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풀잎 민음사 세계시인선 22
W.휘트먼 / 민음사 / 1998년 11월
평점 :
품절


보다 힘찬 교훈

당신은 지금껏 당신을 찬미하며 당신에게 공손하고 당신에게 길을 비켜 주는 사람들의 가르침만을 배워 왔단 말입니까?

당신은 당신을 거슬리고 당신에게 버티고 당신을 업신여기며 앞서 가려고 당신과 다투는 사람들의 크나큰 가르침은 배우지 못했단 말입니까?

122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티피 - 동물과 대화하는 아이
티피 드그레 글, 실비 드그레.알랭 드그레 사진, 강소라 옮김 / 사람사는세상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J&B는 두 명의 아프리카 소년을 만났다. 표범을 보자 아이들은 무서워서 소리를 지르며 달아났다. 야생 동물 앞에서는 절대로 그래서는 안 된다는 걸 그 아이들은 몰랐던 것 같다. J&B는 그 아이들을 먹이로 생각했다. 그래서 두 아이 중 작은 아이한테 덤벼들었다.
엄마 아빠와 나는 미처 끼어들 틈이 없었다. 표범은 정말로 빨랐다.
엄마는,
"가서 다비드를 데려와야겠어."
라고 하시더니 집 쪽으로 달려가셨다. 아빠는 무서운 목소리로 내게 일렀다.
"티피, 넌 여기서 꼼짝도 하지 마!"
그리고는 레옹과 나를 남겨두고 J&B가 공격한 아이를 구하러 가셨다. 나는 아빠가 달려가는 걸 보았다. 그러다 결국 아빠 말을 거역하고 아빠를 쫓아갔다.
J&B는 먹이에서 몇 미터 떨어진 거리에 공격 자세로 서 있었다. 입에는 피가 묻어 있었다.
나는 피투성이가 된 아이를 안고서 J&B에게 부드럽게 말을 걸고 있는 아빠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J&B는 그 아이를 놓치기 싫은 것 같았다. J&B는 자기 먹이를 되찾으려고 진짜로 아빠에게 달려들 기세였다. 어쩌면 아빠까지 공격할지도 몰랐다.

나는 굉장히 화가 났다. 누군가가 J&B에게 그러지 말라고 명령을 해야만 했다. 나는 J&B에게 다가가 이렇게 말했다.
"J&B, Stop it!"
J&B는 영어만 알아듣는다. 나미비아에서는 영어를 쓰기 때문이다.
J&B가 확실히 알아듣도록 나는 J&B의 코를 한 대 쳤다. 자기가 지금하고 있는 짓이 아주 나쁜 짓이며, 내가 무지무지 화가 나기 전에 내 말에 복종해야 한다는 걸 알아듣도록 꽤 아프게 찰싹 쳤다.
그러자 J&B는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고 하려던 걸 멈추었다. 혼날 때 늘 그렇듯이 J&B는 화가 난 표정이었다. - 42~46p

위험한 뱀이면 마주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위험하지 않은 뱀이면 친구가 될 수도 있다. 사실 이건 다른 모든 동물한테도 마찬 가지다. 이것만 알면 겁낼 이유가 없다. - 92p

동물이 우리한테 조심하는 것처럼 우리도 동물한테 조심하면 된다. 그러면 문제가 없다. - 93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진기행 김승옥 소설전집 1
김승옥 지음 / 문학동네 / 200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내가 이사를 온 첫날 저녁, 할아버지 앞에 불려나가서 들은 얘기를 지금도 기억한다. 그것은 일종의 오리엔테이션이었다. 몇 가지 나의 가족관계에 대해서 묻고 나서, 할아버지는 갑자기, 내가 6.25 때는 몇살이었으냐고 물었다. 정확한 나이는 얼른 계산이 되지 않아서 열 살이었던가요, 하고 내가 우물쭈물 대답하자, 할아버지는 아마 그럴 거라고 하며 사변이 남겨놓고 간 것이 무엇인 줄을 모르겠군, 하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사변 전에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고, 있다고 해도 어린아이로서의 기억밖에는 가지고 있지 않으므로 무엇이 사변 후에 더 보태지고 없어진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솔직히 대답했다. 그러자 할아버지는 고개를 끄덕이고 나서 그것은 가정의 파괴라고 한마디로 얘기했다. 그렇게 말하는 투가 마치 내가 나쁜 일을 해서 책망이라도 한다는 것처럼 단호하고 험악했기 때문에 나는 정말 죄를 지은 기분이 되어 꿇어앉았던 자세를 더욱 여미었다. 89~90p

