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란 박사의 북극 대탈출 저학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과학 2
게리 베일리 지음, 레이턴 노이스 그림 / 개암나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놀란 박사가 이번엔 북극에 갔답니다(시리즈 첫 번째 책은 『놀란 박사의 무인도 대탈출』로 무인도에서의 생존을 이야기합니다.). 북극 탐사를 갔는데, 놀란 박사가 서 있던 빙붕이 갑자기 떨어져 나감으로 놀란 박사는 홀로 빙산에 남게 되었답니다. 대원들은 박사가 홀로 남겨진지도 모르고 돌아갔고 말이죠. 이제 북극에 홀로 떨어진 놀란 박사는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까요?

 

이 책, 『놀란 박사의 북극 대탈출』은 북극에 홀로 남겨진 놀란 박사를 통해, 북극에 대한 다양한 과학적 정보와 지식을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습니다. 물론, 놀란 박사가 홀로 남겨져서 겪어 나가는 스토리가 기본적인 틀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니, 스토리와 과학적 정보전달이 적절하게 섞여 있는 책입니다.

 

솔직히, 놀란 박사의 스토리가 그리 재미있다거나 흥미진진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학적 지식만을 전하게 된다면 자칫 딱딱할 수 있을 텐데, 이처럼 이야기가 함께 병행됨으로 그런 딱딱함을 많이 상쇄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 책의 주요 목적은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에게 과학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며, 과학적 지식을 자연스럽게 전해주고자 함에 있을 겁니다. 그런 측면에서 이 책은 그 목적을 충분히 이루고 있다고 여겨지네요. 저희 딸아이(초2)도 이 책을 읽어보더니, 재미있다며, 1권(『놀란 박사의 무인도 대탈출』)을 찾아서 읽네요. 아직 딸아이는 1권을 읽지 않았거든요. 전 아이에게 이런 책이 있다는 것만 알려주고는 딸아이 책상 옆 책꽂이에 꽂아뒀더니, 이렇게 2권을 재미나게 읽고 나선 1권을 자신이 알아서 찾아 읽네요.

 

그리고선 북극에 대해 알게 된 정보를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모습이 참 예쁘기만 하네요. 이렇게 딸아이에게 자연스레 북극에 대한 과학적 지식을 전해줄 수 있는 이 책이 참 고맙고요.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에게 북극에 대한 과학적 접근을 쉽고 흥미롭게 할 수 있는 좋은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