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잠긴 아버지
한승원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월호부터 월남전 까지 간간이 등장하는 시대상도 함께 볼 수 있는 소설이었다. 11명이나 되는 형제들의 사연을 한국사의 시대흐름하고 엮어서 전개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그러면 산만해지려나. 

가난하지만 형제 많은 집 장남, 장녀의 길은 두 가지다. 독일로 간 광부, 간호사들처럼 진학을 포기하고 희생을 해서 나머지 동생들을 공부시킨던가,  첫째한데 공부를 시키고 나머지 동생들은 훗날을 기약하는 것.

제주도 출신의 번역가 김석희 선생은 해양대를 지망했으나 연좌제 때문에 못가고 재수 끝에 번역가의 길을 살고 있다.

일남이가 고시 공부한다고 했을 때 빨치산하다 죽은 할아버지의 연좌제를 어찌 벗어날려고 하는가, 아니면 고시에 성공했는데 집안에 등 돌리고 살것인가 라는 몇 개의 가정을 두고 읽어갔다. 최악의 가정은 군대에서 죽거나 데모 하다가 쫓기는 것이었다. 연좌제라는 사슬때문에 번번이 2차에서 발목을 잡혔지만 교직에 있으면서 그림을 그린다.  좌절을 겪으면 쓰러지는 사람도 있지만 다른 길을 찾아서 일어나는 이들도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몇 번이나 되새기는 감정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를 딛고 한 발 한 발 이들 가족은 내딛는다. 

형제들이 크게 성공하진 못했지만 나름대로 제몫을 하면서 살아가는 건 악착같이 살아가는 부모의 모습에서 배운거 같다. 

아파트 경비원으로 있던 김오현에게 빨치산으로 죽은 아버지의 모습이 보여서 토벌대장인이었던 노인이 화해의 차원에서 지난날을 이야기 한 것 같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