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으로 리드하라 - 세상을 지배하는 0.1퍼센트의 인문고전 독서법
이지성 지음 / 문학동네 / 2010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고전을 통해 독자들로 하여금 철학하는 사고를 가지길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엿보인다. 이 책이 인문학적이라고는 볼 수 없지만 사회적 지위의 키워드로 책에서 길찾기를 하는 독자에게 좋은 길잡이로서의 역할을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인은 미쳤다! - LG전자 해외 법인을 10년간 이끈 외국인 CEO의 생생한 증언
에리크 쉬르데주 지음, 권지현 옮김 / 북하우스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제목 표지만 보고 미친듯한 공감에 장바구니로 던져버렸다. 읽는 순간순간 경제발전이란 명목하에 미쳐 돌아가신 분들이 생각났다. 회사에 고스란히 바쳐진 삶, 시키는 일이 뭐든지 자신의 한계치 이상을 감당해내는 한국인, 에리크씨 절대 가족주의 경영아닙니다. 적나라한 주종관계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활초를 보다
정옥금 지음 / 해암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너무 시집을 안 읽는다.

읽으려고 노력한다는 게 일 년에 1~2권 정도다. ㅎㅎ

왜냐~ 시집을 고를 줄도 모를 뿐더라 아무거나 읽을 용기도 없고

읽었다고 해도 이해력이 부족한지 이해도 안되고 공감도 안된다.

어떤 시집은 처음부터 끝까지 시인의 자아에 갇혀 허덕이다가 빠져나와서는

'뭐라는 거야?'라며 허탈함에 한참 짜증을 냈다.

시인의 시상에 감히 다가갈 수 없겠끔 써 놓은 시들이 나를 시험대에 올려놓곤 해서

일찍 책을 덮었었던 것 같다.

 

우연하게

단편처럼 시를 쓰는 시인을 만났다.

빨간 표시가 눈에 띄어 그냥 넘겼더니 시집이였다. -_-;

 

안 읽으려 했는데 찰나에 눈이 몇 줄을 훑어 버려

한 편 읽게 되었다.

 

그 한 편의 시가 나를 홀렸다.

 

 

그 늙은 암소가 걸어갔던

 

늙은 암소는 새벽이슬을 털며

도살장으로 가는 들길로 뚜벅뚜벅 걸었다

생살을 뚫고 코뚜레에 잡혀 오래 걸었던

고달팠던 생의 길, 내려놓고

푸줏간 쇠갈고리에 뒷다리가 걸리던 날

아침 해는 여전히 동산 위로 떠오르고

길섶 풀잎들도 파랗게 나풀거렸다

 

쓰윽 쓰윽~ 숫돌에 칼날 서는 소리가

가까워질수록 두 눈만 자주 껌벅거릴 뿐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피비린내 진동하는 영축산 아래 샛터 도살장

일말의 동정심도 주저함도 없이 내리친

도끼질에 내장을 쏟아내고 사지가 잘려서

수북이 소달구지에 실려 푸줏간으로 떠났다

 

그 해 아버지는 장날 새벽마다

두루마기를 차려입고 도살장으로 가셨다

눈알을 치켜뜨고 숨을 거두는 암소 눈처럼

두 눈에 핏발을 세우고 갈라진 뱃속에서

쓸개를 빼내어 짚 끈에 묶어 들고 달려오셨다

 

그 늙은 암소 쓸개물이 조금씩 종지에 담겨서

아침마다 내 목으로 다 넘어가고 난 후 다시

아버지는 스물일곱 번 도살장으로 달려가서

스물일곱 마리 소 뱃속에서 쓸개를 빼내어

잦은 병치레로 비실거렸던 막내딸에게

맵고 쓰고 지린 쓸개 물을 지키고 먹였다

 

내가 눈물로 먹었던 그 쓸개 수보다

더 많은 수십 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제 새끼 다 뺀 암소 뱃가죽처럼

축 처진 내 배를 쓰다듬어 본다

꼴깍, 쓴물이 목으로 넘어온다 그렇구나!

아버지는 맵고 쓰고 지린내 풍기는 세상 속에서

올곧게 살아남아야 한다고 하신 게로구나

 

그 늙은 암소가 걸어갔던 비릿한

무저항의 들길로 아버지가 오신다

소 쓸개를 들고...

 

---------------------

 

시집에 대한 나의 좁은 소견으로 보건데

선택된 단어들이 썩~ 시어답게 아름답거나 특이하거나 사랑스럽지는 않다.

그럼에도 먹먹함과 따뜻함이라는 여운을 내게 남기는 걸 보면

내 판단으로는 시집을 잘 읽지 않는 사람에게도 충분히 쉽게 다가올거라 생각된다.

