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앞으로 몇 번의 보름달을 볼 수 있을까
류이치 사카모토 (Ryuichi Sakamoto) 저자, 황국영 역자 / 위즈덤하우스 / 202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마 달에게도 음악과 같은 힘이 있을 것입니다.”

 

8월에는 보름달을 두 번 보았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보름달을 볼 때마다 그리운 사카모토 류이치가 생각날 것이다. 다행히 그가 남겨 주고 간 음악들이 있어서, 한참을 들으며 생전에 부족한 감상과 이해를 채워본다.

 

인간이 오랜 시간을 거쳐 묵묵히 쌓아 올린 것들이 한순간에 너절한 잡동사니가 되어버린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사이, 거기에 무언가 조금 보태는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서서히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인간은 왜 이럴까 싶게, 인간 스스로가 애써 이룩한 것들을 한순간에 망치고 있다. 인간이 살만한 기후에 관해서는 망가질 거란 경고가 있었음에도 수십 년간 듣지 않고, 무시하고, 조롱하고, 왜곡하고, 외면했다. 뇌의 진화를 어째서 생멸의 부작용을 야기한 걸까.



 

...................................................................

 

음악이 아닌 여행이야기로 시작할 줄 몰랐다. 그것도 그린란드로. 20여 년 전 말릴 틈도 없이 욕이 나올 뻔한 추위와 얼음의 나라였고, 며칠 전 본 사진 속에선 작아진 얼음들이 많이 보여 낯선 곳. 앨범 <Out of Noise>는 이 여행을 한 류이치 사카모토의 이야기를 듣고 들어보는 것이 더 좋겠구나 싶다. 고요하지만 적막하기보다 평온한.

 

이 여행의 경험 자체가 스스로의 가치관에 막대한 영향을 끼쳐, 돌아온 후 한동안은 영혼을 빙하 위에 두고 온 듯 허탈한 상태에 빠져 있기도 했죠.”

 

지금 현재, 이 순간에도 여러 가지 중요한 것들이 붕괴되고 있는데(그렇게 보이는데), 종류도 다양하고 속도도 빨라서 쇼크 상태로 보고만 있다. 화를 내거나 외면하거나 별 도움도 저항도 아닌 일만 한다.

 

<스즈메의 문단속>을 몇 주 전 보았는데, 집중을 못했다. 화면 속 아픔과 치유가 내게는 닿지 않았다. 오염수 처리는 뭘 어쩌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카모토의 뜨겁고 주저 않는 비판과 겸손하고 단단한 신념을 느끼며 깊은 위로와 존경을 느낀다.

 

저는 어느 시기부터인가 제 사회적 활동에 이름을 판다라는 야유를 듣는 것에 전혀 신경 쓰지 않게 되었습니다. (...) 설령 위선자라는 비판을 받는다 해도, 그로 인해 사회가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다면 좋은 일이 아닌가 싶어서요. 환경에 관한 운동도, 지진 재해 후 활동도 이런 신념의 힘으로 실천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노화가 42세부터였다고 특정할 수 있는지 신기하다. 나는 45세부터 확연히 감각이 약화되었다는 실감이 들었다. 매일이 발견의 연속이었다. 안 보이네, 노안이구나, 뭐지, 판단력도 흐려졌나, 아이고, 관절이야.

 

코로나가 다시 창궐한다고 한다. 신뢰할 수 없어도 이미 유의미하게 큰 숫자, 47천여 명이라는 걸 보았다. 어떻게 살아야 할까. 사방에서 공격당하는 과장된 느낌이 내 불안과 망상일 뿐이길 매일 바란다.

 

팬데믹과 암 재발, 그 와중에도 강한 생각을 했던 거장의 문장들이 빛나 보인다. 아무 것도 급작스럽게 포기하지 않고, 검토하고, 치병하고, 재능을 기부하고, 우크라이나 사태를 살피고, 반핵 환경 운동을 지속하고, 책정리를 하고, 음악가들을 만나고 녹음하고 중계하였다. 삶을 살았다.

 

비교적 냉정하게 죽음을 내다보며 여러 가지 구체적인 검토를 해나갔습니다.”

 

담담한 울림과 떨림 같은 그의 음악과 글이 아름다워서, 읽는 동안 자주 슬퍼졌으나, ‘비교적 냉정하게감정을 추스르며 쉬다 읽다 했다. 세상에 가득한 소리를 음악으로 만들던 그의 사진들을 보러 전시회를 다녀왔다. 참 잘한 일.




 

며칠 전 읽은 책에는, 완곡어법 말고 사망했다라고 정확한 표현을 사용하라는 조언이 있었다. 오늘은 자연으로 돌려보내기라는 표현이 좋다. 사카모토의 마당에서 몇 년 동안 자연으로 돌아가는 중인 피아노처럼, 나도 새 옷을 입히지도 말고, 무거운 관에 가두지도 말고, 에너지를 써서 태우지도 말고, 좋아하는 나무 아래 묻어 주면 좋겠다. 그렇게 돌아가고 싶다.

 

세상 모든 일은 고작 몇 차례 일어날까 말까다. 자신의 삶을 좌우했다고 생각할 정도로 소중한 어린 시절의 기억조차 앞으로 몇 번이나 더 떠올릴 수 있을지 모른다. (...) 앞으로 몇 번이나 더 보름달을 바라볼 수 있을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3-09-06 20: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감성과 매력이 충만한 글....류이치 사카모토의 음악만큼이나

poiesis 2023-09-07 18:26   좋아요 1 | URL
늙으니 직업 적성 검사에 늘 이과 전문직만 나왔던 저도 눈물이 줄줄 합니다... 좋네요. 과분한 말씀 기쁘게 받습니다. 감사합니다. 늦더위에 무탈 강건하시기 바랍니다.

얄라알라 2023-09-07 2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반한 문장 중에는 ˝오늘은 ‘자연으로 돌려보내기’라는 표현이 좋다.˝....

poiesis님께서 그 분을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확 느껴졌어요

poiesis 2023-09-10 19:09   좋아요 0 | URL
3월 28일로부터 벌써 많이 떠나왔습니다. 아름답던 그분은 잘 돌아가셨겠지요. 얄라알라님의 다정한 글 덕분에 심장이 지잉 울리는 음악이 필요한 저녁입니다.

2023-09-07 2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poiesis 2023-09-10 19:13   좋아요 1 | URL
멋지셔요. 저는 들어본 적이 없어 신비롭고 궁금한 수업입니다. rain이 들리고 비가 내리고 이혼을 기뻐하며 춤 추는 황홀한 장면이 어두운 핏빛 영화에서 손꼽히게 아름답고 찬란한 장면이었다고 상기합니다. 얄라알라님께서는 이 음악에 맞춰 어떤 춤을 추실까... 제 빈약한 상상 속에서도 부럽고 멋집니다.

얄라알라 2023-09-11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침에....일부러 ˝Rain˝ 틀어놓았는데, 이젠 몸을 스스르 움직이게 하는 그런 가벼운 마음이 제게 없어졌더군요. 물론, 근육이 없어지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마음이 변해서 안 움직여지네요....류이치 사카모토가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 절로 침묵하게 됩니다. 존경하는 마음이 올라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