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이다. 비 오는 월요일 아침.

비 온다고 숲체험 일정이 취소돼 영화를 보러 갈 참이다.

알라딘 서재에서 책구경을 하다가 골라 담는다.

 

글샘님 서재에서 리뷰를 읽고 반했다.

쉽게 이해되는 연설문 쓰는 법 뿐 아니라

훌륭한 대통령을 추억하는 행복을 맛보고 싶다.

 

노무현 대통령이 "체력과 집중력이 허락한다면, 내가 참석하는 모든 회의나 행사에 자유롭게 배석하도록 하게."라는 부탁으로 세상에 나온 책 <기록> 찬찬히 살펴보고 싶다. 이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작가 '한 강'을 작품으론 알지 못한다.

그저 한승원 작가의 딸이라는 것,
그리고 내 사랑하는 딸이 한강교수의 강의를 듣는다는 것 밖에는...

 

그런데 80년 5월을 소재로 쓴 작품이 나와서 반갑다. 작가라면 80년 5월에 부채감을 더 크게 갖고 있지 않을까 짐작만...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의

엘리자베스 길버트 신간이 2권으로 나왔다. 표지도 예뻐서 기대치가 높다.^^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를 주고 미국으로 떠난 00님이 보고 싶다.

 

 

 

 

 

 

 

<꾸뻬씨의 ~ 여행> 시리즈도

아직 소장하지 못한 책에 눈길이 머문다.

꾸뻬 시리즈는 도서관 이용자들이 즐겨 찾는 책이다.

 

 

 

 

 

 

 

 

 

진중권의 신간도서가 노란표지로 나왔다. 미워할 수 없는 사람~ ^^

어제 자원봉사하러 왔던 여대생 둘이 우리서가에 꽃힌 책을 보면서 "진중권교수가 서양미술사도 냈었네~"하고 말했다.

그리곤 들춰보기에 "대출해줄게~" 말했더니 "다음주 기말시험이라 보고 싶지만 시험 끝나고 빌려갈게요!'라고 말했다.

도서관에 봉사하러 오는 이쁜 여대생들이 진중권의 세계에 입문하기를 기다리면 담아보는 책들....

 


 

 

 

 

 

 

 

이금이 작가님 책은 모두 다 읽고 소장해야지, 생각했는데 이 책은 아직 만나지 못했다.

엄마는 글쓰고 딸은 표지를 그리는 아름다운 조합이 부럽다.

<너도 하늘말나리야>와 <소희의 방>을 잇는 마지막이라 더욱 더 궁금하다~

 

<너도 하늘말나리야>는 3가지를 다 소장했는데 표지가 다 다르네.

 

 

 

 

고3 수험생을 둔 엄마가 부탁한 책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퍼남매맘 2014-06-02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든 것의 이름으로>으로 표지가 이뻐서 눈길이 머물더군요.
요즘은 참말로 표지가 이쁜 책들이 많아요.

순오기 2014-06-03 19:49   좋아요 0 | URL
그렇죠~ 표지가 이뻐서 끌리는 독자도 많지 않을까...^^

꿈꾸는섬 2014-06-05 17: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학교도서관에서 진중권 미학오디세이1,2,3권 빌려왔어요. 정글만리는 여전히 연체중이라 ㅜㅜ 다시 읽는 미학오디세이도 재밌네요.^^

순오기 2014-06-10 06:59   좋아요 0 | URL
정글만리는 인기도서라 계속 대출중이네요.
진중권 미학오디세이는 없어요.ㅠ

2014-06-12 15: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6-15 0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5-02-12 0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따뜻한 애증이 느껴지는 리스트입니다. 즐겁게 잘 보고 갑니다.
순오기님..꿈 섬님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ps.슈퍼 맘 님..맨 앞줄 이라 안보였어요..인사 남기고 갑니다.(^o^)b

순오기 2015-02-13 01:41   좋아요 1 | URL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이 중에 몇 권은 선물받았는데 여직 제대로 못 읽었어요.ㅠ

[그장소] 2015-02-13 1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읽으시면 좋은 추천 글 부탁드려요~
싱싱한 하루 보내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