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영웅은 혼자 되는게 아니다
난중일기 - 이순신과 함께한 임진왜란 7년의 이야기 파란클래식 3
이명애 지음, 박혜선 그림 / 파란자전거 / 200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앞 부분에 난중일기를 읽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을 잘 정리해 놓았다. 난중일기가 어떤 책이고 임진왜란 7년은 어떠했는지, 바다에서 패배를 모르던 이순신의 전략 및 임진왜란에 대한 재평가도 실었다. 유물과 유적의 사진과 지도를 실어 이해를 돕고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시해 역사공부를 도와 준다.

  임진년(1592년)부터 무술년(1598년)까지 7년 전쟁 기간 중 기록한 일기는 어린이가 알아야 할 부분만 발췌해서 많은 부분이 빠져 있다. 하지만 난중일기 전체가 들어 있다면 어린이가 읽기는 쉽지 않기에, 이 책은 3학년 이상 어린이가 읽기엔 좋을 듯하다. 큼지막한 삽화도 들어 있어 상황을 이해하기 좋고, 무리 없이 쉽게 읽힌다. 더 관심 있는 어린이는 윗 단계의 책을 봐도 좋겠고, 한겨레아이들에서 출판한 ’이순신을 만든 사람들’을 읽으면 좋겠다. 

  많은 엄마들이 아이의 일기쓰기를 지도할 때,  이순신 장군처럼 기록을 남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거듭 강조할 것이다. 나 역시 충무공의 후손임을 강조하면서 우리 애들에게 일장연설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엄마는 일기를 썼냐면 그건 아니기에 ’교육은 가르치는 게 아니라 보여주는 것’이라는 말씀에 비추어 부끄러운 고백을 살짝 털어 놓으며 난중일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중에 쓴 ‘난중일기’는 국보 76호로, 이순신 장군이 직접 붙인 이름이 아니고 정조 때 ‘이충무공전서’를 엮으며 당시 학자들이 붙인 이름이다. ‘난중일기’를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실제로 읽은 이가 많지 않다는 것은 읽기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린이를 위한 난중일기를 먼저 보면 좋겠다.  


  ‘난중일기’는 전란을 기록한 공식문서가 아닌 이순신 개인의 일기지만, 소중한 역사적 사료로 임진왜란 7년간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전쟁 중 나라 안팎의 사정이나 임금으로부터 군사에게까지 명령이 전달되는 과정과 군사 작전, 군인들의 활동과 상벌 제도 및 거북선과 무기를 만들던 장인과 의병활동도 기록했다. 또한 군사들의 식량을 마련키 위해 전쟁이 뜸한 시기엔 농사를 짓고, 사슴이나 노루를 사냥하거나 전복과 미역을 따고 물고기도 잡은 걸 알 수 있다.  


  이순신의 인간적인 면모가 잘 드러나서 전쟁 중의 괴로움이나 가족과 떨어진 외로움도 일기를 쓰면서 다잡았음을 짐작케 된다. 나라의 운명을 책임진 장군으로 걱정도 많았지만, 어머니와 아들을 사랑하는 우리들의 아버지와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 7년의 역사를 후대에 전한 이순신의 ‘난중일기’는 기록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일깨우는 소중한 자료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멜기세덱 2008-12-26 05: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찍 일어나신 거에요, 아직 안 주무신 거에요? ㅎㅎㅎ

순오기 2008-12-26 05:34   좋아요 0 | URL
ㅋㅋ 일찍 일어났어요. 제가 10시쯤 자면 두세 시에 깨거든요.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인데 오늘 반납일이라 열심히 쓰고 있어요.^^

가시장미(이미애) 2008-12-27 04:59   좋아요 0 | URL
아니 새벽부터 리뷰를 쓰시는 이 부지런함.. 대단하시네요. ^^
저도 오늘 일찍 읽어났는데, 비몽사몽해서 눈팅만 하다가 몇 자 남겨요. ㅋㅋ

전호인 2008-12-26 14: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서 가장 분주하고 부지런하신 참알라디너가 순오기님이지염.
연말이라는 핑계로 눈팅만 살짝살짝할 뿐 댓글을 남길 여유까지도 없었네요.
건강하신 듯 하여 기쁩니다. ^*^

순오기 2008-12-26 16:19   좋아요 0 | URL
가장 분주할진 모르지만 부지런하진 못합니다.ㅋㅋ
연말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에도 자주 뵙자고요.^^

노이에자이트 2008-12-26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중일기 완역판은 미성년자들 읽기 민망한 구절이 있을 걸요.이순신은 전쟁 때 첩을 데리고 다니면서 동침한 일까지 적었으니까요.본부인은 위험해서 집에다 모셔뒀나 봐요.

순오기 2008-12-26 16:22   좋아요 0 | URL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어린이용은 그런 부분까진 안 나와도 한달 일기가 많이 나오는데 이책은 한 달 일기가 몇 개 안되거든요.
칼의 노래에서도 난중일기에 나온 '여진'을 이순신의 여자로 그리고 있지요.^^ 본부인은 자식들 키우고 어머니 모시고...

다락방 2008-12-28 2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와....일찍 일어나는 순오기님! 멋져요, 멋져. 저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게 세상에서 제일 힘들어요.


음...한끼 굶는게 더 힘들던가? ( '')

순오기 2008-12-28 23:12   좋아요 0 | URL
헤헤~ 나도 결혼 전에 엄마가 '내일 일찍 일어나라'그러면 '안자고 날샌다고 했어요. 늙으니까 잠이 없어진 걸까요? 일찍 자면 일찍 일어나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