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좀 지나서?!

발바닥이 통증이 심해 걷기 힘들어서 정형외과가서 주사맞고

고주파 도수치료 받았다

 

정형외과를 여러번 다니터였다.

작년 12월쯤은 발바닥이 문제가 아니라 발가락이 아파서 낫질않았다.
소견서 써줄테니  큰병원에 가보라고 하더이다.

그래서 가장 빨리 예약한게 1월중순.
어제  오전내내 먼가 흘리거나 실수를 반복했다.
긴장한거 같다.

역시 대학병원은 사람이 많지만 진짜많다.
예약시간보다 한시간정도 빨리가서 접수하고 CD 등록하고
심숭한 마음 가지고 대기했다.

우선 들어가자마자 올라가서 양말부터 벗으라고 하더니
관찰을 하시더니 의학용어로 머라 말하면 옆에 계신분이 그대로 워드 치신다.

전부터 말한거지만 난 어릴때 교통사고 당했다.

부위가 작진 않다.

계속 알아들을수 없는말로 한참 말씀하시다가  엑스레이 찍고 얘기하자고 하셨다.
난 머라 말도 못하고 어리벙벙하게 있다가 나올수 밖에 없었다.


엑스레이 발목하고 발 찍고 다시 와서 대기하고

보니까 두방이 있는데 양쪽으로 연결되어있어서 교수님은 왔다갔다하면서 진료를 보시는듯 했다.


우선결과적으로 발이 3군데가 문제인데


1. 깔창을 해서 하고 다니고
2. 정안되면 4번째 발가락을 중간을 잘라서 붙이는 수술
3. 5번째발가락 뼈가 자라지 못해 발바닥 사이에 뼈가 옆 아래 튀어나오게 자란상황  튀어나온부분을 자르는 방법

말씀하신게 다는기억안나지만
대략 이러했던듯

깔창은 몇달전에맞췄는데 아파서착용을 못했다. 어제 같이 가져갔는데
이건 딱딱해서 못쓴다고 했다.( 비싸게주고 했는데;;;;;;;;;;;;;;)


병원안에 깔창 하는데 있으니 연결해주겠다고.
깔창하고 한달후에 보자고..

근데 생각해보니 어디어디가문제고 아프다고 말을 똑바로 해야하는데

그러질못하거같아서 아쉬웠다.


역시 전문가여서 그런지 발 보고 엑스레이 보기만해도 어디 아픈지 보이시나보다.

발하고 종아리가 저리는건 최근에 그런건데
디스크 있는것아니냐면서 허리 보시는 과로 연결해주겠다고. 거기도 예약하고 왔다;
디스크가 없는사람이 없겠지만 우선 나도정말 디스크이면 신경 더 써야지;;

이런저런사이 나와서 깔창 상담을 했다.
걸어가면서스탬프 찍는게 있었는데 우선 자연스럽게 걸어가면된다고 했다.

머 역시나 왼쪽 오른쪽 찍히는부위가 틀리고
다친발이 아치가 없는데 가운데가 거의안찍혔다.
발가락 발바닥 앞쪽으로 체중이 많이 실어 앞쪽만 진하게 찍혔다.

 

--------------------------

여기까지 흥분해서 쓴거고 이제 몇일 지난후

다시 차분히 글을 다시 되짚어 보았다.

 

이번주에 깔창 택배로 올것이다.

그거 착용하고

다음주에 디스크검진땜에 다시한번 대학병원가고

 

한달뒤에 다시 발 검진하러 간다.

 

병원에서 이야기 듣고 충겨 먹고 몇일간 뒤숭숭한 마음을 가라앉히기 힘들었는데

몇일 지났다고 좀 체념을 한듯하다.

 

다시 한달뒤에 다시 보면 되지 머 .

 

사람일은 모르는거다. 앞일은. 가봐야 아는거지.

 

맘 편히 있다가 다시 병원가서 검진 받자



 
 
