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라이트 마일 밀리언셀러 클럽 85
데니스 루헤인 지음, 조영학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라이트 마일

(Moonlight Mile)

                                                                                                                                                                                             데니스 루헤인

 

 「가라, 아이야, 가라(Gone, Baby, Gone)에서 아만다를 찾아 엄마에게 돌려준 지 12년이 흘렀다. 켄지와 젠나로 결혼하여 딸아이를 두고 있었지만 여전히 같은 일에 종사하고 있었고 형편이 크게 나아진 것 같지는 않았다.

 

  그런데 어느 날, 아만다의 외숙모인 베아트리체로부터 또 다시 전화가 걸려와 아만다가 사라졌다고 알려 왔다. 당연히 엄마 헬렌은 신경도 쓰지 않았고 따라서 경찰도 수사를 끝내버렸다고 했다. 켄지는, 당시에 사건은 해결했지만 베아트리체의 남편이 공모한 것을 밝혀냄으로써 그녀로부터 비난의 눈초리를 받아왔던 것을 생각하며 사건을 맡기를 거절했다.

 

  켄지가 경찰을 통해 확인한 바에 의하면 아만다는 사라진 것이 아니라고 했다. 헬렌을 통하여 경찰이 그녀와 통화를 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확인한 바에 의하면 경찰이 통화한 그녀는 아만다가 아닌 듯했다. 켄지와 제나로는 다시 그 사건을 맡기로 했는데......

 

  켄지와 제나로의 자연스런 퇴장을 예고하듯 시종일관 악당들에게 당하고 끌려 다니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박진감을 둔화시키고 재미를 반감시키는 것 같다. 부바 역시 단 한 번의 액션 외에는 멀리 보내버린다. 이래서야 원, 끝까지 화끈한 한 방의 활약을 기대했던 독자들에게 켄지와 제나로의 마지막 활약을 보여줄 수는 없었던 것일까? 아쉬움이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