낙선될 걸 알고 있었지만 다행히 심사위원들이 멍청이들이어서 당선될 경우도 없지 않다고 생각하여 당선소감까지, 아주 정직한 소감까지 써둔 것인데 한번 굉장히 정직해 볼 기회가 영 달아나버렸다. 정직해보고 싶은 기회를 주지 않는 게 세상이다, 라는 생각도 퍽 흔한 생각이지만, 이젠 내 고정관념 중의 하나이다. 가짜인 줄 알면서 왜 소설 응모를 했느냐고 묻는다면 나는 대답한다. 돈이 필요했다. 돈을 얻어들이는 일이나 자신에 대하여 가장 정직한 일이었다. 돈이 필요했다면 왜 하필 그런 수단을 썼느냐, 그러니까 말이다, 앞에서 나는 말하지 않았던가, 수단은 흔히 목적을 배반한다고. 딴은 괘씸하기 짝이 없는 명제다. 하여든 어제 나는 낙심천만하여 찬바람이 휩쓰는 거리를 헤매다가 내 방으로 돌아왔다. 151~152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덟 단어 -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박웅현 지음 / 북하우스 / 2013년 5월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 사람들은 나이와 성별에 따라 제각각 딱 맞는 상자를 만들고 모두들 그 상자 속에서 살아가는 것 같다는 이야기.
예를 들자면, 우리나라에는 이십 대 후반의 여자들이 들어가는 상자가 있다. 그 상자 속에는 어딘가 결혼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을 것이고, 여자다워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가 있을 것이다.-24쪽

우리는 아직도 각자의 상자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십 대가 살아야 할 상자, 삼십 대가 살아야 할 상자, 사십 대가 살아야 할 상자. 그 상자의 바깥으로 벗어나면 매년 명절마다 고문을 당하고, 주변 사람들로부터 측은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실패한 인생이라고 손가락질 받죠, 다른 것을 인정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자존을 싹 틔우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25쪽

완벽한 선택이란 없습니다. 옳은 선택은 없는 겁니다. 선택을 하고 올게 만드는 과정이 있을 뿐입니다.-141쪽

사회는, 기득권 세력은 고분고분한 사람을 원합니다. 그럴 수밖에 없죠. 자신의 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도발하는 사람이 있어서는 안 될 테니까요. 때문에 권위를 보이면서 복종하고 따라오라고 무언의 협박을 하죠. 우리는 그런 가짜 권위들을 검증하는 태도를 취해야 합니다.
우리를 무서워하게 해야 해요. 무조건 복종하는 사람들을 무서워하진 않아요. 회장님에게도 건의할 수 있는 거예요.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요. 상대 눈치를 보는 가장 큰 이유는 돈을 주는 사람이라는 생각 때문일 텐데, 우리는 공짜로 일을 하는 게 아니잖아요? 그쪽의 시혜를 받는 게 아니란 말이죠. 정당하게 일을 하고, 일한 만큼의 대가를 받는 것이니 할 말은 해야 하는 겁니다.-163쪽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영국기행"에는 이런 구절도 나옵니다.

영국인들은 외부의 법규는 모름지기 개인 내부의 입법자에게 비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17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두워서 좋은 지금 시작시인선 129
박소유 지음 / 천년의시작 / 2011년 5월
장바구니담기


누구는 상처를 꽃으로 읽지만
나는 벌써 꽃이 상처로 보인다-16쪽

처음 엄마라고 불러졌을 때
뒤꿈치를 물린 것 같이 섬뜩했다
말갛고 말랑한 것이 평생 나를 따라온다고 생각하니
어디든 도망가고 싶었다
너무 뜨거워서-19쪽

애인 손잡고 한참을 걸어왔는데
잡고 있던 손을 보니 빨간 고무장갑이다-24쪽

날아가라
나를 떠난 모든 것은 날개를 가졌다
처음부터 너를 가둔 새장은 없었다-26쪽

너도 울고 나도 울지만
한 번도 곁을 주지 않는 울음에는 평생 주인이 없다-3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