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보듯 너를 본다 J.H Classic 2
나태주 지음 / 지혜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다

 

 

 

 

 

좋아요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사랑에 답함

 

 

 

 

예쁘지 않은 것을 예쁘게

보아주는 것이 사랑이다

 

 

좋지 않은 것을 좋게

생각해주는 것이 사랑이다

 

 

싫은 것도 잘 참아주면서

처음만 그런 것이 아니라

 

 

나중까지 아주 나중까지

그렇게 하는 것이 사랑이다.

 

 

 

날마다 기도

 

 

 

 

간구의 첫 번째 사람은 너이고

참회의 첫 번째 이름 또한 너이다.

 

 

꽃들아 안녕

 

 

 

 

 

꽃들에게 인사할 때

꽃들아 안녕!

 

 

 

전체 꽃들에게

한꺼번에 인사를

해서는 안 된다

 

 

 

꽃송이 하나하나에게

눈을 맞추면

꽃들아 안녕! 안녕!

 

 

 

그렇게 인사함이

백번 옳다.

 

 

 

어여쁨

 

 

 

 

무얼 그리 빤히 바라보고

그러세요!

 

 

 

이쪽에서 보고 있다는 걸

안다는 말이다

 

 

 

제가 예쁘다는 걸

제가 먼저 알았다는 말이다.

 

 

 

꽃 1

 

 

 

 

 

다시 한 번만 사랑하고

다시 한 번만 죄를 짓고

다시 한 번만 용서를 빌자

 

 

 

그래서 봄이다.

 

 

 

 

꽃 3

 

 

 

 

 

예뻐서가 아니다

잘나서가 아니다

많은 것을 가져셔도 아니다

다만 너이기 때문에

네가 나이기 때문에

보고 싶은 것이고 사랑스런 것이고 안쓰러운 것이고

끝내 가슴에 못이 되어 박히는 것이다

이유는 없다

있다면 오직 한 가지

네가 너라는 사실!

네가 너이기 때문에

소중한 것이고 아름다운 것이고 사랑스런 것이고 가득한 것이다

꽃이여, 오래 그렇게 있거라.

 

 

 

이 가을에

 

 

 

 

아직도 너를

사랑해서 슬프다.

 

 

 

 

행복

 

 

 

 

저녁 때

돌아갈 집이 있다는 것

 

 

 

힘들 때

마음속으로 생각할 사람 있다는 것

 

 

 

외로울 때

혼자서 부를 노래 있다는 것.

 

 

 

그리움

 

 

 

 

햇빛이 너무 좋아

혼자 왔다 혼자

돌아갑니다.

 

 

 

11월

 

 

 

 

돌아가기엔 이미 너무 많이 와버렸고

버리기에는 차마 아까운 시간입니다

 

 

 

어디선가 서리 맞은 어린 장미 한 송이

피를 문 입술로 이쪽을 보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낮이 조금 더 짧아졌습니다

더욱 그대를 사랑해야 하겠습니다.

 

 

 

아끼지 마세요

 

 

 

 

좋은 것 아끼지 마세요

옷장 속에 들어 있는 새로운 옷 예쁜 옷

잔칫날 간다고 결혼식장 간다고

아끼지 마세요

그러다 그러다가 철지나면 헌옷 되지요

 

 

마음 또한 아끼지 마세요

마음속에 들어 있는 사랑스런 마음 그리운 마음

정말로 좋은 사람 생기면 준다고

아끼지 마세요

그러다 그러다가 마음의 물기 마르면 노인이 되지요

 

 

좋은 옷 있으면 생각날 때 입고

좋은 음식 있으면 먹고 싶은 때 먹고

좋은 음악 있으면 듣고 싶은 때 들으세요

더구나 좋은 사람 있으면

마음속에 숨겨두지 말고

마음껏 좋아하고 마음껏 그리워하세요

 

 

그리하여 때로는 얼굴 붉힐 일

눈물 글썽일 일 있다한들

그게 무슨 대수겠어요!

지금도 그대 앞에 꽃이 있고

좋은 사람이 있지 않나요

그 꽃을 마음껏 좋아하고

그 사람을 마음껏 그리워하세요.

 

 

 

 

돌맹이

 

 

 

 

 

흐르는 맑은 물결 속에 잠겨

보일 듯 말 듯 일렁이는

얼룩무늬 돌멩이 하나

돌아가는 길에 가져가야지

집어 올려 바위 위에

놓아두고 잠시

다른 볼일 보고 돌아와

찾으려니 도무지

어느 자리에 두었는지

찾을 수가 없다

 

 

혹시 그 돌멩이, 나 아니었을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ureka01 2016-11-07 10: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남발해도 문제지만, 아까다가 똥된단 속담이 적절한 시가 있어서 좋~네요~

후애(厚愛) 2016-11-07 13:28   좋아요 1 | URL
네^^ 정말 이제는 아끼지 말아야겠어요~

매너나린 2016-11-07 15: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서 후회없이 사랑할수 있는 존재가 있다는것 만으로도 감사해야겠지요^^

후애(厚愛) 2016-11-07 16:42   좋아요 2 | URL
네^^
매너나린님 간만에 뵈니 반가워요.^^

매너나린 2016-11-07 16:49   좋아요 1 | URL
아쿵~~며칠 소홀했습니다.
이리 반겨주시니 감격스럽습니다.ㅜㅜ
감사합니당~~^^

후애(厚愛) 2016-11-07 16:54   좋아요 2 | URL
저야말로 잊지 않고 서재에 다녀가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