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강아지 육아 일기 샘터 어린이문고 56
신현경 지음, 박솔 그림 / 샘터사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찮아 병에 걸린 잡스 씨' 라는 책을 읽고 작가 자신의 이야기구나 라고 생각했다. 이 책에서 동화작가 잡스 씨는 다른 이들과의 소통 없이 거의 집안에만 틀어박혀 있는데, 어느날 집 앞에 버려진 강아지 두 마리를 얼떨결에 떠맡게 된다. 어디까지가 자전적 이야긴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작가가 애견인인 것은 분명해 보였다. 이번에는 아예 강아지 육아일기라는 책을 쓰셨네!

다올이 할머니네 보리가 새끼를 네 마리나 낳았다. 새끼강아지들은 너무 앙증맞고 귀엽다. 두 마리는 분양되고 콩이와 마루 두 마리가 남았다. 다올이는 달라고 조르지만 부모님이나 할머니 모두 쉽게 허락하지 않는다. 개를 키운다는 것은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다올이는 육아일기를 쓴다는 약속을 하고서야 강아지들을 데려올 수 있었다. 다올이 아기 때 엄마가 쓰시던 육아일기. 강아지를 키우는 것도 그에 버금가는 수고와 사랑이 필요하다는 뜻일 것이다.

그림일기처럼 반 이상의 지면을 차지하는 그림과 짧은 글로 이루어진 구성이라 읽기 쉽고 편하다. 하지만 강아지 키우기의 만만찮음은 짧은 글 중에서도 잘 드러난다. 배변훈련의 어려움, 이 날 무렵의 물어뜯기, 아무거나 씹어 먹기를 비롯한 각종 말썽들, 산책시키기, 사회성 기르기 등 성견이 되기 전 주인이 겪어야 하는 여러가지 어려움들이 잘 나타나 있다.

"애 하나 더 키운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주변에서 하시던 말씀이 생각난다. 딸이 덜컥 데려온 푸들 잡종 강아지를 난데없이 키우게 된 게 2년 전이다. 키워보니 실로 만만치 않은 노력과 시간과 돈이 든다. 그러나 절대 인간의 아이에 비할 바는 못 된다. 적어도 속이 썩어들어가는 맘고생은 안 하니까.ㅎㅎ 오히려 개로부터 친밀함과 위안을 받을 때가 훨씬 더 많다. 개를 데리고 오고 몇 달 되지 않아 아버님이 혼자되셨는데, 이녀석이 없었다면 아버님 혼자서 긴긴날 허전함과 외로움을 어찌 견디셨을까. 개 입장에서도 빈 집에서 혼자 하염없이 사람을 기다릴 일이 거의 없으니 서로 참 잘 만난 사이다. 이녀석 때문에 웃을 일이 생기고 대화거리가 생긴다.

하지만 (아직 겪지 못했지만) 가장 큰 어려움은 강아지 때보다도 노령견이 되었을 때다. 그에 대해서는 다올이 고모가 데려다 키우는 두리를 통해서 알 수 있었다. 점잖게 생긴 슈나우저 할아버지. 유기견을 데려와 잠깐 키웠을 뿐이지만 이별의 슬픔은 진하게 다가왔다. 이런 슬픔까지도 감수하며 시작해야 하는것이 바로 반려견을 들이는 일이다.

강아지들의 귀여움을 살린 그림작가의 그림체도 참 좋고 모든 에피소드들이 정겹고 재미있다. 나처럼 개를 키우는 사람들은 그 과정을 돌아보며 공감하고 웃기에 좋고, 이제 키우려는 사람들은 참고하기에 좋다. 아이의 등쌀에 키울까 말까 하시는 분들은 아이와 함께 꼭 한 번 읽어보시기 권한다. 자신들의 가능선을 파악하고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19-05-18 0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냥 강아지를 키우게 한 게 아니고 일기까지 쓰게 했군요 쉽지 않을 듯합니다 어느 정도 강아지를 가르치기도 해야 한다니... 본래 그런 건가요 그걸 가르쳤을 때 강아지가 사람 말을 잘 들으면 신기하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고 예쁘기도 하겠습니다 거의 아이 기르기와 다르지 않네요 아이 기르기보다는 조금 낫겠지만...


희선

기진맥진 2019-05-20 14:34   좋아요 0 | URL
사람아이만큼 노심초사하진 않지만 그래도 생명을 키운다는 건 막중한 것 같아요. 첵에서는 그 책임감을 육아일기라는 소재로 표현한 것 같구요. 동물을 키우는 느낌도 시대가 지나며 달라지네요. 어릴때는 마당에서 묶어놓고 기르는 걸 당연하게 여겼는데 지금은 집안에서 가족처럼 지내니 말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