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만의 주식 타짜 - 대한민국 주식 고수 7인의 투자 전략
허영만 지음 / 가디언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한민국은 현재 재테크가 붐이다. 20대부터 60대까지 총알만 준비되었다 하면 적은 돈은 주식으로 많은 돈은 부동산으로 자금이 흘러 들어가고 있다. 은행에 돈을 예금해봐야 제로 금리시대라 이득도 없다. 그래서 다들 그렇게 돈을 불리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자칫 남의 말만 듣고 투자하기엔 쪽박 차기 일 수다. 그러지 않으려면 공부를 해야한다. 그래서 <허영만의 주식 타짜> 를 읽게되었다.

우리나라에서 주식투자를 잘하려면

효율적인 매매기법을 한가지 이상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

(p.100)

  
<허영만의 주식 타짜>는 771페이지에 걸친 대단한 책이다. 처음 봤을 때 분량에 놀랐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페이지를 펼칠 수록 만화로 쉽게 접근되어 있어 머리도 많이 안써도 되고 재밌어서 1석2조였다. 또한 만나기도 힘든 주식 고수 7인의 생생한 비법이 실려있어 내용도 빈약하지 않다. 허영만님의 만화는 거부감없이 쉬이 읽히는 것으로 유명하지 않은가.

  
<허영만의 주식 타짜> 는 하루만에 금방 읽는 책은 아니다. 물론 마음 먹으면 만화책이니까 하루 잡으면 다 읽을 수 있긴하다. 주식을 제대로 알고 싶을 때 권하고 싶은 책 <허영만의 주식 타짜>. 주식을 시작하고 싶은 주린이들에게 일독 권해본다. 줄치고 기억할 것이 많아서 진도는 천천히 나가지만 나도 이 책을 읽고난 후에 주식에 뛰어 들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일 1명상 1평온 - 오직 나만을 위한 하루치의 충만함
디아 지음 / 카시오페아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상이나 요가 배우고 싶은데 제대로 배울 기회가 없었어요. 혼란한 마음을 가진 요즘 1일 1명상 1평온에서 제대로 배워보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로해주려는데 왜 자꾸 웃음이 나올까 - 남의 불행에 느끼는 은밀한 기쁨 샤덴프로이데
티파니 와트 스미스 지음, 이영아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년전 TED에 나왔던 그녀 티파니 와트 스미스. 그녀는 사람의 감정의 역사에 대해 연구하는 사람이다. 인간 감정의 역사는 테드를 들을 때 흥미롭게 들었었다. 이번에는 흥미로운 주제인 샤덴프로이데 라는 주제를 들고 우리에게 찾아왔다. <위로해주려는데 왜 자꾸 웃음이 나올까>. 샤덴프로이데 는 간단히 말해 타인의 불행을 보고 즐거워하는 심리이다. 1박 2일이나 러닝맨을 볼 때 연예인이 넘어지는 것을 보고 아프겠다고 생각하면서 깔깔 웃게되는 바로 그것이다.

샤덴프로이데 Schadenfreude

샤덴은 피해나 손상을,

프로이데는 기쁨이나 즐거움을 의미한다.

(p.12)

[광고]NC 리니지M TRINITY MMORPG 장르의 완성 3주년 사전예약 바로가기AD
  
몇년 전 좋아하던 미국 프로그램 중에 몰래카메라를 하는데 사람들을 화들짝 놀라게 하거나 다치게 함으로 그것을 지켜보는 사람을 웃게 만들었다. 샤덴프로이데 를 심리학을 적극 활용하여 대박난 프로였다. 스포츠에서도 샤덴프로이데 를 뺄 수가 없다. 자살골을 넣은 덕분에 우리 팀이 이긴 경기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웃음을 안겨주니 말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우리는 남의 콧대를 꺾어놓기를 좋아한다.

(p.106)

  
대답 잘하던 같이 수업 듣는 사람이 암에 걸렸는데 고소함을 느껴본 사람, 그러면 안된다는 것을 알면서 통쾌함을 살짝이라도 느껴본 경험이 있는 분들에게 <위로해주려는데 왜 자꾸 웃음이 나올까> 를 추천하고 싶다. 남의 불행에 웃으면 그건 나쁜 거라고 배워온 사람들에게 그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인간의 감정은 이토록 복잡한 것이라 얘기해주는 책이다. 그리고 샤덴프로이데 에 더 편안해질 수 있게 만들어준다. <위로해주려는데 왜 자꾸 웃음이 나올까> 를 읽고 나는 앞으로 남에게 어떠한 자랑도 하면 안되겠다고 다짐하게 되었다.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나약해지고 절망에 빠지는 순간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만 실패하는 건 아니다.

