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리나 바우솔 작은 어린이 24
이경혜 지음, 주리 그림 / 바우솔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리나에게는 쌍둥이 언니가 있답니다. 이름은 나리(둘은 서로 이름의 순서가 바뀌어 있네요. 나리가 언니, 리나가 동생인 일란성 쌍둥이랍니다). 둘은 쌍둥이지만 성격이 서로 완전히 다르답니다. 언니인 나리는 언제나 앞에 용감하게 나서는 성격인데, 동생 리나는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을 두려워하는 성격이랍니다. 좋아하는 것도 리나는 미술을 좋아하여 미술캠프를 신청하였고 장래 꿈은 책방 주인이 되는 것이지만, 언니 나리는 웅변캠프를 신청하고 장래 우주비행사가 되는 것이 꿈인 적극적인 성격이며, 약간은 왈가닥인 친구랍니다.

 

그런데, 큰일 났네요. 미술 캠프를 신청한 리나에게 언니가 자신과 캠프를 바꿔 가자는 겁니다. 언니는 리나가 싫어하는 웅변 캠프를 신청해놓고 말이죠. 처음엔 반대하지만, 결국엔 언니 나리에게 동생 리나는 지게 됩니다. 부끄럼쟁이 리나가 과연 웅변 캠프에서 잘 해 낼 수 있을까요?

 

아닌 게 아니라, 처음 출석을 부르는 시간부터 리나는 부끄러움 때문에 작게 대답하고, 이 일로 인해 울기까지 하네요. 가뜩이나 크게 말하는 게 익숙한 웅변 캠프의 친구들 앞에서 리나는 더욱 부끄러움 많은 아이, 이상한 아이가 되고 말입니다. 하지만, 그런 리나는 친구들이 모두 두려움 가운데 주저할 때, 자신이 용기 있기 앞에 나서게 된답니다. 엄청난 빗줄기에 캠프가 위험한 상황에서 말이죠. 물론, 자신의 언니를 생각하면서 이런 용기를 내지만, 실제 용기를 낸 건 바로 리나죠.

 

이런 이야기를 통해, 작가는 말하네요. 우리 안엔 여러 가지 모습이 공존하고 있다고 말입니다. 그러니, 어느 한 쪽만 가지고 자기 스스로를 단정 짓지 말라고 말입니다. 내 안엔 부끄럽고 소극적인 모습만 있는 것이 아니라, 놀라운 용기를 낼 수 있는 그런 모습도 함께 있다는 거죠. 그러니 ‘난 겁쟁이야’라고 단정 짓고 자꾸 물러서지만 말고, 내 안에 있는 용감한 녀석을 끌어낸다면 어떨까요? 겁쟁이, 부끄럼쟁이 리나가 위기상황 앞에서 놀라운 용기를 보여줌으로 다른 아이들에게도 용기를 불어넣어주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아울러 작가는 말하네요. 내 곁에 있는 친구들 역시 보이는 그 모습만이 친구의 전부는 아니라고 말입니다. 비록 겉으로 보이기에는 겁쟁이처럼 보이는 모습이라 할지라도 쉽게 타인을 판단하고 규정지어서는 안 된다는 거죠. 왜냐하면 그들 안에도 리나처럼 용감한 친구가 꿈틀거리고 있을지 모르니 말입니다. 반대로 언제나 내가 용감할지라도 마찬가지고요. 내 안에도 내가 알지 못할 겁쟁이가 도사리고 있을지 모르니 결코 섣불리 자신하진 말아야겠죠. 이처럼 이 책은 내 안의 용기를 끄집어 내주는 감동적인 동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