2015-01-19 08: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19 10: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qualia 2015-01-19 09:56   댓글달기 | URL
실비 님, 발바닥하고 발가락이 아프시다니, 실비 님 글을 읽는 제 마음도 아픈 듯합니다. 저는 제가 아픈 것은 아닙니다만, 제 가족 친지 중에 아픈 분들이 많아 대학병원을 자주 갑니다. 그래서 아픈 분들을 보면 제 마음도 아파지고, 제발 아픈 분들 병이 말끔히 낫기를 간절히 바라게 됩니다. 실비 님께서도 아픈 데가 호전돼서 건강하게 생활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보호자 신분으로 병원에 가서 당사자 대신 여러 가지 증상에 대해 의사 선생님께 설명하고 질문할 때가 많은데요. 환자의 증상과 상태, 또 그에 대한 여러 가지 궁금증과 질문 사항은 매우 구체적이고 복잡하기 때문에, 진료 당일날 의사 선생님 앞에서 일일이 생각해내 빠뜨리지 않고 모두 말한다는 것은 상당히 어렵더군요. 그래서 진료 받으러 병원에 갈 때, 설명하고 질문할 사항들을 메모 쪽지에 미리 적어서 가게 됐습니다. 사전에 미리 준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막상 의사 선생님을 뵈면, 질문 사항들이 거의 생각나지 않더군요. 아예 질문하는 일조차 망각하는 때도 많죠. 그래서 의사 선생님께 증상에 대해 설명하고 질문하고 싶은 사항들은 구체적 항목별로 미리 메모 쪽지에 적어가지고 가시는 게 좋을 듯합니다. 항목별로 정리한 쪽지를 보면서 차근차근 조리 있게 질문하시면, 의사 선생님들도 진료하거나 답변하시는 데 한결 좋을 것입니다.

아무튼 실비 님, 아픈 발 진료/검진/치료가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이 최고입니다. 모든 게 순조롭게 잘되어서 실비 님께서 편하고 건강하게 생활하시길 바랍니다.

실비 2015-01-19 17:45   URL
안녕하셔요 qualia님^^
처음 인사드리는거 같네욤. 걱정해주시니 힘을 얻은 느낌입니다.
정말 제가 가서 느꼈던걸 그대로 적으셨네요...
먼가 말을 할려고 했는데 후다다닥 지나간 느낌이랄까요..
짧은시간안에 정확히 아픈부위 증상 말을해야하는데 정말 생각이 안나더라구요 ㅠ

정말 증상, 질문 등 메모를 해서 가야할거같습니다.
일반병원보다 대학병원이 좀 더 바쁘고 틈이 없더라구요.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ㅠㅠㅠㅠㅠ

정말 건강해야 뭐라도 할수 있는건데 말이죠. 아픈일로인해
계획했던일이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우선 발부터 낫고 하자는생각에 다 보류 시켰지요.
그러다보니 생각들이 좀더 힘들고 스트레스 많이 받는거 같아요

최근에스트레스 안받을려고 여러가지 취미활동같은거 찾아서 하고있답니다.

정말 좋은정보 감사드려요..내일처럼 생각해주시니 정말 위로가 됩니다. ㅠ

2015-01-19 2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20 0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바쁜 날들에 연속.

하루하루 새로운 일들이 터지고.

 

회사에 계신분들도 아마 다들 멘붕일거다. 나도 그렇고..

 

요새 뒤늦게 "꽃보다누나" 챙겨보는중이다.

마지막회 다가갈때 사람들이 배우이미연에게 "너가 행복했음 좋겠어"

라고 말한다.

 

배우이미연은  그 말을 듣고 눈물을 흘린다.

그말 듣는데 어떤기분인줄 알것 같았다. 나도 같이 눈물이 났다.

 

나한테 한말도 아닌데 나는 왜 눈물이 난걸까.

 

그냥 일 열심히하고 내 취미생활하고

놀때 신나게 놀고 쉴때 쉬고 행복하는게 그리 많은걸 바라는건가.

 

난 나이 더 많으면 그땐 더 좋아질거라고 생각하고 믿는다.

지금은 과정이라고..

 

그래도 지금쯤은 작년보다 올해 나아져야하고 어제보다 오늘이 더 좋아야하는데.

 

최근에 마음 쓰리는 일도 있었는데 엎친데 덮친격이다.

 

그냥 나는 행복했음 좋겠다.

 



 
 
세실 2014-02-07 10:00   댓글달기 | URL
나두 실비님이 행복했으면 좋겠어요....토닥토닥^^

실비 2014-02-24 23:07   URL
감사해요 ㅠ
세실님도 올해 좋은일들과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
 

요새 일주일중 가장 기분이 나른하고 좋을때가 일요일아침이다.

 

5일동안 일찍 일어나고 늦게까지 일하고 

 

일요일 만큼은 일찍일어나든 늦게일어나든 나를 방해하는게 없이

 

방에 가만히 누워서 꼼지락꼼지락 하는게 기분 좋다.

