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크럼블리 2 - 아수라장이 된 중학교 맥스 크럼블리 2
레이첼 르네 러셀 지음, 김은영 옮김 / 미래주니어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니키의 도크 다이어리 시리즈>로 유명한 레이첼 르네 러셀의 새로운 이야기 맥스 크럼블리2권이 나왔습니다. 이번 이야기의 제목은 아수라장이 된 중학교입니다.

 

마치 드라마가 한참 재미나고 궁금해지는 대목에서 툭 끊겨 다음 시간에...”로 이어지는 것처럼, 1권 역시 그런 느낌으로 툭 끊겼었는데, 이제 드디어 2권이 출간됨으로 다시 이야기가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맥스는 의도치 않게 학교 사물함에 갇혔었습니다. 게다가 연휴가 시작되는 날에 말입니다. 이렇게 학교에 홀로 갇힌 맥스는 사물함 뒤편을 발로 차다 우연히 뒤편에 사용하지 않는 폐쇄된 보일러실이 있음을 알게 되고, 이 보일러실에서 환기구를 통해, 학교 어느 곳이든 갈 수 있음을 알게 됩니다. 이렇게 환기구를 통해 학교 곳곳을 다니던 중 맥스는 깜짝 놀랄 일과 만나게 됩니다.

 

바로 못된 3인조 도둑이 학교 컴퓨터를 훔치려는 장면을 목격하게 된 겁니다. 별로 특별할 것 없는 아이지만, 언제나 영웅이 되고픈 아이 맥스는 이때가 자신이 영웅이 될 수 있는 기회라 여기고 도둑들을 방해하려 합니다. 여기에 맥스가 마음에 두고 있던 여자아이 에린과 연락이 되어 컴퓨터 천재 에린(에린은 학교 컴퓨터 동아리 회장이다.)의 원격조정 도움을 받아 도둑들을 붙잡으려 합니다.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2권은 맥스가 3인조 도둑들에게 붙잡힘으로 시작됩니다. 그것도 그들이 먹는 피자 위로 떨어진 맥스. 하지만, 에린의 도움(컴퓨터를 조작하여 학교 내의 전등을 껴버림으로 이틈을 이용해 도망친다.)으로 도망치게 되고, 이제 악당들을 하나하나 붙잡는 작전에 돌입합니다.

  

  

이런 과정이 재미납니다. 마치 영화 <나 홀로 집에>에서 꼬마 케빈이 어리숙한 도둑들을 골탕 먹이던 것과 비슷하게 도둑들을 골탕 먹이는데, 이런 과정이 얼마나 통쾌하고 재미난 지 마구 한참을 웃었답니다.

  

  

사실 맥스 크럼블리는 영웅은커녕 평균이하라고 보면 됩니다. 게다가 천식환자이기도 합니다. 그런 맥스가 좁은 환기구를 활보하며 못된 악당들과 대결하는 모습이야말로 아이러니하면서도, 멋집니다. 아울러 이런 모습은 누구든 이처럼 영웅이 될 수 있다고 속삭이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맥스의 모습은 때론 괜스레 독자를 창피하게 하기도 하지만, 또한 때론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기도 하답니다. 맥스의 멋진 활약이 재미난 이야기 맥스 크럼블리 2: 아수라장이 된 중학교를 읽게 되면 맥스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될 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