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약간 삐딱한 나는 어린 시절, 미국을 맹우로 상정하고 미국이 미는 나라들은 모두 선한 나라라는 등식의 연장선상에서 이야기하는 '이스라엘=신의 민족' '팔레스타인=테러리스트'라는 설정에 조금은 의문을 갖고 있었다.  이후 많은 경험과 독서를 거쳐 지금은 국가로써의 이스라엘은 세계최악의 Rogue State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폭압적인 국가형성 및 유지, 그리고 민주주의를 표방하지만 극심한 부정부패로 유지되는 독재국가라는 것이 이스라엘이라는 나라의 본모습이다. 이는 유대인에 대한 내 인식과는 별개로 유대인들 중에서도 양식있는 많은 이들과 공유되는 면이 있다. 이스라엘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를 하면 전가의 보도처럼 꺼내드는 반유대주의라는 건 유대인에게는 통용될 수 있으나 이스라엘이라는 국가는 이와 달리 취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정도의 얕은 지식과 과거의 영토강탈전쟁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현재 이스라엘에 의해 가해지고 있는 인종청소를 제외하고는 사실 거의 아는 것이 없는데, '얄라 팔레스타인'이라는 활동가들의 팟캐스트를 계기로 이쪽에 관심이 생겼다.  알라딘을 찾아보니 다행히 정말 많은 책이 번역되어 있고 국내의 저자들에 의해 쓰인 것들도 있어서 자료가 부족할 것 같지는 않다.  일단 조금씩 구해서 직접 이쪽에 대한 공부를 해볼 생각이다. 그러면 좀더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 같은데, 필연적으로 이 과정에서는 친이스라엘적인 성향의 자료도 살펴야 할 것인데, 마치 한국의 정치현상을 공부하기 위해 지만원의 책을 읽는 기분이 들 것 같다만, 어느 정도 제대로 쓰인 이스라엘에 대한 책을 읽어야 할 것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지만 '시리아의 지하도서관'처럼 팔레스타인에 책을 보내서 공부도 여행도 자유롭지 못한 그곳의 사람들이 책을 통해 세상을 배우고 철학을 세우고 세상과 소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미국이 워낙 친이스라엘이고 테러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고, 9-11이래 국가보안법의 구한국처럼 된 면이 없지 않아서 이런 것도 자유롭게 하기엔 외국계로서 상당히 신경이 쓰인다.  뭔가 방법이 있을텐데...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한국이 활동가들을 통해 이런 걸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상주의적이지만 책이 넘치는 팔레스타인이라면 지금보다 아주 조금은 더 낫지 않을까?


지금까지 오전의 망상이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9-07-12 15: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팔레스타인의 공과를 균형 있게 다룬 책을 살펴봤는데, 생각보다 없었어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관계를 다룬 책을 찾으려고 검색하면, 이스라엘과 유대주의를 비판하는 책들이 더 많이 보였어요. 팔레스타인 하마스도 비판 받을 만한 떡밥이 있을 텐데 참고문헌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

transient-guest 2019-07-13 00:50   좋아요 0 | URL
일단 힘의 균형이 모든 면에서 한쪽으로 기울어있고, 특히 모든 문제의 근원은 결국 이스라엘의 무력점령과 게토화를 통한 인종말살정책이고, 또 현재진행형의 이슈라서 아마도 소위 균형잡힌 자료는 나오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일단은 팔레스타인문제를 다룬 책을 많이 봐서 사실관계를 추려내는 것부터 시작해보려고요. 별별 가짜정보가 판을 치니 이것도 매우 중요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