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없는 아이 느리게 읽는 그림책 1
박밤 지음 / 이집트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이름도 낯설고 출판사 이름도 처음 본다. 그런데 책이 왠지 낯익어보였다. 아마도 송미경 작가의 단편 <혀를 사왔지>를 떠올렸던 것 같다. 읽어보니 내용은 비슷하지 않다.

작가소개를 보니 미술쪽 전공을 하신 분 같지는 않은데 글,그림 작업을 모두 하셨다. 그림이 유아그림체처럼 서툴게 보이는 부분도 있으면서 내용을 아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요즘은 이렇게 종합예술인들이 많단 말이야. 부럽다...^^

12살의 재인은 전학을 갔다.(엥? 이름이 유명한 이름...) 선생님이 정해준 자리의 폴이라는 짝꿍은 학교에 오지 않았다. 반 아이들에게 폴이 어떤 아이냐고 물었더니 '입 없는 아이'라고 했다. 재인은 걱정됐다. 차라리 짝꿍이 계속 오지 않았으면 했다.

그러다 재인은 꿈을 꿨다. 높은 성의 꼭대기층에 한 여자가 묶여있고 4개의 다른 색 방이 있었다. 여자는 간절히 부탁했다. "저 방들 중에서 반지를 찾아다 주면 난 자유로워질 수 있어요."

파란 방에서 만난 사람은 눈이 없었다. 아이는 자기도 모르게 '괴물!' 이라고 소리질렀다. 그는 울었고, 아이는 미안했다.
노란 방에서 만난 사람은 귀가 없었다. (표지그림이 그사람) 아이는 '괴물'이란 말을 내뱉지 않았지만, 그는 울었다. 왤까? 표정을 보았기 때문이다.
빨간 방에서 만난 사람은 코가 없었다. 아이는 괴물이란 말도 안했고 표정도 조심했다. 그랬는데도 그는 울었다. 도대체 왜?
"넌 내게 다가오지 못하잖아!"
아.... 한 대 맞은 느낌이었다. 그랬다. 그는 마음을 보았던 거다.
초록 방에는 입 없는 아이가 있었다. 재인은 다가갔다. "내 짝 폴이구나." 생각하면서. 그랬는데도 아이는 울었다. 그리고 손을 내밀었다. 그 손은.... 손가락이 7개였다. 재인은 그 손을 잡았다. 같이 방을 나가 묶여있는 여인에게 갔다. 반지는? 결국 여인은 자유를 얻어 기뻐하며 감사했다.

꿈에서 깬 재인은 뭐가 달라졌을까? 오늘은 짝꿍이 올 것 같은 예감에 학교로 달려간다. 문을 연 순간, 있었다! 짝꿍이!! 둘은 눈이 마주쳤다. 폴은 어떤 아이였을까?

내 안의 편견과 차별을 이렇게 적나라하게 마주하게 되는 책은 처음이다. 나는 누구를 보고 괴물이라며 호들갑을 떨 만큼 교양없진 않다. 그렇다고 상처를 주지 않았을까? 다가갔을까? 그렇진 않았다. 내 안의 장벽은 다른 이에게 다가갈 수많은 길을 막아버렸다. 물론 그때마다 이유(핑계)는 다 있었다. 하지만 진짜 이유는 우월감이거나 편견이었지. 나의 경우 가장 큰 이유는 게으름이기도 했다. 생각하기 싫은 귀찮음.ㅠ

이 책을 검색하러 알라딘에 들어갔더니 북트레일러가 있어서 재생해봤다. 응? 길이가 되게 길다? 웬일이니! 책 전체를 읽어주는 영상이었다. 유튜브에도 올라와 있었다. 작가가 직접 읽어주시는 거라고 한다. 저작권 때문에 독서수업하기 얼마나 어려웠는데 이런 은혜가....ㅠㅠ 이 감사한 책을 마지막 단원 수업에 꼭 활용해 봐야겠다. 국어 마지막 단원이 감상단원이거든.

거창한 활동이 떠오르진 않는다. 일단 재인과 폴의 만남을 뒷이야기로 써보면 어떨까 한다. 그리고 아이들이 만든 질문을 좀 받아보고 싶다. (몇번 시도했지만 그때마다 실망...^^;;;) 그래도 몇몇은 의미있는 질문이 나오지 않을까. 그 질문으로 이야기를 나눠보면 좋은 시간이 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쎄인트saint 2021-01-06 23: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을 보면서...‘입 없는 아이‘를 어찌 만나나? 재인만큼 긴장하면서 봤는데...끝이 반전이었죠.

기진맥진 2021-01-06 23: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 저두요.^^ 공감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책이 넘 많아 그중의 일부를 구경하기도 힘드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