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학년 2반 얼짱 소동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7
강경수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경수 작가의 7번째 그림동화가 출간되었네요. 『3학년 2반 얼짱 소동』이란 제목의 동화입니다. 이 동화는 자신의 외모가 부끄러운 한 소녀가 우연한 기회에 학교를 홍보하는 어린이 후보에 오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모험담입니다.

 

주인공 순희는 ‘죠스 이빨’, ‘수세미 머리’란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교정을 하고 있어 죠스 이빨이라 불리고, 왕 곱슬머리거든요. 게다가 안경까지 썼어요. 그래서 친구들은 모두 순희의 못난 얼굴을 놀리죠. 그런데, 그런 순희가 그만 학교를 홍보하는 ‘학교 홍보 어린이’ 후보에 오르게 되었답니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요?

 

그 이유는 정말 어처구니없어요. 해마다 홍보 어린이로 활동했던 아주 예쁜 선희랑 이름이 비슷하다는 이유만으로 후보가 됐거든요. 누군가 선희를 후보로 적어 냈는데, 선희가 마침 지난주 전학을 가고 없어 이름이 비슷한 순희가 후보가 되었답니다. 보나마나 놀림감이 될 게 뻔한데, 어쩌죠?

 

하지만, 순희는 유식이의 도움으로(유식이는 강경수 작가의 단골 주인공이죠. 주로 못된 녀석으로 등장하는 덩치 큰 녀석. 물론, 이번에도 덩치 크고 싸움 잘하는 녀석이지만, 순희를 돕는 제법 멋진 녀석으로 등장합니다.), 아니 정확하게는 유식이 엄마의 도움으로 자신감을 갖게 되는 과정을 동화는 우리에게 전해줘요.

 

결국 선희는 끝까지 임하게 되죠. 물론, 1등을 하진 못해요. 하지만, 진짜 중요한 것은 자신의 외모에 대해 부끄러워하던 순희가 당당함을 갖게 되었다는 거죠. 아니 이 당당함 이면에는 자신의 외모를 향한 사랑의 마음이 있을 테고요. 우리 모두 자신의 외모를 사랑하고 당당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강경수 작가는 말해요.

 

우리 친구들은 아직 작은 씨앗과 같아요. 그 씨앗이 어떻게 아름답게 커 나갈지는 누구도 알지 못하죠.(작가의 말 중에서)

 

맞아요. 우리 아이들은 아직은 작은 씨앗에 불과해요. 하지만, 이 씨앗의 모습 자체만으로 평가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정말 어리석은 사람이죠. 씨앗은 가능성이에요. 씨앗은 결코 그대로 머물지도 않고요. 반드시 성장하죠. 이 진리를 붙잡고 우리 아이들이 지금의 모습에 자신의 삶을 결정짓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무엇보다 순희처럼 자신을 사랑하게 되고, 당당함을 회복하게 되면 좋겠어요. 무엇보다 내 안에는 나도 알지 못할 엄청난 가능성이란 씨앗이 자라고 있음을 기억하고요. 『3학년 2반 얼짱 소동』 짧지만, 참 예쁜 메시지를 전해주는 동화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