 

일요일이라고  늦게 일어나봤자 8,9시지만

 

 그때 눈떠서 누워서 핸드폰으로 영화본다던지

 

누워서 책을 읽는다던지

 

잠깐 시간만 하고 다시 잔다던지

 

편안히 쉴수 있는 시간이 좋다..

 

오늘도 9시에 일어나 시간만 확인하고 책도 조금 읽고 밀린 드라마도 보고

 

잠오면 자고. 오전까지만 누린다.

 

부작용은 얼굴이 부은게 며칠은 가지만

 

그나마 몸이 풀리니까!!!!!

 

좀 더 내가 기분 좋은시간들을 만들어야겠다.



 
 
울보 2014-01-06 09:49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실비님 정말 오랜만에만나는것같네요,
제가 참 느려져버려서,그동안 참 많이 소홀했는데 이렇게 만나니 참 좋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실비 2014-01-06 22:22   URL
안녕하세요 울보님
잘지내셨어요? ^^ 정말 오랜만인거같아욤 +_+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올해는 자주 더 많이 뵈어요 ^^

카스피 2014-01-06 22:32   댓글달기 | URL
ㅎㅎ 한동안 여러가지 힘든일이 많으셨던것 같은데 요즘 느긋하게 보내시는것 같아 넘 좋아보이네요.
그나저나 늦었지만 실비님 새해 복많이 받으셔용^O^

실비 2014-02-07 00:18   URL
좋은날은 적고 힘든날이 많은거같아요.. +_+
벌써 2월이 넘었네요 ㅠㅠㅠ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감기 조심하셔용 ^^

꿈꾸는섬 2014-01-06 23:49   댓글달기 | URL
실비님^^ 일요일 아침은 저도 정말 좋아하는 시간이에요.ㅎㅎ
애들도 엄마 늦잠 잘때 절대 안 깨우거든요.ㅎㅎ
열심히 일하고 얻는 귀중한 시간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날들 보내세요.^^

실비 2014-02-07 00:20   URL
저때가 쉬고 가장 좋은거 같아용^^
일할때도 있고 쉴때도 있어야죠 ㅠ
취미나 행복한일을 찾아볼려구욤 ^^
 

한 두달만인가 봅니다.

 

하루

이틀

일주일

이주

한달

두달

 

이러다보니 두달정도 된거같아요...

 

우선 새로운 직장에서 적응하고 일하느라 더 그런거 같아요.

 

요새 좀 나아졌는데

 

거의 매일 누웠다하면 기절해서 잤으니까요.

 

근데 이제 12월이네요..

 

2013년도 얼마 안남았어요.

 

바쁜게 보낸거같은데 마음이 뒤숭숭하네요..

 

올해는 뭘했는지 생각좀 해야겠어요



 
 
카스피 2013-12-08 23:40   댓글달기 | URL
ㅎㅎ 새 직장에 적응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나 보네요.그래도 서재에는 쉬엄 쉬엄 놀러오셔요^^

실비 2013-12-13 00:39   URL
언제나 반가운 카스피님^^
아무래도 일복은 타고났나봅니다. ㅠ
이번주는 외근이 많네요.
낼은 안산가요 +_+

마녀고양이 2013-12-09 00:24   댓글달기 | URL
ㅇㅇ, 직장 옮기시고 적응하느라 힘드셨네요.
2013년이 이제 정말 한달도 안 남았어요.
세월이 슝 하고 가버리네요. ^^

저도 지금 어느 자리인지 생각 좀 해야겠네요.

실비 2013-12-13 00:42   URL
오랜만이에요 마녀고양이님 ^^
정말 얼마 안남았네요..
시간이 점점 빨리 가나봐요. +_+
이시점이 어느자리쯤에 왔는지 생각하게 되네요 +_+

Mephistopheles 2013-12-09 11:24   댓글달기 | URL
바쁘게 보내셨으니 뭔가 해도 많이 하셨다고 생각하심 될꺼 같기도 합니다...^^

실비 2013-12-13 00:44   URL
반가워욤 메피님 ^^
하신 말씀 생각해보니 그러네요..
먼가 했으니 바쁘게 보낸거같아요 ㅎㅎ
일이 너무 많아서 좀 그렇지만 ㅠㅠㅠㅠ
한해 마무리 생각해야할거같아요 +_+
 

오늘 3, 총 77777 방문

 

 

한번이라도 방문해 주신분들 감사드려요... +_+

 

 

오늘하루 너무 힘들었다.

이제 자야지''';;;;



 
 
카스피 2013-10-01 17:07   댓글달기 | URL
ㅎㅎ 실비님 행운의 럭키77777 축하드려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