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레이] 뜨거운 것이 좋아
빌리 와일더 감독, 마릴린 먼로 외 출연 / 20세기폭스 / 2011년 5월
평점 :
품절


뜨거운 것이 좋아

(Some Like It Hot)

  

 

 감독 : 빌리 와일더

 출연 : 마릴린 먼로, 토니 커티스, 레먼 등

 

  1959년에 제작된 미국의 코미디 영화.

 

  1929년 금주법 시대의 시카고. 어두운 밤 거리, 달리는 장의차 안에 앉아 있는 험상궂은 사나이들. 경찰이 뒤쫓으며 총질을 하자 장의차 천정에 숨겨 놓았던 총을 꺼내 응사하기 시작하고 추격전이 벌어진다.

 

  총에 맞은 장의차 안의 관 속에 가득한 술병에서 술이 솓아져 나온다. 경찰을 따돌린 장의차는 모짜렐라 장례식장에 멈춰 관을 들여가고, 얼마 후 밀고자 이쑤시개 찰리의 안내를 받은 경찰들이 장례식장으로 서서히 접근한다.

 

  찰리로부터 암호를 알아낸 반장이 장례식장의 밀실로 들어서자 그곳에는 밴드와 무희의 공연이 한창인 주점이 성업 중이었다.

 

 잠시 후 각반 콜롬보가 부하들과 모습을 드러내었는데, 스테이지에서는 색소폰 주자인 조와 콘트라베이스 주자인 제리의 모습이 보인다. 항상 빚과 생활비에 쪼들리는 듯한 그들은 주급을 받아 도박인 개경주장에 갈 궁리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때 문을 부수고 경찰들이 들이닥치자 주점 안은 아수라장으로 변하였고 반장은 각반 콜롬보를 연행하기 위해 옥신각신하고 있다. 그 틈을 이용하여 밖으로 나온 조와 제리는 외투를 잡히고 도박을 하여 몽땅 잃고 추위에 떨며 또 다시 일자리를 탐문하고 있었는데, 있다는 일자리는 여자 색소폰과 콘트라베이스 주자를 찾는 자리였다.

 

  실망한 두 사람은 하는 수 없이 100마일이나 떨어진 일리노이 대학교의 댄스파티에 가려고 차를 가지러 찰리의 차고에 들렀다가 각반과 부하들이 이쑤시개 찰리

일당들을 사살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는데......

 

  마릴린 먼로의 영화는 처음 보게 되었는데, 이 영화는 미국영화연구소에서 이미 오래 전에 영화 역사상 최고의 코미디로 선정했다고 한다. 섹스 심벌로 일컬어지는 먼로의 이미지와 제목으로부터 느끼는 영화의 내용에 대한 상상에서도 관객은 웃음을 지울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바람에 들썩이는 치마를 내리는 섹시한 포즈의 마릴린 먼로는 미국을 상징하는 전설적인 배우, 타임지 선정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 스미소니언 선정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에 오른 역사적인 인물이며 동시에 할리우드를

넘어 대중문화사의 상징적인 인물로 묘사되고 있다.

 

  1950~60년대 할리우드의 황금기에 섹스 심벌(Sex Symbol) 등의 수식어로 불리우며 금발 미녀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인물이기도 한 그녀는 아인슈타인, F. 케네디, 로버트 F. 케네디 등의 남성들과 얽히며 많은 관심을 받았고 36세의 젊은 나이에 사망하면서 음모론 등 많은 뒷이야기를 낳은 인물이기도 하다.

 

  6.25 전쟁 때는 주한미군 위문 차 우리나라를 방문한 적도 있다고 한다. 마릴린 먼로에게 명복이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