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과 유진 푸른도서관 9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시대 최고의 동화작가로 꼽히는 이금이 작가의 청소년소설 '유진과 유진'은 2004년 초판부터 큰 감동을 준 책이다. '책따세 추천도서'와 '한 도서관 한 책읽기 선정 도서'로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스테디셀러다. 작가의 자녀들이 커가는 대로 작품 속 주인공도 성장했고, 유치원에서 초,중.고까지 망라한 작품으로 독자도 함께 키워갔다. 작가는 청소년기에 읽을만한 우리시대 작품이 많지 않아서 작가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진과 유진'은 성폭력이란 소재로 '상처'를 얘기하고 싶었다고 한다. 학부모독서회 활동을 하면서 이 책은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과 더불어 두 번이나 토론도서로 선정할 만큼 엄마들의 호응이 좋았던 책이다.    

'유진과 유진'은 사회적 이슈가 강한 아동 성폭력의 상처를 얘기한다. 같은 유치원을 다녔던 동명이인의 유진이 중학교에서 만나 잊었던 그때의 상처로 겪는 성장통을 그렸다. 생기발랄한 십대들의 정서와 심리를 세밀하게 그리며 청소년의 일상을 보여 준다. 작가의 감칠맛 나는 문장에 ‘어쩜 이리 손에 잡힐 듯 묘사했을까?’ 감탄하며 밑줄을 그었고, 요즘 십대들의 문화와 감성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 하지만 그게 다는 아니다. 중요한 건 상처가 건드려졌을 때 유진과 유진이 어떻게 반응했는지가 중요하다.

  

노란표지에 그려진 곧게 자란 큰 유진 나무와 구부러져 자란 작은 유진 나무를 교차시켜 한 챕터씩 풀어간다. 두 유진은 상처의 봉합이 다른 만큼 그 후유증도 다르다. 성폭력이 한 인간과 가정에 얼마나 큰 상처를 남기는지 그 폐해가 절절히 감지되고, 부모가 사랑을 표현하는 방식에 따라 아이들이 달라지는 것도 알 수 있다.  

큰 유진의 부모는 '네 잘못이 아니야' 위로하며 상처를 치유했다. 상처를 극복한 천방지축 쾌활한 소녀 큰 유진은 경제적으론 넉넉하지 않아도 아웅다웅 다투며 가족과 행복하게 지낸다. 별것도 아닌 일로 동생과 싸우고 자기 핸드폰을 하러 가자는 줄 알고 좋았는데, 아빠의 헌 핸드폰을 쓰라는 말에 상처받는 예민한 십대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래도 큰 유진은 속마음을 알아주는 소라에게 모든 걸 얘기하며 스트레스를 풀고 위로받는다. 전교 1등 작은 유진과 동명이인이라 본의 아니게 공부 잘하는 범생이로 오해받지만, 사귀는 남자친구 건우에게 솔직히 고백한다. 호탕하게 받아들인 건우는 참 괜찮은 아이였는데, 여성 운동을 한다는 건우 엄마의 이중성은 부끄럽지만 우리의 인식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인정해야 했다. 
 

작은 유진의 부모는 억지로 봉합하고 기억에서 지우기를 원했다. 작은 유진의 부모가 자신들의 체면 때문에 서둘러 덮은 게 아닐까 의심했지만, 그들도 유진을 사랑함에는 부족하지 않았다. 다만 그들도 미숙한 부모였고, 그 사랑을 표현함에 서툴렀던 것이다. 가난해서 좋은 환경을 줄 수 없었다고 생각한 그들은, 부자인 부모님께 숙이고 들어가 아이에게 최고의 환경을 만들어주면 되는 줄 생각했다. 하지만 유진은 늘 싸늘한 눈빛으로 “깨진 그릇을 무엇에다 쓰나?” 끌끌 혀를 차는 할머니로 인해, 자신에게 뭔가 큰 잘못이 있는 거라 생각하며 주눅 들어 그림자처럼 지냈다. 부모의 따뜻한 사랑을 느낄 수 없었던 작은 유진은 친부모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 돼야만 인정받고 생존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 하루하루를 버겁게 살았다. 어느 누구에게도 사랑받고 이해받지 못한 작은 유진의 아픔이 절절하게 다가왔다. 가출한 유진을 데리러 왔던 엄마는, 상처를 치료하기보다 감추고 덮으려고만 했던 잘못을 고백한다. 유진은 엄마의 눈물과 그 말이 마음 속으로 스며들어 비로소 '여기저기 패이고 긁히고 멍이든 상처를 어루만져 주는 것'을 느낀다. 
 


