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의 내일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93
하라 료 지음, 문승준 옮김 / 비채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가 묘사하는 사와자키 탐정은 책임을 져야 하기에 고독하고, 기약없는 일거리를 기다리고 있어서 늘 피곤함에 찌들어 산다.  

   

“의뢰인을 만나지 못하는 탐정이 사무실로 가지고 돌아온 건 유통기한 지난 탄산음료의 거품 같은 피로감뿐이었다. 실력에 자신 없는 인간이라면 실패를 다른 사람 탓으로 돌리는 편리한 재능으로 극복하겠지만, 내 이력서 어디에도 그런 재능이 있다고는 적혀 있지 않았다.”   나도 알아차리지 못하는 사이에, 먹어본 적 없는 열대과일의 과즙을 짜내고 난 찌꺼기처럼 피로감이 쌓여 있었다. 나이 탓이라고는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사람의 행동을 관찰하는 것, 사람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탐정의 일이다. 두 가지가 균형을 이루면 탐정의 심신에 부담은 적다.” 내가 관여한 조사의 의뢰인이나 관계자들은 ‘나의 일’을 기억할까? 기억한다고 해도 대개 하루빨리 잊고 싶은 불쾌한 기억이리라. 불평하려는 것이 아니라 나는 그런 ‘탐정의 일’을 하고 있을 뿐이었다.”


작은 사건을 의뢰받았지만 큰 사건에 말려들었지만 사건에 끌려가지 않고 호기심과 책임감으로 사건을 끌고 돌아온다.  사와자키는 우연히 맞은  사건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떤 선택할 것인가 하는 갈림길에서 여러 사람을 탐문하면서 한걸음 다가간다. 

큰 사건을 해결하는 와중에 아버지를 찾겠다는 청년을 만나면서 새로운 사연이 등장하고 의문점을 해소해준다. 작은 꼬리 안에서 여러 갈래로 분화하다가 결국에는 하나로 합쳐지는 듯한 소설이었다.    

작가의 문체는 간결하고 묘사도 상황에 어울리게 한다.,

“누군가 배관을 멋대로 잠근 수도꼭지의 물줄기처럼 주위의 움직임이 완전히 멈춘 채 이틀하고도 반나절이 흘렀다.”

 

지급부터의 내일이라는 제목은 현재에 충실하는 자에게 내일이 있다는 말로 마치 아버지를 찾겠다는 청년에게 던지는 메세지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