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이우일 그림, 홍은주 옮김 / 비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5년에 쓴 단편을 한국의 일러스트 이우일 작가가 그림을 덧붙였다. 이전에도 이런 작품들이 몇 권 출간된 적이 있지만 한국 작가와 협업한 것은 처음이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운 협업이다. 최근 이우일의 에세이나 그림이 들어간 책을 봤기 때문에 익숙한 것도 한몫했다. 하루키의 단편 속 양 사나이 이미지가 어느 순간 이우일의 캐릭터와 합쳐졌다. 편집도 재밌게 되었는데 원래 판형보다 큰 그림을 넣어 안에서 펼칠 수 있게 만들었다. 펼친 후 갑자기 두드러지게 부각된 이미지가 순간 당혹스럽긴 했지만 재밌었다.

 

솔직히 이 단편을 이전에 읽었는지 잘 모르겠다. 책 소개에 의하면 한국에 소개되지 않은 단편이라고 하는데 저작권이 의미 없었던 초창기 출간 책들을 생각하면 과연 맞을지 확신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내가 생각한 양 사나이와는 다른 이미지인 것은 분명하다. 하루키의 장, 단편 속에 양을 다룬 작품들이 몇 편 있는데 나의 저질 기억력이 이것들을 구분할 정도는 물론 아니다. 그래서 완전히 새로운 느낌으로 읽을 수 있었다. 한 편의 동화나 우화로 읽기 딱 좋았다. 이야기 속 캐릭터들을 이미지화해주니 더 쉽게 읽을 수 있었다.

 

양 사나이가 양 사나이 협회에서 크리스마스 음악 작곡을 부탁받은 것으로 시작한다. 한 여름에 의뢰를 받았기에 크리스마스까지 기한은 넉넉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가도 작곡은 되지 않는다. 집 주인이 시끄럽다고 피아노를 치지 못하게 하고, 음악이 떠오르지도 않는다. 크리스마스가 코앞에 닥쳐도 완성하지 못하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양 박사님을 찾아간다. 양 사나이가 작곡을 하지 못한 이유는 양 사나이가 크리스마스이브이자 성 양 축제일인 12월 24일에 구멍 뚫린 도넛을 먹어 저주에 걸렸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 저주를 풀 방법도 알려준다. 모험은 이때부터다.

 

이 단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도넛이다. 양 사나이가 일하는 곳도 도넛 가게이고, 양 박사님을 찾아갈 때 가져간 것도 도넛이다. 이때까지는 구멍 뚫린 도넛이다. 하지만 양 사나이가 저주를 풀기 위해 가져간 것은 구멍이 없는 도넛이다. 고서에 따라 구멍을 파고 난 후 그는 새로운 세계로 들어간다. 판타지 세계로 진입하는 과정이 그렇게 낯설지 않은 것은 다른 명작 판타지에서 자주 본 설정이기 때문이다. 저주를 풀기 위해 가는 과정에서 기이하고 재밌는 사람들을 만난다. 이우일의 캐릭터가 더욱 빛을 발하는 순간이 바로 이때다. 직관적으로 이미지를 형상화할 수 있다. 상황은 기이하게 돌아간다. 작은 재미가 곳곳에서 일어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카페 2020-01-02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님의 신간 리뷰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