'나무의 상처도 옹이가 박히면서 커 나가듯 자신의 아픔과 상처도 알고 이겨내야 튼실한 나무가 된다'작은 유진 외할머니 말씀에 공감한다. 나무가 스스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에 옹이가 박히듯이 아이들도 옹이가 박히며 커간다. 오늘도 여전히 진행중인 성폭력의 사회적 책임과, 그 상처가 아물도록 함께 위로하고 치유해야 될 일임을 깨닫게 한다. 또한 부모의  자녀 사랑법도 점검할 기회를 준 귀중한 책이었다. 우리 삼남매와 같이 읽고 또 읽으며 오래도록 감동의 물결이 출렁였고, 엄마의 언행이 아이들에게 상처로 남지 않도록 다짐하는 계기도 주었다. 


성폭력과 성추행은 지금 이 시간에도 도처에서 일어나는 현재진행형이다. 나영이 사건을 보면서 우리는 얼마나 가슴 아프고 안타까운 분노를 쏟아냈는가? 이제는 우리 자녀들을 지키기 위해 사회적인 책임을 가져야 한다. 내 아이가 아니라고 절대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 우리 큰딸 친구가 초등학교 때 학원 강사에게 성추행(그땐 성추행인줄도 몰랐고 그냥 기분이 안좋은-엄마에게 이야기 했더니 엄마는 아무 말 없이 학원수강을 끊었단다)당한 기억이 남아 대학생이 된 지금도 이성교제에 두려움을 갖는단다. 그래서 큰딸이 이 책 애기를 하면서  '네 잘못이 아니라'고 말했고, 후에 이 책을 빌려 주었다. 성폭력이나 성추행은 혹 어려서 당시엔 잘 모른다 해도, 언제 어떻게 그 상처가 덧날지 알 수 없고 그로 인한 폐해도 가늠할 수 없기에 더 무섭다.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라면 자녀와 같이 읽고 많은 대화를 나누기에 좋을 책이다. 부모들이 올바른 성의식을 가진 자녀로 키워내야 성폭력 문제도 줄어들 것이다. '유진과 유진'을 읽은 독자라면 아이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위로하는, 성숙한 부모 되기에 한 걸음 내딛은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11-08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제가 너무 좋아하는 책이에요. 유진과 유진 제목부터 너무 좋았는데 그 내용은 정말 청소년, 부모 모두가 보면 좋을 것 같아요.

순오기 2009-11-08 21:47   좋아요 0 | URL
참 아픈 이야기지만 꼭 봐야 할 책이지요.

다락방 2009-11-08 2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읽다가 지하철안에서 눈물 흘리던 기억이 나요, 순오기님.

순오기 2009-11-08 21:48   좋아요 0 | URL
세번을 읽었지만 읽을 때마다 눈물났어요.

같은하늘 2009-11-09 0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전 구성애씨가 아침 프로에 나와 자신의 얘기를 담담하게 하는 모습을 보고 부모님이 대단하다 생각했어요. 큰유진의 부모님도 대단하세요.

순오기 2009-11-09 11:55   좋아요 0 | URL
구성애씨 이야긴 우리지역에 강연왔을 때 직접 들었어요.
부모님이 그렇게 하기 쉽지 않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