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S 서비스 짱.

110번째: 11월 10일(금)


미녀와 즐겁게 술을 마시고 있었다. 맥주 세트 하나를 먹었다. 술이 다 비었을 무렵 난 카운터로 가 카드를 내밀었다. 하도 긁어서 거의 닳아버린 카드를. 아무 생각없이 싸인을 하고 자리로 돌아왔다. 미녀가 화장실에 가 있었기에 할 일도 없고 해서 문자를 확인했다. 카드 회사에서 보낸 문자가 있다. 난 내 눈을 의심했다. 2만7천원이 아니라 27만원이 찍혀 있었으니까.


난 다시 카운터로 갔다.

“&^^%%*()(*@()))”

카드 전표를 보니 전표에도 27만원으로 되어 있다.

‘내가 그것도 확인 안하고 사인을 했단 말인가.’

종업원은 당황해 했다. 그리고는 열심히 승인취소를 시도한다. 20분 쯤 있다가 내 휴대폰으로 문자가 온다. 승인취소가 되었다면서. 미안했는지 종업원이 과일안주를 서비스로 준다. 그걸 보니 그냥 갈 수가 없어서, 4만5천원짜리 술을 또 시켰다. 다시금 미녀와 즐겁게 수다를 떨면서 마셨다. 새벽 두시, 다시금 카드를 내밀었다. 이번에는 금액을 확인하고 사인을 한다.


다음날 아침, 난 엄마가 깨워서 자리에서 일어났다.

“니 전화가 계속 울리더라. 받아봐.”

전화를 보니 부재중 전화가 무려...십여통이다. 테니스를 치기로 했던 친구인데, 현관 앞에서 기다리고 있단다. 황급히 옷을 차려입고 내려갔다. 하지만 술이 덜 깨서 그런지 몸놀림은 예전만 못했고, 난 그저 라켓만 들고 서 있는 수준의 테니스를 쳐야 했다. 시종 이런 소리를 했다. “술만 안취했으면 저거 칠 수 있었는데.”


역시 두시까지 마시는 건 무리다. 게다가 술에만 취한 게 아니라, 미녀에도 취했으니...


111번째: 지도학생을 추억하며

11월 14일(화)


슬픈 표정으로 술을 사달라고 한 지도학생의 말이다.

“민호(가명) 형 오늘 아침 군대 갔어요.”

민호는 올 5월까지 내 지도학생이었다. 본과 2학년을 두 번 유급하고 세 번째 다니다 결국 학교를 잘렸다. 그는 “미안해서” 내게는 연락하지 못하지만 고교 후배인 이 지도학생과는 그래도 연락을 한단다. 나 역시 마음이 착잡했다. 그 학생이 어려운 처지인데 내가 해준 게 아무것도 없어서. 사실 해줄 수 있는 것도 없었기에.


지도학생은 내가 몰랐던 민호의 삶에 대해 이야기해줬다.

“작년엔 학교를 거의 안나갔어요. 사귀던 여자가 좀 안만나주고 그랬나봐요. 그 여자애 학교에 가서 며칠씩 기다리고 그랬어요....”

“올해 농구하다가 발을 다쳐서 일주일간 학교를 못갔어요. 그래서 그 과목을 F 맞은 거예요.”

“블록강의(3주간 한 과목만 수업을 듣고 시험을 친 뒤 끝나는 과목으로 본 2 때는 이것만 한다)는 다들 1주째 주말부터 공부를 하거든요. 근데 민호 형은 2주째 수요일 지나서 해도 된다고 했어요. 실제로는 금요일부터 시작하기도 했고요.”


하나하나가 다 유급생의 삶으로 보이지 않았다. 내가 그에게 뭐라고 했던가. 여자는 대학 생활에서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공부를 아주 잘 할 필요도 없고 그냥 기본만 갖추면 삶이 편하다고 그러지 않았던가. 그래서 민호는 “교수님께 미안해서 연락 못드리겠다”고 말했을테고, 같은 이유로 나 역시 그에게 연락하지 못했다. 그리고 어제, 민호는 군대에 갔다.


민호는 부모님께 그동안 학교에 다닌 걸로 거짓말을 했단다. 군대에 가게 되면서 사실을 털어놓자 부모님이 이러셨단다.

“그 동안 많이 힘들었겠구나. 잘 다녀와라.”

이 말을 들으니 그 부모님께도 미안해진다. “다시 의대에 편입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는 민호에게 겨울방학 때 면회를 가기로 지도학생과 약속했다.


눈을 떴을 때 난 고속버스 안에 있었고, 청소 아줌마가 버스 안을 치우는 중이었다. 황급히 가방을 챙겨 내려 보니 버스를 향해 거대한 물줄기가 퍼부어지고 있다. 그곳은 바로 세차장이었다. 너무 많이 마셨나보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ephistopheles 2006-11-15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지도학생을 추억하며..편은 그럼 꿈이라는 말씀이신가요..??

해적오리 2006-11-15 16: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스토님 그러게요.. 끝이 어째 묘한 뉘앙스가 있네요..

모1 2006-11-15 2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메피스토님과 같은 생각중...

클리오 2006-11-15 21: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닌데... 다른 페이퍼에서 그 지도학생 이야기 읽은 적이 있는 것 같은데요... 근데 정말 끝부분 뉘앙스가 묘~하네요...

가시장미(이미애) 2006-11-15 23: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7만원.. ㅋㅋ 고의가 아니였을까.. 의심스럽네요. -_-; 조심하세요! 음주쟁이 형~

마노아 2006-11-16 0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당황.... 꿈일런가 현실일런가... 누가 나비의 꿈을 꾼 것이죠? ^^;;;

마태우스 2006-11-16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아, 꿈은 아니구요 술 마시고 버스타고 왔는데 너무 취해서 못내린 거였어요 꿈이라면 좋겟네요
가시장미님/아니 누가 음주쟁이라고 그래요 저 맘 잡았다구요
클리오님/그죠... 뉘앙스를 신비모드로 했는데 좀 이상한가요?^^
모1님/현실이어요...흑
해적님/아앗 오랜만이어요. 신비주의는 역시 제게 안어울리는 듯
메피님/흑 그 학생, 그날 군대간 거 맞아요...

또또유스또 2006-11-18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민호라는 그학생은 훌륭하신 부모님과 선생님 밑에서 어찌 그리 안타깝게 되었는지...
역시 옛말이 그르지 않네요...
말을 물가로 끌고는 갈 수 있지만 물을 먹게 할 수는 없다는 ..
저도 님의 댓글이 아니었으면 무엇이 꿈얘기이고 생시이야기인지 헷갈릴뻔 했다는...

마태우스 2006-11-18 2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유스또님/민호 부모님 정말 의연하고 멋지시지 않습니까. 근데 그 학생이 배신을 했네요... 제 이미지를 물먹는 말로 바꿔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