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표류기 - 김희준 유고 산문
김희준 지음 / 난다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은 천성적으로 완전한 형태를 바라면서 결핍을 피할 수 없거든. 빈 곳을 원하면서 빈곳에 가면 외로워하는 아이러니한 습성이 있어.” 요절한 시인의 운명을 예시하는 말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