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 현대과학의 양면성, 그 뜨거운 10가지 이슈 살림 블로그 시리즈 4
이은희 지음, 류기정 그림 / 살림 / 200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름지기 사람이 자기 전공분야는 당연히 깊숙하게 알아야 하지만(everything in something), 자기 전문분야가 아니라도 다른 분야에 대해 두루두루 조금씩은 알아야 (something in everything)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그래서 평소에 잘 모르지만  내 전공과 동떨어진 분야의 책들을 억지로 많이 읽으려고 노력을 한다. 과학분야의 책들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은희씨의 책은 이미 몇년전에 <하리하라의 생물학카페>를 재미있게 읽은 적이 있어 이번 새책 출간을 반갑게 생각하며 읽었다. 여전히 장점이 많은 과학상식책지만 조금은 아쉬움도 있는 독서였다.

1. 좋았던 점

무엇보다 이은희 작가의 장점은 글을 쉽게 쓴다는 점이다. 과학문외한들에게 어떻게 설명하면 과학상식이나 새로운 과학계의 조류들을 대충이나마 쉽게 전달할 수 있을까를 잘 아는 작가이다. 그래서 이 책은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주제지만 부드럽고 쉽게 책장이 넘어간다.  게다가 글도 재미있게 쓴다. 따라서 이 책과 2권을 읽으면 웬만한 과학계의 요즘 이슈들에 대해서 조금씩은 풍월을 읊을 수 있는 정도는 될 것이다. 물론 아주 기초적인 얘기들이겠지만.

2.아쉬웠던 점

1) 쉽게 쓰자는 의도가 너무 지나쳤을까.  어떤 부분들은 너무 상식적인 수준(초등학생이나 중학생 정도 수준에 어울리는)의 설명이 많아 조금은 심심했다.  건방진 얘길런지 몰라도 책 읽으면서 그리 많은걸 배운 다는 느낌이 들질 않았다. 그냥 신문에 실리는 과학면의 설명 보다 약간 쉬운 정도의 얘기들. 딱 그 수준이었다. 따라서 이은희 작가의 다음책은 "쉽지만 깊숙한 내용까지" 포괄하는 다소 버거운 난관을 넘는 책이었으면 한다.

2) 요즘들어 멀쩡하게 한권짜리로 나와야 할 책들을 2권으로 쪼개서 파는게 유행하더니 이 책도 예외가 아니다. 글씨 무지막지하게 크고 글간격,문단간격 시원시원하고 삽화가 실린면은 그냥 한쪽씩 잡아먹는다. 실제로 글 실린 면은 편집만 잘 하면 120~130쪽 정도일 책을  210여쪽으로 부풀려 한권이란다. 아예 쓸 내용이 없어서 그랬다면 모르지만 <과학블로그2>가 또 있단다.  출판사에서 의도한 바가 그 무엇이라고 주장하건간에 내가 볼땐 책 2권으로 부풀려 팔아보자라는 상술로만 보인다. 그냥 1권짜리 책은 한권으로 만들자. 책 속에서 환경의 중요성을 역설하면 뭐하나. 한권이면 족할 책 두권으로 부풀려서 파는게 자원낭비고 환경파괴지.

3) 처음부분 보다는 읽어갈 수록 뒷심이 조금 달린다. 특히 맨 마지막 10장 <석유에너지> 부분은 이 책에 왜 실었는지 모르겠다. 경제학책도 아니고 국제정세책도 아니면서 석유의 과학적인 부분을 건드린게 아니고 경제나 석유값파동에 대한 얘기만 하고 있으니.  이 책 제목이 "과학"블로그 인것을 생각할 때 차라리 석유가 생성되는 과정이나 원리, 그리고 왜 중동지방에 유난히 유전지대가 많은지를 설명했으면 좋았으련만.

아참, 그러고 보니 이은희씨는 생물전공이지.

3. 마무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이땅의 많은 과학문맹자들에게 꼭 읽어보라고 권할만하다.  나이의 많고 적음을 떠나 "난 정말 과학상식이 부족해"라고 생각하신다면 꼭 한번 훑어라도 보시길.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울보 2005-11-09 2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허 과학문맹자여기요,,,저는 너무 어렵지 않게 쉽게 설명한 과학이 좋아요,,,

거친아이 2005-11-09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학은 내가 갈 길이 아니어요...생각하지도 않고 쳐다보지 않는 곳이 과학인데...

놀자 2005-11-09 2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또한 과학문맹자..ㅠㅠ

야클 2005-11-09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보님/ 저도 과학문맹자랍니다. 고딩때도 과학은 늘 헤맸어요. ^^

거친아이님/ 멋진 과학선생님은 생각하고 쳐다보셨겠지요? ^^

놀자님/ 이제 신화랑 그만 노시고 과학책을 읽으세요. ^^

하루(春) 2005-11-09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청소년을 위한 과학책,이라고 돼 있는데요?
맨 위의 everything in something, something in everything 마음에 드네요.

야클 2005-11-09 2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님/ 아, 님 또래를 대상으로 한 책이었군요. 어쩐지.... ^^

가시장미(이미애) 2005-11-10 0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봐야겠네. 과학적인 상식이 너무 부족해서. 가끔씩 아이들의 질문에 당황해..;;;

바람돌이 2005-11-10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학 문맹자 저네요. ^^ 사실 저도 이거 이벤트 당첨돼서 지금 읽어야 되는데, 다른 책본다고 미루고 있습니다. ^^

바람돌이 2005-11-10 1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클님 제 서재에 책 <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2>요. 치카님이 먼저 말한 걸로 알고 말씀을 안하신 건지 아니면 그냥 파란여우님이랑 놀러오신건지(^^) 알수가 없어서요. 치카님은 이 책을 가지고 계셔서 안하신다는데 그럼 두번째가 야클님이거든요. 야클님이 거부하시면 바로 새벽별님께로 갑니다. 제 서재에 댓글로 의사를 남겨주세요. 오늘도 배부르고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

moonnight 2005-11-10 1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한권으로도 충분할 책을 두 권으로 나누는 거, 정말 싫어요. -_- 옛날에 나온 책들처럼 자잘한 글씨에 두툼한 책에 더 정이 가는데.. ;;

야클 2005-11-10 1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미씨/ 한번 보시와요, 장미선생님 ^^

바람돌이님/ 얇아서 금방 봐요. 그리고.... 전 그런거 거부 안해요. ^^

달밤님/ 저도 쪼개는거 너무 싫어요.좋아하는 남녀들 갈라놓는것 보다. ^^

가시장미(이미애) 2005-11-11 0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왜 갑자기 공손.....? 형 나한테 소개팅 부탁하려고 그러지? +_+ ㅋㅋ

하루(春) 2005-11-11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또래요?? 어머, 제가 그렇게나 어려 보여요? *^^*

야클 2005-11-12 0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미씨/ 어머... 제가 언젠 공손하지 않았나요? ^^ 눈치도 빠르셔.....

하루님/ 요즘들어 하루하루 성숙(?)해 지고 계시는 게 느껴집니다. ^^

2005-11-15 14: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야클 2005-11-15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엉덩이만 보이는 숨어계신 분/ 켁~~~ 님이 과학문맹이면 저는 뭡네까??? ^^

야클 2005-11-27 1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벽별님/ 글쎄 말이예요. 어차피 두권으로 파나 약간 비싸게 한권으로 파나 그게 그걸꺼 같은데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