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별인사
김영하 지음 / 복복서가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9년 만의 신작소설. 처음 시작한 단편이 2년의 시간 동안 중편을 거쳐 장편이 되었다고 한다. 담백하면서 SF의 요소와 그의 작품에서 종종 마주치는, 깊이 들어가면 답을 알기 어려운 테제에 대한 모티브. 인간을 인간답게 만들어주는 건 엔트로피인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amoo 2022-05-25 08: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한국 소설 안 읽은 지 어언 10여 년이 훌쩍 넘었네요. 당시 김영하 작가 작품들도 많이 읽었었는데..꾸준히 작품을 내고 있네요..

transient-guest 2022-05-25 09:26   좋아요 0 | URL
네 이번엔 9년만에 나온 신작소설이라고 하네요. 후기에 COVID-19으로 인해 사람이 얼마나 약한 존재인지 새삼 느꼈다고 더 열심히 작품활동을 하겠다고 합니다. 저는 ‘문학‘은 고전부터 현대까지 못 읽은 것이 너무 많아서 고전과 함께 현대문학도 열심히 읽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