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림의 법칙 - 마음을 훔치는 뇌호르몬의 비밀
한경아 지음 / 일상이상 / 2011년 11월
평점 :
절판


연애를 위한 테크닉을 가르치는 책들은 많지만 본질을 이 책 처럼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책은 드물다. 스토리탤링, 소설처럼 등장인물들의 대화 속에서 설명하고 있다. 

운명적인 만남은 첫눈에 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내면의 아름다움을 발견했을 때, 즉 호르몬의 끌림을 느꼈을 때 이루어진다.

산행을 하다 보면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면서 자연스럽게 관계를 맺게 된다. 친밀감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또 온몸이 땀에 흔뻑 젖으면 일종의 해방감을 느끼게 된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보여줄 수 있다는 뜻이다. 상대의 내면을 들여다보기에 이보다 더 좋은 환경은 없을 것이다.

영원한 사랑은 하루아침에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찾기 위해 노력했을 때 이룰 수 있다.

이별이 아름다운 까닭은 이별을 통해 사랑과 사람의 소중함을 깨닫기 때문일 것이다. 이해와 배려의 진정한 의미도 배울 수 있다.

서로에 대해 모든 것을 알아야 하고 어떤 비밀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믿었던 것이 함정이다. 모든 것을 공유하다 보니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생겨나게 되고, 지나치게 간섭하게 된 것이다.

인간이 서로에게 해줄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선물이자 사랑은 무한한 신뢰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연인은 선남선녀가 아니라 서로 믿고 신뢰하는 연인이다.

연애라는 것은 결국 신뢰이다. 머리를 굴려서 내 밑에 두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 책은 연애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인간관계를 맺을 때도 유용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