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네 시에 눈을 뜨고, 조금 뒤척거리니 금방 여섯 시가 되어버렸다. 목표한 다섯 시의 운동시작에서 고작 한 시간이 늦어졌을 뿐이고 출근시간까지는 두 시간도 넘게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그럴 땐 뭔가를 망친 기분이다. 순전히 멘탈의 문제로 그렇게 하루의 운동을 오후로 미루고 결국 안 하기가 일쑤.  하지만 오늘은 떨치고 일어나 잠깐이라도 움직이겠다는 생각으로 gym으로 갔다.  결과적으로는 원하는 만큼의 운동량을 채우지는 못했으나 런닝 65분을 한 것으로도 일단은 만족하기로 했다. 그대로 있었더라면 nothing이었을 아침이 그렇게 활기차게 시작됐으니까.  


65분, 5.79 mile, 740 kcal.


오후에 퇴근하면서 스핀을 돌려주고 싶은데 이건 무리하지 말고 기분에 따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0-02-12 13: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운동화끈 질끈 동여매고 나가기까지가 정말 힘들지요. 일단 나가면...
와 그런데 65분 러닝이시라면 와우!

transient-guest 2020-02-13 05:35   좋아요 0 | URL
맞아요. 일단 나가면 뭐라도 하죠.ㅎ 65분간 총 거리에서 보통 4-6마일은 뛰는 거리고 나머지는 걷는 거리에요. 다만 중점은 최소한 3-4마일은 쉬지 않고 뛰는 것이고, 나머지 거리는 걷다 뛰다 interval을 합니다. 속도도 좀 올려서 단거리를 뛰다가 조금 걷다가 하는 식으로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