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빌딩을 짓기 위한 도시들의 경쟁과 함께, 중국을 필두로 이번엔 세계 최대 `관람차 경쟁'이 벌어졌습니다.
싱가포르가 내년 봄 가동 예정으로 대관람차를 짓기 시작한데 이어, 중국 베이징(北京)에도 2009년 완공 목표로 세계 최대 관람차 공사가 시작됐다고 BBC방송 등 외신들이 6일 보도했습니다.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차오양공원에 들어설 대관람차 `그레이트 베이징'은 민간 테마파크 건설회사인 `그레이트 베이징 코포레이션'이 건축을 맡았습니다. 5일 기공식을 가진 이 관람차는 2009년 봄 가동될 예정인데, 높이가 208m에 이르고 최대 탑승인원이 1920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지름 198m의 원형 틀에 48명을 한번에 태울 수 있는 캡슐 40개가 매달리게 된다. 뺑뺑 돌리면 시간당 5760명까지 태울 수 있다네요.
공사비용으로 9900만 달러(약 890억원)가 들어간답니다. 외신들은 중국이 자랑하는 만리장성의 영어 표기 `그레이트 월'(The Great Wall)을 본떠 이 관람차에 `그레이트 휠(The Great Wheelㆍ거대한 바퀴)'이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기술 자랑'에서 시작된 대관람차의 역사

대관람차는 1893년 시카고 세계박람회 때 게일 페리스라는 건축가가 프랑스 파리 박람회 상징물인 에펠탑과 경쟁하고자 높이 80m의 바퀴형 탈것을 만들면서 세상에 탄생했다고 합니다. 파리는 1900년 박람회 때 높이 100m의 관람차를 선보여 `복수'에 성공했다는 일화가 있지요.
과학기술 발전을 과시하기 위한 상징물로 출발한 대관람차는 20세기 세계 곳곳에 들어선 놀이공원의 놀이기구로 성격을 바꾸면서 인기를 모았습니다. 21세기 들어 대관람차는 다시 `경제력의 상징'으로 각광받는 분위기인데요. 특히 시각적 효과가 높고 야간 조명이 가능해 랜드마크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대관람차를 가장 좋아하는 나라 중의 하나는 일본이 아닐까 싶어요. 1990년대 말 이후 일본에서는 오사카 `템포잔 관람차'(100m)와 `HEP 파이브'(106m), 도쿄(東京) 에도가와 `다이야토 하나 관람차'(117m)와 오다이바 `팔레트'(115m), 후쿠오카(福岡) `스카이드림'(120m) 등이 잇달아 세워졌습니다.
영국 런던에는 밀레니엄을 기념해 2000년 1월1일 가동을 시작한 `런던 아이(London Eye)'가 만들어졌지요. 런던아이는 몇년 간 세계 최대 관람차 자리를 지켰지만, 작년 5월 중국 난창(南昌)에 더 높은 관람차가 들어서면서 밀려났습니다. 중국에는 하얼빈(哈爾濱), 정저우(鄭州), 창샤(120m) 등에 높이 110∼120m의 대관람차가 잇달아 세워졌거나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대륙의 욕심은 끝이 없다고 봐야 하나요, 인간의 경쟁심이 워낙 가지가지라고 봐야 하나요.

제 경우는, 언제 대관람차를 마지막으로 타봤는지... 기억이 잘 안 나네요.
사실 타보면 재미도 없고 암것도 아니지만 대관람차에는 역시나 모종의 '로망' 같은 것이 있지 않나 싶어요. 발명자인 페리스의 이름을 따서 영어로는 보통 페리스의 바퀴(Ferris wheel)라고 하고 일본에서는 다이칸란샤(대관람차)라고 하는데, 아마 일본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우리도 대관람차라 부르게 된 것 같습니다.

------------------------------- 세계의 대관람차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스탕 2007-11-07 1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정말 끝내주네요!! 전 아직 관람차를 못타봤어요 -_-;;
저렇게 높이 올라가면 정말 날아가는 기분일것 같아요.
그런데 내려올때 롤러코스터 타는것같은 느낌이 안들까요? +_+

딸기야놀러가자 2007-11-07 16:45   좋아요 0 | URL
제 기억으로는, 날아가는 기분도 전혀 안들고요,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은 전혀 안들었어요.
어디서 탔는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워낙 느려서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