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모메 식당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 고바야시 사토미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11월
평점 :
품절


 핀란드의 살찐 갈매기.

 우리가 항상 의아해 하는 것들 중 하나, 먹는 것의 의미는 거기서 부터 시작한다.

 주먹밥이 메인인 일식 식당. 핀란드 헬싱키의 조용한 거리에 '카모메 식당'이 새로 들어선다. (카모메는 갈매기라는 일본어)

 손님은 전혀 오지 않고, 세명의 아줌마는 식당앞 유리창 너머로 비어 있는 식당을 들여다 보며, 호기심을 보이다 지나가 버린다. 


 우연히 들른 첫 손님은 일본문화 애호가인 토미. 갓챠맨의 노래를 알려 달라고 한다. (나중에 갓챠맨이 독수리 오형제임을 동생과 통화하다 알게 되었다.) 정말 개성있게 생긴 미도리와의 만남은 '갓챠맨'주제가를 통해서이다.

 마사코상은 비행기 수화물을 찾는 곳에서 가방을 잃어 버린다. 우연히 찾아든 '카모메 식당'

  그렇게 카모메 식당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든다. "코피 루악"이라는 주문을 중얼거리면서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 내는 아저씨. 식당밖에서 안을 무섭게 째려보는 아주머니, 호기심만 보이다가 시나몬 롤 냄새에 가게 안으로 들어서는 세 아주머니들.

  그들의 이야기는 너무 소소해서, 여느 사람들 같으면,

"뭐야, 이런것도 영화가 될 수 있는거야?"라고 중얼거릴 법도 하다.

 하지만 이 영화는 놀랍게도 하나도 지루하지 않다. 오히려 자극적이며 사람의 마음을 뒤 흔드는 놀라운 이야기가 없는 탓에 더 담백한 느낌이다. 아플때 먹는 자극적인 맛이 모두 빠진 담백한 죽처럼, 놀라거나 박장대소하거나 한숨을 내쉬거나 눈물을 흘릴만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보는 내내 입가에 미소짓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사치에상은 말한다. 자신이 원하는 것은 레스토랑이 아닌 '동네 식당'이라고. 언제나 가벼운 마음과 차림으로 들를 수 있는 곳. 주인과 안면이 트여 따뜻한 미소와 간단한 주변 이야기들을 나눌 수도 있는곳. 

  사치에상이 요리를 하는 모습은 식당 모습만큼이나 정결하고 담백하다. 화려한 손놀림으로 놀라운 비쥬얼을 연출하는 여느 음식영화들과 달리, 연어를 굽고, 고기를 튀기거나 볶고, 돈까스를 자르는 모습 모두 담백 소박한 이 영화와 너무 잘 어울린다.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세 여인의 '어서오세요.'는 또 얼마나 감칠맛 나는지.
  

********* 

영화를 다 보고 나서, 감독의 (여자였다.) 인터뷰를 쉬엄쉬엄 보는 것도 괜챦은 것 같다. 

별 내용은 기억나지 않긴 하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