 

또 다른 한 편의 시

 

 

가덕도 시편 4

 

섬을 한 바퀴 돌다가

미역 망태를 무겁게 짊어지고

언덕 비탈길로 들어서는 노파에게

- 할머니 그 미역 좀 팔고 가이소

길바닥에 내려놓은 싱싱한 미역 망태기

- 미역 우째 팔낍니껴?

- 가갈만쿰 가가고 알아서 돈 주소

엉거주춤 서 있는 우리 일행을 보고

- 아이고~ 묵을만쿰 가가라 카이~

비닐봉지에 가득가득 담아 놓고 또, 주춤하니

낚아채듯 천 원 지폐 두 장만 집는다

- 할머니 이래 받아가꼬 됩니까?

- 안되지러~ 인자 이 섬이 울매나 약아짔는데...

그래도... 내사 안 변하지러~

 

그 말씀에 꽃이 피는 봄날이다

 

-------------------------------------

 

난 변하고 변해서 내가 없어질 판인데

할머니는 안 변하시겠단다. 멋지다. ㅋㅋ

 

독자랑 같이 놀줄 아는 시인을 만나 시집 한 권 재미지게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활초를 보다
정옥금 지음 / 해암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편처럼 시를 쓰는 시인을 만났다. 시 한 편 한 편에 짧은 이야기를 담고 있어 읽는 이의 공감을 산다. 슬프고도 아름다운 시, 따뜻한 웃음을 머금은 시들은 여운을 남기기에 충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인 심청 - 사랑으로 죽다
방민호 지음 / 다산책방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판소리 심청가에서는 고려시대 배경으로 이야기가 이어지지만,

전래동화책 그림 속 심청이는 조선시대의 한복을 입고 있기도 하고, 고려시대 옷을 입고 있기도 한다.

 

'연인 심청'의 시대배경은 어디를 읽어 봐도 고려시대이다.
국제무역항 벽란도에서 뱃길로 송나라 남경을 오가며

만령전, 중광전, 건덕전, 곤성전 같은 고려궁의 전각들도 나온다.

 

분명한 고려시대 속에서 책을 읽어나가던 중 난 1번의 께림칙함과

조선시대의 방해를 2번이나 받았다.

그 께림칙함이란 186쪽 위에서 10번째 줄이다.

'붕어지'라는 물고기를 설명하는 글에서 '붕장어'면 될 것을

굳이 일어인 '아나고'를 부연 설명으로 달았는지 씁쓸하다.
붕장어보다 아나고가 어색할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 -_-;

 

내가 찾은 조선시대의 방해와 심청이가 살고 있는 고려시대는 몇 년의 차이가 나는 지

궁금해서 찾아보기 시작했다.


221쪽 위에서 8번째 줄부터 13번째 줄이다.

 

출가한 왕의 넷째아들 의천을 네이버 백과사전으로 찾았더니

문종의 넷째아들로 1055년(문종9)에 태어나 11살에 출가했으며

법명은 의천, 시호는 대각국사로 흥왕사 주지를 지내고

1101년(숙종6)에 사망한 것으로 나와 있다.
넷째아들이 작년에 출가했다고 왕이 회상했으니 나이를 햇수로 계산해보면 1066년이 된다.

 

첫 번째 조선시대의 방해 - 266쪽 아래서 8번째 줄

 

두 번째 조선시대의 방해 - 322쪽 위에서 10번째 줄

 

 찾으셨나요?

 

266쪽 '화냥년'과 322쪽 '호로새끼'라는 말은 병자호란을 계기로 생겨난 말이다.

'화냥년'이란 말은, 병자호란 때 오랑캐에게 끌려갔다 조선으로 돌아온 여인들을

사람들이 '환향녀'(고향으로 돌아온 여인)라고 부르던 데서 유래했고,

'호로새끼'는 환향녀가 낳은 아이를 두고 이르는 말이다. 

두 단어의 생성시기를 1637년(인조15년)으로 잡고 있단다.

 

1066년 - 1637년 = -571년

 

고려왕조도 조선왕조도 571년의 역사가 못 된다.

266쪽에서는 뺑덕 어미에게 조롱당해 화냥년이라도 된 듯한 기분을 느끼는

귀덕 어미의 심정을 나타냈다.

이건 상황을 설명하는 작가의 글이라 걸리면 걸리는 거고 아니면 아닌 거다.

하지만 322쪽에는 571년 뒤에야 생길 말로 조롱당하는 심학규가 있다.

'호로새끼'라니 있지도 않은 말을 쓰는 것이다.

 

심학규는 호로새끼가 될래야 될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