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통구 환상 책방 3
강정연 지음, 국민지 그림 / 해와나무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와나무 출판사에서 출간되고 있는 <환상책방> 시리즈 3번째 책이 나왔네요. 바로 강정연 작가의 『이웃집 통구』라는 책입니다. <환상책방> 시리즈답게 판타지 동화고요. 예쁜 그림과 함께 술술 재미나게 읽히는 동화입니다. 동화의 전체적 분위기는 참 따뜻하다는 느낌을 갖게 하고요.

 

사실, 이 책의 주인공인 상구가 처한 상황은 결코 즐거운 상황이 아닙니다. 도리어 눈물과 아픔이 가득한 상황이죠. 아빠와 엄마는 이혼을 했고, 상구는 아빠와 살고 있지만, 아빠는 상구를 돌보기보다는 방치해둔 느낌입니다. 물론, 아빠에게도 바쁜 직장일 때문이라는 나름의 이유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상구는 철저하게 외로운 아이랍니다. 아빠도 엄마도 상구를 키우는 것을 원치 않는 느낌도 받게 하고요. 그러니 상구에는 눈물이 더 익숙한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 가운데 놓인 상구가 만들어 가는 이야기가 어찌 따뜻한 느낌을 줄 수 있을까요? 그건 상구네 집 앞에 하루아침에 생긴 커다란 집, 그 이웃 때문이랍니다. 갑자기 집 앞에 생긴 커다란 집, 그 집의 이웃은 상구네 집 앞에 시루떡을 놓고 가기도 하고, 맛난 만두를 놓고 가기도 합니다. 과연 상구네 이웃집에 살고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놀랍게도 상구네 새로운 이웃은 사람이 아니랍니다. 괴물이죠. 하지만, 사랑이 가득한 괴물이랍니다. 이름이 없어, 자신을 통구라고 부르게 된 이 친구는 정말 이상한 괴물이랍니다. 판타지 동화답게 이 통구의 존재가 대단히 환상적이네요. 그런데, 이 친구 덩치답게 마음도 넓고 커다랗답니다. 외로운 상구의 친구가 되어주고, 상구가 기댈 의지처가 되어준답니다. 물론, 통구 역시 외롭고요. 그러니 외로운 둘이 서로 기대며, 의지가 되고 있네요.

 

특히, 이 둘이 함께 마음을 나누는 매개체는 바로 음식이랍니다. 우리가 함께 먹는다는 것은 대단히 소중한 시간이죠.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은 엄청 어렵거든요. 그러니, 함께 음식을 먹는다는 건 단순히 음식을 먹는 시간이 아닌, 마음을 나누고 사랑을 나누는 시간이죠. 아울러, 설령 서로 관계가 서먹한 사이라 할지라도 함께 음식을 먹으며, 음식을 통해 마음 문이 조금씩 열리게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야기 속에서 마치 엄마의 마음으로 외로운 상구에게 맛난 음식을 해주는 통구의 마음이 너무 아름답고 따뜻하네요. 그래서 온통 슬프고, 눈물 가득할 조건뿐인 상구 이야기가 놀랍게도 온통 따스하고 행복하게 느껴지기까지 하답니다. 이러한 따스함이야말로 환상적인 선물이 되네요. 정말 <환상책방>이네요.

 

이 책을 읽은 우리 모두가 오늘 내 곁에 있는 수많은 상구들을 발견하고, 관심을 기울이며, 더 나아가 그들에게 포근함을 선물할 수 있는 통구가 될 수 있다면 좋겠네요. 물론, 내가 기댈 통구도 있으면 좋겠고요. 마치 슬픔 가운데서 행복의 꽃이 예쁘게 피어나는 것과 같은 느낌을 갖게 하는 참 좋은 동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