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워진 글들아, 열 떨어지면 다시 만나자

 

 

이 글에는 책에 대한 정보가 일절 없습니다. 근데 왜 썼을까요......

 

나란 놈이 도통 나와의 약속을 지킬 생각이 없어 보여서 나는 난감하다. 책 세 권을 꼼꼼히 읽겠다고 분명히 나한테 약속했는데, 그래서 나는 없는 살림에 큰 맘 먹고 나한테 책 세 권을 선물해줬는데, 나란 놈은 내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그 책들을 내팽개치고, 내가 언제나 그랬다는 듯이 신간에만 관심을 둔다. 비싸게 주고 들여온 책 세 권은 책상 위에서 먼지수집장치로 맹활약중인데 그 처연한 자태를 마주할 때마다 나는 가슴이 쓰리다. syo가 이런 놈임을 syo가 이미 잘 알긴 했으나, 저렇게까지 당당하게 나오니 도리어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다......

 

으슬으슬 오한이 드는가 싶더니 금세 몸에 힘이 빠지는 느낌이라 에라이 모르겠다 드러누웠는데 자고 일어나도 컨디션은 똑같고 또 자고 또 일어나도 컨디션은 또 똑같은 거라 한번 더 자고 일어나도 한번 더 똑같겠구만 싶었으나 자고 일어나는 것 말고는 뭐 딱히 할 수 있는 게 없는 상태라서 그냥 그렇게 계속 잤다. 자고 또 잤는데도 여지없이 늦잠이었고, 아침 새소리 뭐 그런 걸 기대한 것은 아니었지만 눈을 떴을 때 주변은 부당하다 싶을 정도로 조용했다. 커피포트를 켜고 책상 앞에 앉아 컨디션을 점검해본다. 콧물, 안 나옴. 기침, 안 나옴. 이마, 안 식음. 머리(아픔) 어깨(결림) 무릎(쑤심) (간지러움) 무릎(노답) (긁었음). 등 뒤에서 포트는 탁 소리를 내며 수증기를 내뱉고 있다. 어떻게든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뭐라도 좀 길게 쓰고 싶은데, 읽은 것 중에 말하고 싶은 부분들도 꽤 있었는데, 머리가 무겁고 손끝이 무디다. 결국 다 읽는데 1분 걸릴 지금 이 글을 40분 째 쓰고 있다. 뭔가를 자꾸 썼다가 지웠다가 하는 중이다.

 

그럼에도 읽었다는 기록은 남겨야 할 것 같은 못난 강박 때문에, 뜨거운 손가락으로 책 제목만 나열한다.

 

 

--- 읽은 ---

김정선, 나는 왜 이렇게 우울한 것일까

조동범, 보통의 식탁

아니 에르노, 마크 마리, 사진의 용도

데니스 C. 라스무센, 무신론자와 교수

 

  

--- 읽는 ---

김민주, 김민주의 트렌트로 읽는 세계사

서민, 밥보다 일기

마쓰무라 게이치로, 나는 왠지 떳떳하지 못합니다

리베카 솔닛,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The School Of Life, 인생 직업

위화, 글쓰기의 감옥에서 발견한 것

이혜민·정현우, 요즘 것들의 사생활 : 결혼생활탐구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식쟁이 2019-01-10 1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프지마라아푸지마라레드썬!
(반말아님다 혼잣말임다)

syo 2019-01-10 12:47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감사합니다. 웃음이 보약이라는데 보약 한 첩 말아주셨네요.

2019-01-10 1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0 12: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0 1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0 12: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0 1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설해목 2019-01-10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 감기는 오래가는 것같아요.
언능 나을 수 있게 몸 잘 챙기셔요.

syo 2019-01-10 13:34   좋아요 0 | URL
설해목님도 감기 조심하셔요.... 무기력...ㅎ

단발머리 2019-01-10 13: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렌지주스 원샷 하고 한 숨 더 자요!
빨리 나아야 위의 책들 리뷰쓰죠.
아픔을 모른척하고 읽기를 강요하다...( “)

syo 2019-01-10 13:36   좋아요 0 | URL
채찍과 채찍 전술이시네요 ㅎㅎ 백수라 이럴 땐 참 좋아요, 계속 자면 되고 ㅎ

단발머리 2019-01-10 13:36   좋아요 0 | URL
굿나잇! 쿨쿨~~

stella.K 2019-01-10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몸이 안 좋음에도 불구하고 제 서재도 다녀가시고.
스요님 의리에 감복하고 있는 중임다.
빨리 낫길요...^^

syo 2019-01-10 13:36   좋아요 0 | URL
그냥 읽고만 왔을 뿐인 걸요. 댓글왕의 꿈이 멀어져 가나.....ㅠ

stella.K 2019-01-10 14:05   좋아요 0 | URL
헉, 아니됩니다. 허락할 수 없습니다.
빨리 댓글 달아주세욧!
전 기필코 스요님을 왕의 자리에 앉치고야 말 것입니닷!!

카알벨루치 2019-01-10 1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여 나아야죠 ~쇼님 댓글 없어서 잼없고 글 옶어 잼 없써부러~ 뜨신 유자차라도 한 잔 드시오!

syo 2019-01-10 13:46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어여 나아야죠. 카알님이 이렇게 기다리시는데 ㅎㅎㅎㅎ

cyrus 2019-01-10 18: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날씨가 오락가락 변해서 몸살 걸리기 쉬워요. 오늘 낮 날씨가 좋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찬바람이 불었어요. 코감기에 걸리면 책이나 글쓰기에 집중하기 힘들어요. 얼른 나으셔요... ^^

syo 2019-01-11 10:26   좋아요 0 | URL
염려 덕에 다행히도 컨디션이 거진 회복되었습니다. 사이러스님도 감기 조심하셔요. 감기 ㄱㅅ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