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내년부터 도끼를 읽겠다고 말하고 싶었으나...

계획이 변경되어 오늘부터 읽을 예정이다.

 

내가 유일하게 읽은 도끼의 작품이 <죄와 벌>이다. 아주 오래전 유시민 선생의 책을 보고 분발해서 읽었다.

하지만 리뷰를 남기지 않았기에 무언가 찝찝한 느낌이랄까.

 

하지만 이번에 나의 선택은 <지하로부터의 수기>.

작년엔가 헌책방에 가서 산 푸른색 도끼전집 시리즈다. 예전에 파주 열화당에 가서 주욱 늘어서 있는 도끼 전집을 보고 전율을 했던 기억이 난다.

책쟁이라 책을 읽는 것보다도 수집에 열을 올렸었는데.

 

그후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도끼 전집의 낱권을 만났을 때의 환희란.

나중에 가서 다시 픽업해 오리라 다짐했지만 아직까지도 뭉개고 있는 중이다.

다른 낱권으로 나온 전집도 쓸어 와야 하는데. 아직까지 있다는 보장도 없고 뭐 그렇다.

 

사실 지난번에 존 맥스웰 쿳시의 <페테르부르크의 대가>를 읽으면서 전범이 된 <악령들>을 읽고 싶어서 검색도 했더랬지. 그리고 보니 아직 <페테르부르크의 대가> 리뷰를 쓰지 않았네. 역시나 숙제로 남아 있는 것.

 

이미 열린책들에서 나온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을 열린책들 버전으로 가지고 있으면서도 문동에서 나온 걸 또 사는 건 무언가. 그렇다고 읽지도 않으면서.

 

어쨌든 자기 전에 조금이라도 읽어야지. 나는 도끼를 읽기 시작했다.


근데 웃기는 건, 책부터 읽을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책을 좀 사서 모아야 하나 뭐 그런 고민을 하고 있더라는. 어제 세 권 덜었으니.


======================================================================================


그래서...

분량으로 가장 만만해 보이는 <지하로부터의 수기(1864)>를 간택해서 읽기 시작했다.

 

옛날에는 책을 소중하게 여기는 차원에서 밑줄 긋기는 상상도 할 수 없었는데 이제는 4B 연필로 좍좍 긋는다. 그리고 메모도 하고.

 

도끼 선생의 책을 새로운 눈으로 보려니 왜 이렇게 그을 밑줄이 많은지 모르겠다.

고전 읽기의 즐거움에 빠져드는 순간인가 보다.


, 그리고 산 책은 언젠가는 읽고 만다는 실천에 옮기는 중이기도 하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단발머리 2019-12-03 2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까라마조프 열린책들 책이 제꺼랑 똑같네요. ㅎㅎㅎㅎ 도끼 읽기를 인생 숙제로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레삭매냐님 도끼 읽기에 큰 박수와 환호와 화이팅을 보내드립니다!!!

레삭매냐 2019-12-03 23:05   좋아요 0 | URL
저에게도 하나의 숙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적 도끼도 안 읽고 뭘했는지 그것 참.

얄븐독자 2019-12-03 2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이퍼백 판형 도선생 전집 몇권과 빨간 양장 지하로부터... 가 너무 오래 꽂혀있어서 부식이 될 지경인 한 사람으로써 뭔가 뜨끔하네요 --; 그나마 카라마조프 ... 유일하게 읽어봤습니다 ㅋ

레삭매냐 2019-12-03 23:07   좋아요 0 | URL
카라마조프가 그렇게 좋다던데...
그리하야 도전장을 드밀게 -

이렇게 선언이라도 해야 읽지 않을까
싶어서리.

그나저나 ‘부식‘ 언급하신 시퀀스에선
저도 식겁했습니다. 원죄이지요.

북프리쿠키 2019-12-03 23: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도끼읽기 응원합니다.
다 읽진 못했지만 도끼의 모든 글을 사랑합니다^^; 전 빨강색 전집으로 들고 있어요~~

레삭매냐 2019-12-04 08:53   좋아요 1 | URL
저도 워낙 도끼 샘의 책들의 분량이
후덜덜한지라 전작하겠다는 말을
차마... 다만 힘 닿는 데까지 읽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페넬로페 2019-12-03 23: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목만 보고 ‘도끼‘ 가 뭔가 했어요^^
그렇게 쉽게 부를 수 있었네요~~
레삭매냐님은 항상 제가 처음 들어보는 작가에 대해 글을 쓰셨는데
이제야 제가 아는 도끼책이 나와서
반가워요~~

2019-12-04 00: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19-12-04 09:01   좋아요 1 | URL
ㅇㅇ 도스토옙스키 너무 길어요 ~
러시아 작가와 주인공들이 다 그렇지만.

오늘 세어 보니 단편 제외하고 도끼 샘
소설이 16개더군요. 그 중에 유일하게
완독한 건 <죄와 벌> 뿐.

하나하나 읽어 보렵니다.

byself120 2019-12-04 10: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대됩니다 ㅎㅎ 저는 죄와벌과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읽었는데 몹시 힘들게 읽었어요, 두번 읽으면 나아질까요? 가난한사람들은 쉬이 읽었고요 ㅋ도끼 선생 다른 책들도 구비해뒀는데 지하로부터의 수기 빼먹었네요, ㅋㅋ 레삭님 리뷰보고 질러야겠습니다

레삭매냐 2019-12-05 09:19   좋아요 1 | URL
말은 거창하게 늘어 놓았지만...
과연 도끼 샘들의 책들을 읽을 수 있을
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좀 엉뚱하지만 도끼 샘 이야기를 하다
보니...

문득 예전에 어느 책모임에서 한글로
글쓰는 분이신데, 도끼 샘을 칭송하면
서 자기는 한국 작가들이 쓴 책은 읽
지 않는다고 자랑스럽게 떠벌이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뒷북소녀 2019-12-23 14: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톨스토이 올해 정복해서 내년부터 도끼를 전작해 볼 예정인데...
기대됩니다. 매냐님. 리뷰^^

레삭매냐 2019-12-23 15:01   좋아요 0 | URL
말은 그럴싸 하게 해 놓구설라무네
다른 책에 정신이 팔려서리...

과연 도끼샘 책들을 정독할 수 있을
지 어떨지 모르갔습니다 지금으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