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44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김인환 옮김 / 민음사 / 200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뒤라스의 <연인> 영화로 만들어진 것을 먼저 아주 오래전에 봤었다.

그 원작을 다시 읽어보고픈 것은, 아련한 옛 추억속을 헤메이다 찾아온 마음이었다.


책을 읽고 영화를 봤더라면 더욱 좋았을 것 같은 생각이 스친다.

영화의 상업적인 선전으로 나의 편견은 이 작품을 너무나 가볍게 생각해 이제야 읽게 되었지 싶다.


뒤라스의 문체는 그녀 만의 향기와 색채와 질감과 밀도와 철학이 있었다.

너무나 많은 문장들이 마음을 노크 해왔고, 그 중 좋은 글귀들을 기억하려다 이 작품을 그래도 남겨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간결하고 절제된 표현이지만 그 모든것을 전달해 내는 글귀들은 아마도 그녀의 경험과 깊은 마음 담금의 시간들이 있었기 때문이리라.


또 다른 뒤라스의 작품을 어느새 고르고 있다.

나는 지금 내가 줄곧 기다려 왔고 또한 오직 나 자신에게서 기인하는 그런 슬픔 속에 빠져 있다고 말한다. 나는 항상 얼마나 슬펐던가. 내가 아주 꼬마였을 때 찍은 사진에서도 나는 그런 슬픔을 알아 볼 수 있었다.

오늘의 이 슬픔도 내가 항상 지니고 있던 것과 같은 것임을 느꼈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나와 닮아 있기 때문에 나는 슬픔이 바로 내 이름 같다는 생각이 든다. - P57

그의 영웅심, 그것은 바로 나였고, 그의 노예근성, 그것은 그의 아버지의 재산이다. - P62

바라본다는 것은 한순간 그 대상을 향한, 그 대상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다는 것이다. 그러니 그것은 불행이 빠지는 행위이다.
누군가를 바라본다고 해서 그 사람이 반드시 그 시선에 합당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는 없다. - P69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02-08 17:1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뒤라싀의 작품 중 <연인> 이 가장 좋더라구요 ^^ 그녀만의 문체 너무 좋습니다~!!

스텔라 2022-02-08 22:00   좋아요 2 | URL
역시 뒤라스 작품을 벌써 섭렵하셨군요^^
 
펠리시아의 여정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95
윌리엄 트레버 지음, 박찬원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트레버는 한 인터뷰에서 "이 책은 선함에 관한 이야기"라 말했다.

"그런데 기이하게도 선은 우리가 악이라 부르는 것을 끔찍할 정도로 가까이에서 접한 후에야 눈에 보인다..."


트레버의 인터뷰가 정말 이책을 잘 표현하고 있는것 같다. 

계속되는 긴장감을 이어가는 이야기 속에서 계속 선이 흘러가지만 끝에가야 선함이 어떤것인지 알수 있다. 계속된는 시점의 변경으로 집중을 필요하게 하고 집중에서 읽게 되는 매력이 있다.


어린 시절 우리처럼 만든 덫으로 쥐를 유인하려 애쓰던 일이 떠오른다.
일단 치즈를 놓고 자리를 피한다. 그리고 매일 치즈를 조금씩 더 철망 덪 가까이 옮겨 놓으면 결국 쥐는 어떤 샇황인지 잘 안다는 자신감 때문에 스스로 덫안으로 들어가게 된다. - P171

그는 그들의 머릿속에 일단 어떤 생각이 자리잡으면 그 생각을 바로 잡아주기가 쉽지 않음을 경험상 안다. - P17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실존주의는 휴머니즘이다
장 폴 사르트르 지음, 박정태 옮김 / 이학사 / 200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르트르의 [실존주의는 휴머니즘이다]는 1945년 10월 29일 파리에서 행한 강연을 속기한, 다듬어지지 않은 거친 텍스트이다.


그 당시 사르트르의 [이성의 시대],[집행유예]의 소설의 출판으로 , 그의 철학적 저서인[존재와 무]의 이해없이 대중에게 실존주의의 반향이 커지면서, 실존주의의 오해와 논쟁이 더해갔다.


샤르트르는 이 강연을 통해 실존주의 철학의 정합적인고 올바른 개요응 대중에서 제시하려고 했다.

-- "강연의 상항" 중 요약


실존주의나 철학적인 배경 기반 지식이 충분히 못해 읽어가는 동안 괴로웠지만, 개념의 이해와 비판, 함께 생각해 볼 철학과 사상들에 대한 점들을 접할 수 있다.


[존재와 무]를 언젠가 읽을 수 있기를....

실존주의는 결코 정적주의 철학으로 고려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실존주의는 인간을 행동을 통해서 정의하기 때문입니다.

실존주의는 인간에 대한 비관적인 묘사로도 고려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실존주의에서는 인간의 운명이 인간 자신에게 있다는 점에서 이것보다 더 낙관적인 이론은 없기 때문입니다.

또, 실존주의는 인간의 행동 의욕을 가라앉히는 시도로도 고려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실존주의는 오로지 인간 자신의 행동 속에서만 희망이 있다고 말하며, 또 인간으로 하여금 살아가도록 하는 유일한 것은 곧 행위하고 말하기 때문입니다. - P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5: The Austere Academy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5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he expression "following suit" is a curious one, because it has nothing to do with walking behind a matching set of clothing.

If you follow suit , it means you do the same thing somebody else has just done.

(p6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5: The Austere Academy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5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Making a mountain out of a mole hill" simply means a big deal out of something that is actually a small deal.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