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똑똑한 아이 키우기 마음껏 그려 보자 1
니칼라스 캐틀로우 지음,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아이를 창의력, 상상력있는 아이로 키우는 것은 모든 엄마들의 바람이다.  

그기다가 아이가 총명하고 똑똑하고 지혜롭기 까지 하다면 얼마나 좋을까?  

처음 그림에 흥미를 가진 아이에게 막상 무엇을 주어야할까 고민하는 엄마가 

 계시다면 이 책을 권하고 싶다. 
   


 

이 책은 그냥 스케치북하나 권네주듯 백지로 된 책은 아니다. 

그렇다고 아이들이 흔히 많이 접하는 색칠하기 책도 아니다. 

제목부터 벌써 무언가 심상치 않은 '그림으로 똑똑한 아이키우기'이다.  

위에 그림에 대한 주제나 제시어가 있으면 아이들이 상상력과 창의력을 발휘하여
나름대로 그림을 창작해보는 것이다.
일단 무엇인가 틀에 박힌 그림이 아닌 자기마음대로 그림을 그릴 수있다는 것이
아이들에게는 무척 매력적인가 보다. 

분량도 많고, 주제나 제시어도 다양하다. 

주제 가운데 재미있는 주제를 보면 ' 내 몸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이런 제목으로 알몸의 아이몸속을 손수 그려주는 것도
있고, '꼬마야 왜 울고있니?' 이런 제목이라면 우는 이유를 그리고 나름 설명할 수있어야한다.
 '애벌레들이 사과를 파먹고 있어요"라는 제목은  애벌레의 생김새를 표현하는데 있어 아이들마다
나름 어떤 표현을 해내는지 그들만의 상상력이 기대되는 주제이다. 

이제 초등고학년에 접어든 막내아이도 좋아하지만 유아들도 좋아하고, 어른인 내가봐도 무엇인가
그려넣고 막 상상해 보고 싶은 충동이 이는 그림그리기 책이다. 
(아이가 직접그린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며칠 시도해도 사진파일이 커서  실패..ㅠㅠ) 

그런데 나름 창의력이 있다고 자부하는 디자인을 공부하는 고3 큰딸이 보더니 쓴소리를 한마디한다.
"엄마, 내 생각엔 위에 제시어를 주는 것이 꼭 필요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 것 같아요."
자기 말로는 예를들어 (페이지가 없어 몇 페이지인지 모르겠으나)
" 뭘보고 있니?" 란 주제 아래 "열쇠 구멍으로 뭐가 보이니?" 라는 제시어가 있는데,
왜 그 그림 속에 나오는 것이 '열쇠 구멍'이어야 한다는 건지 의문이란다. 아이들의 눈에는
열쇠구멍처럼 안보일 수도 있는 데 열쇠구멍이라고 못을 박아버리면 더 많은 얼마든지 더 많은
상상력을 발휘할 수있는 아이들의 생각을 열쇠구멍으로 제한해버린다는 것이다.

차라리 그냥 주제나 제시어가 없는 것이 낫거나 아니면 " 뭘 보고 있니?" 라고
조금 추상적으로 질문하여 열쇠구멍이라고
단정짓지 말았으면 한다는 것이다. 들어보니 나름 일리있는 말 같기도 했다.

그렇게 한마디 하더니 자기도 한 장 그려본다. " 영차 영차 줄다리기 중" 이란 주제아래
긴 줄이 하나 그려져 있는데,
한 편에는 남자 여러명이 당기고, 다른 편에는 팔뚝이 센 대한민국 아줌마를 그려서
남자들이 밀리는 줄다리기를 표현했다.
한마디로 대한민국 아줌마들의 힘이 세다는 것이다. 재밌는 그림이었다.
(역시 사진을 못올려드려 아쉽지만요.ㅠㅠ)

바쁜 대한민국 고3도 재밌다고 한 장 그리고 공부하러 가는 걸 보면
이 책이 충분히 매력적인 건 사실인 것 같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1-07-21 14: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궁금하네요

잎싹 2011-07-23 00:26   좋아요 0 | URL
직접보면 더 재밌어요.
그동안 블로그활동을 뜸했더니, 사진올리기도 쉽지않네요.
컴퓨터가 바꿔서인지... 파일용량이 커서 안올라간다니
난감하네요. 오랫만의 발자욱 반가워요.~~

같은하늘 2011-10-01 18: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통 서재놀이를 못해서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이런책 우리집 둘째가 정말 좋아하는데...ㅎㅎ

잎싹 2011-10-06 14:58   좋아요 0 | URL
케익이 맛있게 보입니다.
생일페이터 잘 읽고 왔어요.
축하축하... 저도 통 서재놀이 못했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