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더 영감과 무시무시한 꿈 한뼘어린이 1
김은의 지음, 유기훈 그림 / 꿈초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더 영감님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참 바쁘답니다. 왜냐하면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에 있는 사람도 동물도 뭐든 더! 더! 해야 한다고 외쳐야 하거든요. 뭐든 더 가져야 하고, 뭐든 더 빨라야 하고, 뭐든 더 잘해야 하고, 뭐든 더 열심히 해야만 해요. 그래서 더더~를 외치느라 바쁘답니다.

 

지나가는 개미들에게도 더 빨리 가라고 외쳐야 하고, 아들에겐 더 공부를 열심히 하라고 외치고, 아내에겐 더 일찍 일어나라고 하네요. 심지어 아장아장 걷기 시작하는 손주에게도 더더 빨리 걸으라고 외쳐 울렸답니다. 일꾼들에게는 더 힘을 쓰라고 하고요. 이처럼 언제나 더더를 외치며 독촉하는 더더 영감님 때문에 주변 사람들은 모두 괴롭답니다.

 

그런데, 아무리 더더를 외쳐도 더더 염감님 집에서 일하는 박서방은 언제나 웃는 얼굴이랍니다. 한 번도 찡그리지 않네요. 그 비결은 어디에 있을까요?

 

더더 영감님에게는 남들에게 밝히지 못할 고민이 한 가지 있답니다. 그건 잠만 자면 악몽을 꾼다는 거예요. 이 악몽이 바로 압권입니다. 꿈속에서는 모든 것이 반대거든요. 현실 속에서 자신이 더더를 외치며 괴롭혔던 모든 것들이 꿈속에서는 더더 영감을 괴롭힌답니다. 더더 영감님은 과연 이런 악몽을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이런 악몽을 통해 더더 영감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요?

 

『더더 영감과 무시무시한 꿈』은 언제나 욕심을 부리는 영감님의 모습을 통해, 우리에게 욕심이 갖게 되는 괴로움을 보여줍니다. 무엇보다 꿈속에서 일어나는 반전이 이 동화의 핵심이 아닌가 싶어요. 그리고 이런 반전을 통해, 더더 영감이 자신의 잘못을 깨닫게 되는 거죠. 반대로 박서방이 언제나 웃을 수 있는 것은 박서방의 꿈 역시 반전이 있거든요. 박서방의 꿈은 언제나 행복하고 기쁨이 넘치죠.

 

꿈은 현실이 아닙니다. 하지만, 그 꿈이 현실에 영향을 주고 있네요. 이쯤 되면, 꿈이 현실이 아니라는 말을 못하겠어요. 그렇다면, 꿈도 현실임에 분명하네요. 그리고 그 꿈을 통해, 현실이 보다 더 긍정적으로 변하게 되니, 자면서 꾸는 꿈이 현실을 아름답게 만들어가는 원동력이 되기도 하네요. 물론, 그런 꿈을 통한 소리에 더더 영감이 귀를 기울이고 깨달았기 때문이지만요. 만약 깨닫지 못한다면 여전히 꿈은 그에게 지옥을 선사할 테고, 현실에서는 그를 통해, 다른 존재들이 지옥을 엿보게 되는 거죠.

 

언제나 더더를 외치는 더더 영감님을 통해, 욕심에 대해, 그리고 꿈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는 좋은 동화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