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삭제소 커피페니 청담
이장우 지음 / 북오션 / 202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받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두툼하다는 것이었다.

다음은 한쪽에 실린 글자의 수가 다른 책들보다 훨씬 많다는 것이었다.

공식적으로 656쪽으로 표기되는데 다른 편집이면 800쪽도 가능하다. 어쩌면 그 이상도.

최근 이렇게 두툼한 책을 읽은 적이 거의 없다. 솔직히 걱정되었다.

하지만 이 걱정은 생각보다 좋은 가독성 덕분에 사라졌다. 물론 물리적 시간은 어쩔 수 없었다.


네이버 웹소설에 연재되었던 소설이다. 그때 제목은 <기억삭제소 스타벅스 청담>이었다.

작가가 글 쓴 곳이 스타벅스 청담이었다고 한다.

책으로 출간되면서 스타벅스는 커피페니로 바뀌었다.

책 속 내용은 스타벅스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장면들이 그대로 나온다.

그리고 이 커피페니 청담의 파트너와 직원들이 등장한다.

보통의 소설이라면 이들의 활약을 중심에 두고 이야기를 풀어내겠지만 이 소설은 그렇지 않다.

예상한 주인공은 몇 번 나오지 않았고, 예상하지 못한 전개에 놀란다.


2장부터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이 이야기의 중심에 놓인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스스로 진화하고 인간을 감염시켜 숙주처럼 만들어버린다.

인간이 새롭게 백신 등을 개발할 때도 이 코로나바이러스는 숙주인간을 통해 그 정보를 얻고 대응한다.

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코로나족이라고 부르면서 사람처럼 표현한다.

초음파를 통해, 나중에는 와이파이를 통해 자신들의 정보를 교류한다.

당연히 인류는 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백신 개발 등을 한다.

여기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조직이 있는데 바로 심해기억저장위원회다.

이 위원회 소속 닥터 제닝스은 술탄코로나와 처음으로 대화를 나누는 사람이 된다.


생존을 위한 투쟁은 치열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치열함이 이 소설에는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족이 인간처럼 행동하고, 생각하고, 말하는 장면을 보면 더욱 그렇다.

술탄코로나가 인류에게 요청한 다섯 가지 절대 신물에 대한 것은 글 속 드래곤볼 같은 느낌이다.

이 신물을 찾기 위한 뉴클레아스 요원들의 활약이 상당한 분량을 차지한다.

이 신물을 찾는 과정에서 그곳의 비밀 결사 조직을 만난다.

보통의 판타지라면 신물을 둘러싼 대결이 펼쳐지겠지만 이 책에서는 오히려 도움을 받는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그 지역과 문화에 대한 상당한 정보를 자잘하게 늘어놓는다.


읽다 보면 국뽕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금방 느낄 수 있다.

한국 아이돌과 콘텐츠에 대한 예찬과 열광이 그대로 표현된다.

단순히 사실의 나열만으로 끝난다면 별로 거부감이 없겠지만 곳곳에 한국 문화와 음식 등을 말한다.

요원들이 간 곳의 문화나 음식 등에 대한 정보도 흘러나오지만 그렇게 대단하지 않다.

방대하고 잡다한 지식을 너무 많이 넣었다. 물론 보통의 웹소설이 보여주는 쓸데없는 글보다 낫다.

하지만 핵심을 벗어난 방대한 정보는 가독성에 오히려 방해만 될 뿐이다.

그리고 읽다 보면 시간의 흐름에 역행하는 사실이 나의 눈길을 끈다.

대표적인 것인 BTS의 성공 이야기에 나오는 음악이다. 코로나 시절에 나온 것이 대부분이다.


처음 1장에서 보여준 약간은 신선하고 특이한 세계관이 뒤로 가면서 많이 무너진다.

아쉬운 대목인데 웹 소설의 경우 자주 보는 현상이다.

세계관을 확장하면서 처음 설정한 세계관과 달라지는 것을 모두 확인하지 못한 것이다.

제목에 나온 커피숍이나 그 지점의 인물들이 어느새 사라진 것도 아쉽다.

중간중간 그 장소가 나오는 것도 회의를 하는 곳 정도로 축소된다.

필력이 좋아 잘 읽히지만 확장된 세계가 오히려 집중을 방해하고 첫 장의 분위기를 그리워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nnings 2023-01-05 1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즌 2가 있기 때문에 기대하셔도 됩니다 ㅎ

행인01 2023-01-06 18:14   좋아요 0 | URL
시즌 2 기대해보겠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