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재석이가 결심했다 까칠한 재석이
고정욱 지음, 마노 그림 / 애플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고정욱 작가의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를 처음 만난 것은 시리즈 다섯 번째 책인 까칠한 재석이가 폭발했다였다. 뒤늦게 유명하던 시리즈 한 권을 읽은 후, 그 전 내용이 궁금해 몇 권을 찾아 읽은 기억이 있다.

 

그랬던 시리즈 여섯 번째 책이 나왔다. 이번 제목은 까칠한 재석이가 결심했다인데, 다루고 있는 주제는 게임이다.

 

요즘 청소년들 가운데 게임을 하지 않는 청소년들은 드물게다. 그만큼 우리 안에 깊이 들어와 있는 게임. 게다가 이젠 언제나 손에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으로 언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시대이기에 더욱 게임은 우리 곁에 가까이 있다. 이러한 때, 혹 게임의 부정적 요소는 무엇이며, 긍정적 요소는 무엇이 있을지 소설을 통해 생각해볼 수 있다.

 

이야기는 재석이의 여자 친구인 보담이의 사촌동생인 은미가 게임을 하다가 보험 보상금 85백만 원(엄마의 죽음 이후에 받게 된 보상금)을 게임 아이템을 구입하는 일에 사용해 버리면서 시작된다. 이런 충격적인 사실을 들은 은미의 아버지는 건설현장에서 정신을 읽고 크게 다치고 만다.

 

이렇게 게임에 중독된 은미를 돕기 위해 재석이와 친구들이 나서게 된다. 은미가 게임에 빠져들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게임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어떤 조치들을 취해야 하는지. 아울러 게임에 관련된 장래 직업들은 무엇이며, 어떻게 준비할 수 있는 지 등. 게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전해주고 있다.

 

아울러 재석의 꿈,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한 재석의 노력까지 함께 하며 소설은 진행된다. 일진이었던 재석이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은 그것만으로도 청소년들에게 도전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자신의 확고한 꿈을 가지고 그 꿈을 향해 노력하는 모습이 아이를 둔 부모로서 부럽기도 하다. 우리 아이들이 무엇이든 자신이 진정 원하는 꿈, 자신이 진정 행복할 수 있는 꿈을 붙잡고 나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는 많은 청소년들에게 사랑을 받는 시리즈이며, 쉽게 읽힐 수 있는 소설임에 분명하다. 그럼에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여전히 뭔가를 가르치고 전하려는 작가의 열정이 조금은 과하지 않은가 싶은 점이다(물론 이는 전적으로 개인적 의견에 불과하다.). 소설의 재미보다는 유익성 쪽으로 치우친 것처럼 느껴짐이 조금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물론, 그 유익성은 우리에겐 큰 가르침이 될 것임에 분명하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