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막눈 건이와 요술 거울 두뼘어린이 2
김미애 지음, 권송이 그림 / 꿈초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학년 때 전 과목 만점을 받았던 건이는 2학년이 되면서 갑자기 글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책을 읽으려 해도 읽을 수가 없고, 받아쓰기를 하려고 해도 글을 쓸 수가 없습니다. 글을 완전히 잊은 겁니다. 하지만, 건이가 글을 잊어버린 것을 아무도 모릅니다. 짝꿍인 민서는 받아쓰기를 하는데, 그곳에 그림을 그려놓은 건이를 장난꾸러기라고 생각합니다. 과연 건이는 잊은 글을 다시 기억해 낼 수 있을까요?

 

『까막눈 건이와 요술 거울』이란 이 동화를 읽으며, 먼저 부모로서의 입장을 반성해보게 되네요. 부모로서 아이에게 학원에 대한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다고 자신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아이에게 또 다른 스트레스를 주는 것은 아닌가 하고 말입니다. 바로 책 스트레스 말입니다. 책에 대한 부모의 욕심이 혹 아이에게 책읽기에 대한 스트레스를 주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되네요. 물론, 아이가 책읽기를 좋아해서 언제나 책을 옆에 끼고 있지만, 그리고 아이가 원하지 않는 책은 그저 아이가 스스로 읽을 때까지 묵묵히 기다려주고 있지만, 그럼에도 혹시 부모의 책에 대한 욕심이 아이에게 암중 강요로 느껴지는 것은 아닌지 아무래도 돌아보게 됩니다.

 

이야기 속에서 건이가 다시 글을 되찾게 된 것은 어느 할아버지에게서 받은 요술 낚싯대 덕분입니다. 건이는 이 낚싯대로 백설공주 책 속에 있는 요술 거울을 꺼내게 된답니다. 이제 요술 거울은 다시 자신이 있던 책 속에 들어가야 하는데, 그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답니다. 그건 건이가 하도 책을 보지 않아 책벌레들이 이야기 속의 글자들을 많이 갉아 먹었거든요. 건이는 이제 요술 거울의 도움으로 없어진 글자들을 다시 써넣어야 합니다. 그런 과정 가운데 자연스레 건이는 다시 글을 되찾게 되었고요. 이런 설정이 참 재미나네요.

 

책 읽기의 강요로 인해 받게 된 스트레스가 글을 잊어버리게 만들지만, 책 속에서 나온 요술 거울을 통해, 다시 책을 펼치게 되고, 글을 되찾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책이 문제의 원인이기도 하고, 책이 문제 해결의 열쇠가 되기도 하는 겁니다. 그럼 무슨 차이가 있는 걸까요? 그건 바로 자신이 읽고 싶은 재미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입니다. 건이가 책 읽는 것을 싫어한 것은 아니랍니다. 그런데, 엄마는 자꾸 욕심 때문에 아이가 좋아하는 책들은 못 보게 하고, 엄마의 욕심대로만 책을 강요하였거든요. 그러다보니, 책읽기를 좋아하던 아이였지만, 도리어 책으로부터 더욱 멀어지게 되었던 거고요.

 

아이들이 책의 재미를 느끼는 것이 먼저임을 작가는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책으로부터 멀어지지 않는다면, 때가 되면 자연스레 그 때에 맞는 책들을 읽게 되는 거고요. 아무래도 이 책은 부모의 욕심을 반성해보게 하네요. 우리 아이들이 책으로부터 멀어지는 인생이 아닌, 언제나 책읽기의 재미를 누리며 사는 인생이 되길 소망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