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먹으면 지갑은 열고 입은 닫으란 말을 한다. 경험상 너무도 합리적이라고 생각되어 40을 넘기면서 사회생활의 좌우명으로 삼을 정도로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말이다.


나이가 들면 그간의 경험과 지금의 삶이 주는 여유 혹은 다른 것이 합쳐져 자신의 생각을 나름 자신있게 피력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종종 발생하는 바, 이야기의 대상이 누구인지, 그가 어떤 상태인지 등등 나와는 다른 타자에 대한 공감이 상실되는 것이다.  


내가 이 만큼 나이가 들었으니 당연히 젊은 시절의 시간이 그립고, 그때 했더라면 좋았을 것들이 있다. 


여행을 한다. 그리고 지금의 나의 입자에서 아무리 돈이 없고 이런 저런 여유가 없더라도 짬을 내서 젊은 시절에 여행을 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란 생각을 한다. 


하지만 그건 지금의 내가 볼 때 그런 것이고 그 당시의 나는 받아들일 여유가 없었을 일이다.


그걸 인정하는 것이 꼰대가 되지 않는 시작이 아닌가 싶다.


예를 들면,


내가 여행은 좋다라고 한다.


젊은이가 부럽다고, 자기는 더 준비가 되고 여유가 되면 하고 싶다고 한다.


나는 다시 그래도 젊을 때 여행을 하라고 한다.


젊은이는 다시 그걸 알지만 지금은 실행할 수 없는 상황임을 설명한다.


나는 다시 그건 알겠지만 그래도 젊을 때 여행을 해야 한다고 한다.


꼰대의식은 이 무한반복을 탄생시키는 요인이며 이 순환은 결국 젊은이가 '당신이 옳습니다'라고 말하거나 혹은 그냥 답을 포기하는 지점에서 끝날 수 있다.


꼰대가 되지 않으려면 먼저 포기하고 먼저 끝내고, 무엇보다 상대의 입장에서, 그러니까 자신이 지금의 나이에서 보는 젊은 시절의 아쉼움에 기인하지 않고, 젊은이의 그 나이에 맞는 지점에서의 관점으로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번 정도는 어른의 나이에서 보는 걸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거기까지만. 


책을 많이 읽고, 온갖 경구를 인용하는 것도, 대단한 성공의 경험도, 나이도 소용이 없다.  '넌 모르고 난 알아'의 자세로는 될 것이 없다.  나쁜 사람이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 그냥 그런 것이다.


내 밑의 하수도 끝이 없고 고수는 더욱 많다. 늘 그런 자세로 산다.  도움이 될 말은 하되 한번이면 족하다. 


조국장관을 지지하고 조국장관의 개인사와 호불호를 떠나 검찰이 자신을 격하는 상대는 직속상관인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이라도 격하는 대한민국 70년의 역사를 고칠 때가 됐다.  입진보의 수준도 안되는 의식과 책의 짜집기로 자신의 fairness를 가장하는 저열한 꼰대는 참기 힘들다.


홍콩과 함께 하고 싶다. 80년대에 나온 소설에서 이미 지금의 미래를 그렸다는 예강의 소설이 한국어로 번역된 것이 없다.  홍콩 출신의 친구에게 오늘 위로의 문자를 보냈다.  We are Hong Kon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