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에 관하여 - 나를 살아가게 하는 가치들
임경선 지음 / 한겨레출판 / 2015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6번째 읽는 임경선의 책. 《하루키와 노르웨이 숲을 걷다》읽고 팬이 되서 챙겨 읽는다. 

 

문제 자체보다는 문제를 대하는 태도 때문에 화나는 경우들이 많고 태도는 습관의 산물이다.

 

로버트 번스는 “다른 사람들이 우리를 보는 것처럼 우리를 보라” 고 했다.  나 자신을 돌아보고 생각을 실행한 후 정당한 결실을 얻는다.  인간관계도 마찬가지 아닐까 한다. 1보 전진 2호 후퇴라는 말이 있지만 물러선 것이 아니라, 일단 발판을 마련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손 내밀고 다가가야 인연으로 이어지지,  상대방를 자기쪽으로 끌어당기기만 하면 지속적인 관계는 어렵다.

 

자신의 수준을 냉정하게 직시하고 나한테는 이것이 최선이야, 라고 현실적으로 판단하는 것은 큰 용기이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행동을 일으킨 다음 자신에게 맞는 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얻는 깨달음이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머릿속에서 선만 긋는 것과는 다르다. 확고한 생각이나 단단한 가치관이 되어주는 것들은 내가 자발적으로 경험한 것들을 통해서 체득된다.  18~19쪽

 

난 사람을 믿는다는 건 어느 정도는 상처받는걸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건 사랑도 마찬가지다. 흔히들 행복해기기 위해서 현재를 희생한다고 하지만 현재의 행복이 쌓이는 나날의 삶이 행복 아닐까.  슬픔, 괴로움도 겪어봐야 행복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다. 

 

빠르게 변화는 지금, 유행을 쫓는 것보다 묵묵히 지켜나가면서 변하지 않는 것도 변화하는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현재의 나를 만든 건 과거에 내가 했던 노력들이고, 나 역시 가지 않은 길에 대한 아쉬움도 있지만 그 때는 다른 장벽이 있었을 테고,  지난날을 돌아보기보다는 지금 가는 길에 충실하기로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