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부터 폭풍 관심을 갖게 된 야나기 무네요시!


전부 읽고 리뷰를 쓰리라 마음 먹으며 이 책들을 묶어 올려본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조선과 그 예술
야나기 무네요시 지음, 이길진 옮김 / 신구문화사 / 2006년 1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12월 04일에 저장

미의 법문- 야나기 무네요시의 불교 미학
야나기 무네요시 지음, 최재목.기정희 옮김 / 이학사 / 2005년 5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13년 12월 04일에 저장
절판
다도와 일본의 미
야나기 무네요시 지음, 김순희 옮김 / 소화 / 2004년 9월
7,500원 → 7,120원(6%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3년 12월 04일에 저장

공예문화
야나기 무네요시 / 신구문화사 / 1993년 6월
11,000원 → 11,000원(0%할인) / 마일리지 110원(1%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3년 12월 04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도 외출 준비가 필요하다.


왜?


바깥에서 책을 읽을 때 지나다니는 사람, 혹의 건너편 테이블에 앉아 있는 사람의 시선이 불편할 때가 분명있다.


유독 나만 그럴거라 생각하고 싶지 않다!


책 속으로 빠져들지 못하고 남의 시선이나 의식하고 있는 독서 초보인 내가 어찌 신경이 안 쓰이겠는가?


나를 포장하기에도 넉넉지 않은 시간에 짬을 내서 책도 외출 준비를 시킨다.


이.렇.게...




수업 중 사용-_-금지
학교 다닐 때 누구나 한번쯤은 다 해봤을 만화책 페이크...
다 커서도 한다는 거 ㅎㅎ

난 국어시간에 많이 읽었지~ (옛날 생각난다;;)



그 외 애용 중인 독서 아이템들...




요 녀석 때메 팔이 편안하다.
엎드려 책 읽는 나한테 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학집요 - 성인이 갖추어야 할 배움의 모든 것
이이 지음, 김태완 옮김 / 청어람미디어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학집요를 읽으면서 드는 생각이 분명 한글을 읽고 있는데도 해석이 필요했다는 거다.

내가 선조 대에 산 사람도 아니고, 머리가 뛰어나서 이해력이 좋은 것도 아니라서 말이다.

율곡이이 살아 생전 내가 조선시대에 태어나 운 좋게 선조 대에 살았다고 한들, 난 성학집요를 읽을 수 없다. 읽는 것조차 반역이기 때문이다. 왕의 교과서를 사대부가 읽던 종친이 읽던 반역은 반역이다.


긍께... 지금 이 시대에 태어나 이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자!라는 마음으로 '내 멋대로' 리뷰를 시작해본다.


聖學輯要 한자 풀이 그대로... 성인의 학문을 모은 책이다. 조선시대 성인의 학문은 유교이다.

사서(논어, 맹자, 중용, 대학)육경(역경, 서경, 시경, 춘추, 예기, 악기)과 옛 성현의 말씀을 대학 순서에 따라 해당하는 글을 발췌해 편찬한 책이다. 


-----------------


정독을 위한 순서


1. 성학집요의 편찬 시대 배경 이해하기.


서문보다 먼저 부록 670~684 [성학집요에 대하여]부터 읽기 바랍니다.


율곡 이이가 대학의 본지인 수신제가치국평천하의 여러 단계(26쪽, 27쪽 참고 바람)를 이와 관계있는 사서육경 및 성현의 말을 모아 자신의 주석을 붙여 엮은 책으로 홍문관 부제학으로 있던 1575년 선조에게 받쳤습니다.

후사 없이 승하한 명종의 뒤를 이어 선조는 조선 건국 이래 왕의 아들이 아닌 자가 왕이 되는 첫 사례를 남깁니다. 그러니 제왕학은 고사하고 세자 교육 또한 받지 못한 백지 상태로 선조는 즉위하게 됩니다.


