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세계사 : 사건편 - 벗겼다, 세상을 뒤흔든 역사 벌거벗은 세계사
tvN〈벌거벗은 세계사〉제작팀 지음 / 교보문고(단행본)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상은 한번에 이해시킬 수 있지만 그렇게 쌓인 지식이 기억으로 남지 않고 사라지기 쉽다는 단점이 있다. 이미지로만 기억된 파편화된 지식을 연결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책의 장점이다. 영상에서 못다한 말들을 글로 모아 책으로 설명해서, 책을 읽을 때는 이미지를 떠올리면서 읽을 수 있었다.

“우리는 신화를 허구적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판타지로만 여깁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 속에는 실제 역사가 숨어 있으며, 인간 삶의 보편적인 구조와 진실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신화를 단순히 이야기로만 받아들일 것이 아니라 그 속에 담긴 역사의 진실과 문화를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신화를 깊이 이해하고 경험하는 길이 됩니다.”

서양을 이해하는 양대 키워드는 성경과 그리스 로마 신화다. 신화 이야기를 신들의 싸움속에서 재미있는 이야기로만 파악하지 말고 그것이 탄생한 맥락 속에서 이해하고 우리식대로 해석하고 수용해야 할 것이다. 신화 속에서 여성은 어떻게 보는가, 동양인 같은 이방인의 입장에서 주체적으로 수용하는데 이 책은 가교 역할을 할 것이다.

이 책의 장점은 그동안 당연한 것으로 여겼던 사건들의 진실과 왜 그렇게 알려졌는지를 알려준다. 삼국지와 삼국지연의는 다르고, 삼국지연의를 읽어야 한다고 배웠지만 삼국지연의와 삼국지의 차이점과 왜곡이 일어난 이유를 설명해준다. 역사는 암기가 아니라 납득시키는 것이라는걸 알려준다. 조조라는 인물을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이 평가가 다른 것도 연구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역사는 동시대의 학문과 인식의 변화에 따라 함께 변화는 학문입니다. 삼국지는 앞으로도 계속 연구될 것이고, 더 재미있는 이야기가 밝혀질 것입니다. 그때 우리도 자신만의 시선으로 삼국지를 해결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정사, 야사의 구별보다는 앞으로 우리에게 삼국지란 무엇이고, 어떻게 받아들이고 그들에게는 오랑캐인 우리의 시선으로 삼국지를 해석해야 한다. 

페스트로 많은 사람들이 죽은 건 알았지만 페스트가 중세 유럽의 틀을 바꿨고 르네상스를 맞이했다는 걸 이 책을 통해 알았다. 코로나 사태를 맞아 산업도 변동하고 있다. 이러한 변동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연대하고 공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지금의 이 세계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그 큰 흐름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역사이자 앞으로의 세계사를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핵심입니다. 역사는 이처럼 우리와 동떨어진 것처럼 보이면서도 가장 내밀한 곳에서 우리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청일, 러일전쟁의 전장으로 피해를 입은 곳은 한반도였고 강대국들 속에 끼어든 약소국의 설움이었고, 우리는 지금도 이러한 위험을 안고 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역사 속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역사를 배우는 이유는 과거 속에서 현재를 들여바보고 사건들을 연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기 위함이다. 제1차 세계대전의 발발처럼 한 사건이 연쇄적으로 다른 사건들과 연결된다. 지금 같은 글로벌 시대에는 홀로 생존할 수 없고 다른 지역과 유기적으로 연걸되어 있고 이를 위해서는 세계사 속에서 한국사를 공부하고 사건들의 맥락을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벌거벗은세계사  #벌거벗은세계사사건편 #tvN세계사 #세계사미스터리  

#역사의뒷이야기 #종횡무진세계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