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Sahara Lounge (Digipak)
카카오 M / 2004년 7월
평점 :
품절


그날 아침 이래저래 기분도 가라앉은 상태였고, 또 우리 동네(사무실의 제 자리 부근) 기압골이 심상찮고... 그런데 창밖은 화창하고 해서 낮에 산책 나가리라, 했었답니다. 마침 문화상품권 1만원권 두 장이 생겨서 교보문고에 갔어요. 손목시계를 살까 꼼꼼이 장난감을 살까 외국 책 한 권을 살까... 모두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들이라 이 참에 하나를 선택해야지 했는데 뜬금없이 핫트랙스에서 CD를 사는 걸로 낙착.

사하라 라운지. 근사하죠? 푸투마요는 미국 월드뮤직 레이블인데요, 사보는 것은 저도 이것이 처음이예요. 이런 류의 월드뮤직 레이블로는 러프가이드 투~가 유명하고, 저도 그쪽은 '러프가이드 투 쿠반 뮤직' 때문에 아무래도 귀에 익게 느껴지는데(그렇다고 그 레이블의 CD를 다수 소장하고 있다거나 하는 것은 전혀 아닙니다만;;) 국내에 들어와 있는 것들로는 푸투마요 쪽이 더 다양할는지도 모르겠네요. 듣기로는 러프가이드가 확실히 더 '학구적'이고, 푸투마요는 대중적이라고 해요.

푸투마요는 카이로에서 알제까지, 그러니까 마그레브를 테마로 잡은 것도 있고, 커피로 유명한 나라들의 음악, 와인이 많이 나는 나라들의 음악, 이런저런 다양한 테마로 지역들을 나눠 월드뮤직을 선보이고 있거든요.
마그레브 것과 사하라 것이 어떻게 다를지는 모르겠지만(지역적으로는 거의 일치하니까) 아마도 제가 산 것은 '라운지'가 붙어있으니 좀 토속적인 느낌이 덜하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것들이 아닐까 싶어요.

지금 듣고 있는데, 진짜 중동 가요들(이라크산 불법 복제 CD로 몇장 갖고 있습니다;;)보다는 훨씬 '월드뮤직'스럽네요. 중동을 '서남아시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중동 음악이 아무래도 유럽이나 미국 음악보다는 아시아적인 요소들이 있어서 친근하기도 하고 그래요. 한국 사람들이 들으면 유치해, 라고 말할만한 가요들도 꽤 있는 것 같고요. 뽕짝스러운 구석이 분명히 있거든요. 서양 좋아하는 사람들, 아시아적이고 뽕짝스러운거 노골적으로든 은밀히든 싫어하잖아요.
그런 사람들에겐 중동 음악 들으라 얘기하기 싫습니다만.  이 사하라 라운지의 경우는 아시아적인 중동 음악이 아니라 세계화(미국화 유럽화) 된 듯한 분위기가 많이 나고(오늘날의 미국풍 한국 가요를 듣는 외국인들도 이렇게 평가할지 모르지요) 맛뵈기로 들을만 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늘빵 2007-05-23 1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동가요는 한번도 못들어봤는데 어떨지 궁금하군요. 음악은 들어봐야 아는데.

마노아 2007-05-23 1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음악은 제대로 들어야 감상을 하는 거죠. 저도 궁금하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