스승도 필요했을 것이고, 이런 심각한 상황에 신하가 가만히 있으면 도리가 아니였겠죠? ㅎㅎ

윗글은 대충 제가 아는대로 적은 것이고, 670~684쪽은 꼭! 읽고 넘어가세요!



2. 619쪽 포스트잇을 붙인다.


읽다보면 모르는 사람들 참 많이 나옵니다.

한국 역사 인물들도 잘 모르는데 중국 역사 인물은 알 턱이 없죠.

619쪽부터 669쪽까지 책 속에 언급되는 인물들의 설명이 나와있습니다.



3. 일러두기부터 쭉쭉 읽어나간다.



4. 읽다가 '신이 생각건대'라는 문구부터는 소리내어 읽는다.


신이 생각건대, 이 뒷 부분부터 율곡이 해당 윗글에 대해 쉽게 풀이하고 자신의 생각을 넣어 들려줍니다. 그러니 내가 다른 사람한테 말해주는 것처럼 소리내어 읽는 게 머릿속에 속속 들어옵니다.



5. 모르는 것을 만나면 무조건 걸고 넘어진다.


책상에 앉아서 읽는다면 컴퓨터로 검색을~

지하철에서 읽는다면 휴대폰으로 검색을~

찾아볼 조건이 안된다면 폰 메모장에 입력하거나 포스트잇 붙여놓고 나중에 찾아보기!


성학집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사전이 꼭! 필요합니다.


저는 이렇게 찾아 흔적을 남겼습니다.



위의(威儀), 매상(昧爽), 가라지, 제절(制節), 반목(反目), 깝작거리다, 가멸다, 칭사(稱謝), 은일(隱逸), 부화뇌동(附和雷同), 고식적(姑息的), 서캐, 칭탁(稱託), 참소하다, 명철하다, 지엽적, 한갓, 느즈러지다, 아교(阿膠), 편벽(便辟), 섶, 담지자, 부닐다


들어본 기억도 없고, 써본 적도, 말로 뱉어 본 적도 없는 단어들이다. 책 읽기도 전에 단어 뜻부터 찾아야 했다. 문장을 이해하기 위해서... --;



책을 읽고 율곡 이이의 글재주에 감탄하며...


오만원의 아들 오천원 ㅡ,.ㅡ;


선조의 흠을 고상한 말로 깔대로 다 까면서 군신의 도리를 다한다는 느낌를 남겨놓고 자기 할 말 다하는 재주에 감동해 본다.

'내(율곡)가 너(선조)보다 더 많이 알아. 똑바로 해! 근데 넌 나보다 더 성군이 될거야.'

뭐 이런 느낌...

앞부분은 선조를 칭찬하면서 뒤로가면 너 그렇게 하면 안돼. 백성들이 얼마나 힘들겠니?

살살 달래가면서 할 말은 다한다. 임금을 상대로 율곡 대단하다. +ㅁ+



내 맘대로 공감...


359p

신이 생각건대, 하늘과 땅은 만물의 부모이고, 임금이 백성의 부모라는 말은 매우 적절한 말입니다. 장자(張子)의 [서명(西銘)]은 하늘과 땅을 부모로, 임금[大君]을 종가의 맏아들[宗子]로 여겼는데 그에 관해 더욱 상세하게 설명을 하고 있어 아래에 조심스럽게 수록합니다.


성학집요를 읽고 나서 율곡이 생각한 왕도정치란 이 2줄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자식 굶기는 부모 없고, 자식 힘든 일 시키려는 부모 없고, 자식 아프길 바라는 부모 없다.

뭐... 이런 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면 곧 성군이다. 백성을 자식처럼 여겨라.



448p

주자가 말했다. "한 가지 의롭지 않은 일을 하고 죄 없는 한 사람을 죽여서 온 세상을 얻더라도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은 마음이 바른 것이다."


이상은 창업(創業)의 도리를 말한 것입니다.


