을 수 있다는 건
참으로 대단한 행복입니다.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엠툰 - 두사람 이야기
정헌재 지음 / 솜 / 2004년 7월
평점 :
절판


누군가와 헤어진 뒤...
황폐해진 제 마음을 위로 받았던 책이다.

3권을 주문해서..
한권은 친구..한권은..나에게.. 그리고 한권은 그녀에게..

누군가와 헤어지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웃을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24시간 어떻게 살 것인가
아널드 베넷 지음, 이은순 옮김 / 범우사 / 2004년 4월
평점 :
품절



중간중간 귀를 쫑긋하게 하는 문장들도 많이 나온다.

"원인 없이는 어떤한 일도 일어날 수 없다는 소중한 진리를 완전히 이해하면 해가 감에 따라 관용적으로 될 뿐만 아니라 사려도 깊어진다."

"좋은 소설이란 작은 돛단배를 타고 급류를 내려가는 것처럼 마지막까지 숨도 쉴 수 없이 계속 읽어 나가게 된다. 그렇다고 해서 조금도 피곤해지는 일은 없다. 최고의 소설이란 조금도 노력했다는 느낌이 없이 읽을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예술에 관한 여러가지 책이며 인물, 생각들에 대한 언급도 이루어 지고 있다.

느긋하게 한번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하루 24시간 어떻게 살 것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진 스미스 열화당 사진문고 12
샘 스티븐슨 지음, 김우룡 옮김, 유진 스미스 사진 / 열화당 / 2003년 1월
평점 :
품절


사람들의 전쟁이란 무엇인가? 라는 물음 을 던질때 마다

유진스미스 그를 떠올린다.

로버트 카파 만큼이나 큰명성은 아니지만 그의 사진은

전쟁의 참혹함과 실상 을 알려준다.


한세력과 세력이 대립했을때.

한쪽이 약하고 힘이없을경우

강한쪽은 자신의 세력에 대해 좋게 대해주지 않거나

자신의 요구 조건이나 마음에 안들었을때

폭력을 행사하게 된다.

그 폭력을 행사하는 조건이 절대적 기준도 없고.

아무 이유가 없을수도 있으며 (2차대전 유태인학살)

단지 우리가 해온일에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했을 때

그때부터

힘이없는 소수는

무참히 짓이겨 지고. 밟힌다.

이유는 단지 소수이기 때문에. 옹호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혼자이기 때문에

이런 양상을 우린. 고립. 왕따. 라고 부르면서

국가간에서는 그것을 '전쟁'이라고 표현한다.

그 왕따 인 예인 국가가 아직도 즐비하다. 그루지야나 티벳처럼.

체게바라처럼. 아니 체게바라의 평전처럼. 자신의 욕심이나 권력. 재물을 위해 선동하는자가 아니라 고독히 묵묵히 혼자 내려놓을수있는 시대의 영웅을 우리는 원하는게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정민의 P.S. 아이러브유 - 모닝파트너 황정민의 따뜻한 아침, 따뜻한 동화
황정민 지음 / 예담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 들어도 가슴 뭉클해 지는 단어 가족

 가족은 바람이다. 울다 지쳐 고개을 들면 그 눈물을 씻어주는,

 

 때로 사랑하고, 때로 미워하지만 그래도 우리는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서 살아갑니다.
얼굴을 마주하고는 하지 못했던 말, ‘사랑한다’는 그 말을
가족의 뒷모습을 보고 혼자 중얼거려본다.

 

 

 동화를 소재로 한 따뜻한 감성 에세이집이다.‘ 독서일기라는 형식을 빌려 결혼 후 아내와 엄마로 살아가는 이야기, 가족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그녀 특유의 화법으로 표현한 책이다.

 

책 속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TV 나 라디오를 통해 한번쯤 들어보았을 만한 내용이지만 식상하기는 커녕 볼수록 가슴 따뜻해 지는 내용들로 가득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