누구나 실패를 겪는다.

(p.14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택트 비즈니스 - 100년의 비즈니스가 무너지다
박경수 지음 / 포르체 / 2020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검은 백조는 언제나 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며 변화가 일상이 된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p.31)

어느 날 갑자기 중국에서 시작된 검은 백조인 코로나19로 인해 경제활동이 무너지고 있다. 비지니스 트렌드가 확 바뀐 것이다. 사람들은 집콕을 오랜 시간 하면서 가정 간편식을 애용하고 있다. 또 남을 위해 살던 사람들이 자신을 위해 사는 쪽으로 트렌드가 바뀌었다. 소유하지 않고 공유하던 에어비앤비나 공유자동차 시스템에 큰 타격을 미치고 있다. 북적이는 영화관에 가는 대신 넷플릭스나 왓챠로 재미난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의 세계가 누군가의 삶에 집중한 시기였다면, 코로나19 이후에는 나에게 집중하며 나와 관련된 다양한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서비스의 소비 시대이다.

(p.45)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며 이에 대해 예상하는 책은 다 읽어보고자 결심하였다. 본인이 예측 전문가는 아니기에 전문가들의 예상이 중요한 것 아니겠는가. <언택트 비즈니스> 를 읽기 전에는 이 책이 앞으로 어떤식의 비즈니스를 준비해야 대박날 수 있는 책인가로 생각했는데 그보다 '2020년 2월 코로나19 출현이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바뀌었다, 이 후에는 이런 비즈니스가 훨씬 인기 있어졌다' 였다. 트렌드를 아는 것도 앞으로 비즈니스를 예측하는데 중요한 발판이 된다.

  
<언택트 비즈니스> 는 표지에서 왠지 비즈니스에 대한 내용만 실려서 조금 boring 하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현재 벌어지는 트렌드를 한눈에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언택트 시대의 비즈니스에서 기억할 것은 고객, 가치, 의미 이 세가지'(p.244) 라는 점도 기억에 남았다. 재택과 언택트가 중요한 이 시점에 어떻게 각자도생할 수 있을지 특히나 비즈니스 하는 분들에게 아이디어를 제공해 추천하고 싶다. 나는 비즈니스와 상관없는 일반인의 관점에서 읽었는데, 은근히 많은 생각을 하게 된 책이다.

세계는 코로나 이전(BC,Before Corona)과 

코로나 이후(AC,After Corona)로 

나뉠 것이다.

토머스 프리드만,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아에 대해 말하자면 - 김현진 연작소설
김현진 지음 / 다산책방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에서 풍겨나는 느낌이 <82년생 김지영>을 폴폴 생각나게 하는 소설, 왠지 감각적일것 같은 소설 <정아에 대해 말하자면> 을 읽게 되었다. 한창 소설이 재밌어지는 여름아닌가. 이 기세를 몰아서 <정아에 대해 말하자면> 을 읽었다. 김지영이 80년대 태어난 여성들의 이야기였다면 정아라는 주인공은 90년대 태어난 여자 아이들의 이야기일 것 같았다.

  
뭔가 각자 여성들의 다른 이야기들이었다. 여성들은 대부분 20대 아니면 바바리맨을 퇴치하는 화정이는 세상의 풍파를 맞고 서있는 30대의 느낌도 있었다.

처음엔 약간 김지영 이야기처럼 읽으며 마음이 먹먹해지는 억울한 얘긴가 했는데... 바바리맨과 벌어지는 해프닝을 담는 '부장님 죄송해요' 는 안 웃으며 볼 수가 없었다. 아, 솔직히 '누구세요..?' 부터 웃기긴 했다. 

너무 솔직해서. '와, 글을 이렇게 적나라하게 써도 되는가' 싶었다. 사법고시생 넘친 뒷바라지하다 배신당한 글 읽을 때는 내가 배신당한 느낌이 드는건 왜였을까. 10대부터 글쓰기 시작해 도끼자루 썩는지 모르게 세월이 지나갔다는 김현진 작가는 겸손했다.

  
<정아에 대해 말하자면> 은 여성에게 공감과 웃음을 동시에 줄 수 있는 소설이었다. 그래서 남친에게 배신당한 여자 독자에게 추천하고 싶었다. 책을 읽으며 친구랑 함께 욕하다보면 어느새 극복도 가능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야기들이 아쉽게 끝난다는 점 빼곤 만족스러운 책이었다.

굳이, 사랑 따위, 하지 않아도.

그냥 그 질문만이 남았다.

(p.2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