이것은!!! '리딩으로 리드하라'에 있던 말인데;;; 찾아봤더니, 299쪽에 나와있었다.

[불의한 일을 단 한 번, 무고한 사람을 단 한 명 죽여서 천하를 얻을 수 있다 하더라도 결코 그렇게 하지 않는다.]

율곡이 20살 때 자신을 경계하기 위해 지은 [자경문] 중 일부였습니다. -_-;;

율곡이 지었다고 써있지만 주자의 말을 빌려온거라는 -ㅅ-+



489p

맹자가 말했다. "아내가 없는 늙은이를 환(鰥)이라 하고, 남편이 없는 늙은이를 과(寡)라 하며, 자식이 없는 늙은이를 독(獨)이라 하고, 부모가 없는 어린이를 고(孤)라고 합니다. 이 네 부류는 온 세상에서 가장 곤궁한 백성이면서 호소할 데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문왕은 정령을 발하여 어진 정치를 베풀 때 반드시 이 네 부류를 먼저 돌보았습니다. 시경에서 '부자들이야 괜찮지만 괴롭고 외로운 사람들이 불쌍하구나!'라고 하였습니다."


'환과독고'로 찾으면 없고 '환과고독'이라고 찾으면 나오더군요.

 맹자(B.C.372~B.C.289)가 살던 시대부터 복지 정책의 우선 순위가 명확했다는 것에 '대단한데?' 살짝 놀랐습니다.



515p

주역에서 말했다. "하늘과 땅이 사귀는 것이 태(天地交泰)이다. 임금은 이것을 본받아 하늘과 땅의 도를 잘 마름질하여 이루어내고 하늘과 땅의 마땅함을 도와서 이로써 백성을 돕는다."


이 문구를 읽고 뜬금없이 생각났던 게 '정도전', '경복궁'이였다.

아~ 경복궁 왕비 침전을 교태전으로 지은 이유가 있구나.  ///ㅅ///



이러면 안되지만 그래도 내 맘대로 공개...






읽고 생각한 내 멋대로의 요점


양심을 회복해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사사로운 욕망과 간신배에 흔들리지 않으며, 간언도 서슴지 않는 올곧은 충신을 밝혀 부모의 마음으로 백성을 어여삐 여기십시오.



꼭! 읽으세요.


율곡 이이가 선조에게 바라고 들려주고 싶었던 국가경영철학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이 책은 정말 매력적입니다!


이해력 부족하고 정독하는데 한참 걸리는 시는 분들 언제 사서(논어, 맹자, 중용, 대학)육경(역경, 서경, 시경, 춘추, 예기, 악기)을 모두 읽어보겠습니까?


성학집요 한 권으로 핵심만이라도 읽어봅시다!


유학에 빠져들 것만 같습니다.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과 떠나는 국보 건축 기행 딸과 떠나는 여행시리즈 2
이용재 글.사진 / 디자인하우스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3p 아래서 첫번째 줄 / 월성대군 → 월산대군

232p 위에서 2번째 줄 / 명전전 → 명정전


정말 순수한 오타로 보이네요.

난 책 읽으면서 오타 찾는게 왜케 재밌지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모 1,000원

딸과 떠나는 인문학 기행 5,000원

딸과 떠나는 국보 건축 기행 5,000원

고문진보 전집, 후집 42,000원


5권을 제외하고 모두 알라딘 보다 비싸게 구매했다.


도서전은 택배비 4,000원

알라딘은 무료


미련이 좀 남는다. 아껴서 몇 권 더 살 수 있는 건데...

나름 재미있게 탐독하면서 열심히 읽고는 있는데 내년까지 쭉쭉 읽어나가야 할 것 같다.

읽지도 않는게 욕심만 많아서 - -;


저만 이러는 건 아니겠죠? 


지름신은 알라딘이 안전하다는 거;

도서전에서는 40%이상 할인이 안전하다는 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