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움베르토 에코 마니아 컬렉션 15
움베르토 에코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_ 움베르토 에코


움베르트 에코의 기고문을 모아 발행한 책!


본문 내용 중 신기술을 소가하는 부분에 팩스가 등장하기도 할만큼 텍스트 자체가 워낙 오래전에 출간된 책이다.

얼마전 팡타그뤼엘을 보며 지식인이 세상을 조롱하는 방법이라 쓰고 움베르트 에코 이야기를 했었는데 이 책 역시 세상을 향한 적당한 부조리와 불합리한 체계를 적당한 조롱과 조소로 비웃는 현대판 팡타그뤼엘적 요소들이 난무한다.

사람 참 농담 어렵게 한다.

알아야 그게 농담인줄 이해할 수라도 있는데 어쩌다 이해할만한 글들이 나왔을때도 그 참을 수 없는 시시껄렁함이 그리 유쾌하지만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시 상상 노트 - 발로 찾은 도시재생 아이디어
제종길 지음 / 자연과생태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시 재생 관련 공부를 하고 싶어서 몇 권의 책을 선택하였다.  
 
그 중 두 권이 이 도시 상상노트와 도시 재생학습이라는 책인데 
 
둘 다 제종길 안산시장의 작품이시다.  
 
아무런 정보 없이 구매한 책에 현직 안산시장의 2018년 3월 10자에 발행된  
 
책인것임에 아찔하다.  
 
 
작가의 프로필을 검색한 이유도 도시 재생이 궁금해서 들여다본 책이 영 내용이 부실하고 

사진집에 가까운 해외 탐방기 였기 때문이다.  
 
 
마음먹고 읽으면 두시간 분량의 책이다.  
 
 
6월 13일 지방선거도 있고, 출판 기념회를 통한 후원금 모금과 함께 현직 안산시장으로써 활발한 연구활동 및 저서활동을 통해 정책 입안자로서 스스로의 행정가의 자격을 만천하에 드러내고 싶으셨던 것 같다.  
 
 
뭐 시민들의 혈세를 어이없이 축내는 몇몇의 정치인보다는 당연하게 응원할 만한 행보를 보여주는 것이 사실이나, 도시재생에 관련한 정보 제공 및 아젠다 제시 부분에서 현저히 떨어지는 것 역시 사실이다.  
 
다음 권을 읽을 때까지 이 분에 대한 평가는 일단 유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중권의 서양미술사 : 인상주의 편 - 미학의 눈으로 보는 현대미술의 태동 진중권의 서양 미술사
진중권 지음 / 휴머니스트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중권의 서양미술사 _ 인상주의편


1판 1쇄 4월 9일에 출간된 진중권교수님의 따끈따끈한 신작이 나왔다.

왜 뜬금없이 고전예술, 모더니즘, 포스트 모더니즘으로 이어지던 세권의 전작에 1.5권 정도의 위치에 있는 인상주의가 나왔나 싶었더니만 고전예술에서 모더니즘으로 넘어가는 시기의 간극을 줄이고자 늘 고민하고 있었고 이제서야 출간했다는 것을 서문에서 밝히고 있다.

미학오디세이와 서양미술사는 아끼는 콜렉션이므로 주저없이 구매하여 단숨에 읽어내려갔다.

강령과 선언시대인 철학과 사상이 지배하는 모더니즘의 예술에 이르면 미술사 역시 머리에 쥐가 날정도로 아파오기 시작하는데 이 시기에 진입하기전의 고전예술은 난이도가 그렇게 높지않고 일정한 패턴을 보이기에 수월하게 읽어 내려갈 수가 있다.

쿠르베의 사실주의, 인상주의의 시초인 마네, 인상주의를 탄생시킨 모네, 신인상주의 쇠라의 분할주의, 고흐와 고갱의 후기 인상주의, 현대 회화 시대를 연 세잔, 그리고 산업사회의 예술복원운동인 아르누보와 아르데코가 유기물적 디자인에서 기하학적인 표현인 무기물의 디자인인 모더니즘으로 넘어가는지에 대한 일련의 과정들을 서술하고 있다.

과거의 아름다움의 기준은 자연이였으나, 그 자리를 이제 기계가 차지허게 되며 그 형태는 기능에서 나온다는 프랑스의 현대 건축가 르코르뷔지에의 말을 인용하며 기능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이 새로운 미감을 '모더니즘'이라 부른다고 말하며 책을 마친다.

사실주의에서 플랑에르 기법으로 캔버스를 들고 실외로 나가 산란하는 빛의 대기를 그리고자 한 인상주의의 화가들의 알라 프리마 기법 (튜브 물감을 순간적으로 혼합시키는 기법)에 문제 의식을 갖은 쇠라의 점묘법을 이해하게 된 것이 수확이다.

CMYK라는 물감의 혼합은 KEY=BLACK의 색으로 검은색으로 치닫는 감산혼합인데 빛은 RGB의 3원색을 합하면 흰색이 되는 가산혼합으로 물감의 성질상 알라프리마 기법은 결국 빛의 속성을 표현할 수 없는 한계를 직시하고 점묘와 보색의 병치로 빛의 속성을 표현하고자 한 신인상주의...

쇠라와 시냑의 신인상주의가 그야말로 인상적인 이 책의 포인트였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르강튀아.팡타그뤼엘 대산세계문학총서 35
프랑수아 라블레 지음, 유석호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0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수아 라블레의 팡타그뤼엘



이런류의 글들은 참으로 속도를 내기도 몰입하기도 어렵다.

중세와 근대의 지식인들이 그리스 고전 문학과 유사한 패턴으로 써내려간 구도와 시대적 낯설음은 참 읽을때마다 당혹스럽기 때문이다.


16세기 프랑스 최고의 지성이자 천재인 인본주의자가 쓴 이 문제적 풍자소설의 함의라는 힌트를 염두에 두고서라도 말이다.

이 개연성 없는 쓸데없는 말잔치의 향연속에 숨어있는 의미를 해석하고자 머리를 싸매는 짓 조차 나로서는 어리석은 짓 처럼 보인다.

책은 이중 코드로 쓰여져 있다. 마치 움베르트 에코의 장미의 이름처럼... 아는 만큼 보이는 책이다.

쓸데 없는 사설과 더러운 농담속에 숨겨진 인간 정신의 승리와 인류의 긍적적인 미래를 역설한다는 것...

장미의 이름은 재밌기나 하지... 이것도 시대를 거쳐오면서 진보한 것인지...

세상을 향해 던지는 르네상스 지식인의 조롱이 씁쓸하다.


물론 그 당시에는 이유가 있기 마련이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셜록 홈스 걸작선
아서 코난 도일 지음, 곽영미 외 옮김 / 북하우스 / 2002년 3월
평점 :
품절


코난도일의 셜록홈즈 걸작선


11개의 단편과 1편의 장편을 묶어 820 페이지 분량으로 엮은 책!

100년도 넘은 책이지만 추리소설의 전범답게 재미있다.

집에서 킬링타임용으로 여가를 보내기에 적절하다.

보면서 놀란점은 영화 셜록홈즈의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정말 책에서 튀어나온 듯한 인물모사를 한 듯 생생하다.

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천재라 칭하는지 소설을 보며 알 수 있었다.

빨리 가이리치와 속편을 제작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