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란 박사의 정글 대탈출 저학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과학 4
게리 베일리 지음, 레이턴 노이스 그림 / 개암나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놀란 박사 시리즈> 네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무인도, 북극, 사막을 거쳐 이번엔 정글이네요. 놀란 박사 참 바쁘네요.^^ 정글에서 길을 잃은 놀란 박사 과연 이번에는 어떤 생존지식을 기반으로 정글을 벗어날 수 있을까요.

 

<놀란 박사 시리즈> 다소 어리숙한 캐릭터인 놀란 박사를 통해 다양한 극한의 생존지역에 대한 과학적 정보를 우리에게 전해주는 책입니다. 그 대상은 초등학교 저학년입니다. 그렇기에 쉬운 언어로 각 지역에 대한 과학적 지식을 전해줍니다.

 

책은 두 가지 축을 이루고 있어요. 첫 번째 축은 스토리입니다. 놀란 박사가 정글에게 겪게 되는 이야기 말입니다. 이는 과학적 지식을 딱딱하지 않게 접하도록 하기 위한 장치라고 볼 수 있습니다. 솔직히 이 스토리는 그리 재미있진 않아요. 하지만, 과학적 지식을 쉽게 접하게 해주는 장치 역할로는 충분하답니다.

 

또 하나의 축은 과학적 지식을 전해주는 겁니다. 이번 책에서는 당연히 정글에 대한 과학적 정보이고요. 이번에 놀란 박사가 생존해야 할 지역은 정글 중에서도 보르네오 섬입니다. 그러니 보르네오 섬에 대해서도 설명해주지만 기본적으로 정글에 대해 설명해 줍니다.

 

정글이란 어떤 곳인지. 정글에는 어떤 식물들이 자라고 있는지. 정글의 식물 층을 이루는 3개의 층 그 구조에 대해서. 정글의 가옥은 어떤 형태인지. 정글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은 무엇이 있는지(특히 몸을 위장하는 능력이 있는 동물들에 대해, 그리고 개미들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정글에서 발견하는 열매들은 먹어도 안전한지 등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구의 허파 역할을 하는 정글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파괴되고 있는지도 이야기합니다. 어느 누구도 숨을 쉬지 않고는 살 수 없죠. 그런데, 우리가 숨 쉴 수 있는 그 산소를 공급하는 가장 커다란 지역 가운데 하나가 정글입니다. 그 정글이 파괴되는 모습을 보르네오 섬의 경우를 들어 보여주는데 그 심각성이 피부로 확!!! 와 닿습니다.

 

그러니 이 책은 우리 아이들에게 단순히 과학적 지식, 정보만을 전해주는 책이 아닙니다.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 지, 우리가 어떤 삶의 자세로 살아가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생각하게 하는 책이기도 합니다.

 

정글에서 길을 잃으면 여러 가지 생존 지식을 통해 정글을 탈출 할 수 있습니다. 놀란 박사처럼 말입니다. 하지만, 우리 지구가 환경보존에 대한 길을 잃을 때는 어느 누구도 지구에서 탈출 할 수 없음을 생각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