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지 말고 사게 하라

파는 일과 사게 하는 일은 같을까, 다를까? 파는 일이라 생각하면 내 상품에 집중하게 된다. 사게 하는 일이라 생각하면고객에게 집중하게 된다. 파는 사람은 팔고 싶은 마음에서 출발한다. 사람들이 사지 않으면 이 좋은 걸 왜 안 사는지 이해가 안된다. 사게 하는 사람은 사는 사람의 마음에서 출발한다. 왜 사고 왜 사지 않는지 상상하게 한다. 어떻게 만족시켜 행복하게만들지 생각한다.

누가 더 잘 팔까? 당연히 사게 하는 사람이 더 잘 팔 수 있다. 사게 하려면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할까? 이걸 누가 사지? 그사람들은 지금 어디 있지? 왜 사지? 더 사게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 안 사는 사람은 왜 안 사지? 어떤 문제를 해결해주면살까? - P272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은 나 이렇게 잘 산다고 얘기한다.
인스타그램은나 이렇게 잘 먹는다고 보여준다.
트위터는 나 이렇게 바보란사실을 주장한다. - P273

평균과 보통

어린아이 열 명과 노인 열 명을 평균 내면 어떻게 될까? 청년이 되지 않을까? 그렇다면 평균을 타깃으로 무언가를 기획해 물건을 판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평균은 그럴 듯하지만 에러가 큰 말이다. 평균은 때로 아무것도 대신 하지 않는다.

평균은 생산자 위주의 단어다. 존재하지 않는 걸 억지로 만드는 단어일 수 있다.

마케팅은 고객을 세분화하는 일이다.

평균은 없는 고객을 만들 수도 있다. - P276

해야 한다와 하고 싶다

19세에 뉴욕에서 첫 독주회를 했다. 완벽하게 연주하기 위해 1년을 준비한 무대였다. 아주 공들여 준비한 무대였다. 연주가 시작됐고 모든 것이 잘 흘러가고 있었다.

그런데 불현듯 ‘이건 아주 지루하다‘란 생각이 들었다. 살아 있지 않은 듯한 기분이었다. 이때가 전환점이다. 완벽해야 한다는 마음이 문제였다.

나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들릴까만을 생각했던것이다. 나는 이때 ‘해야 한다‘를 ‘하고 싶다‘로 바꾸고 싶었다.

‘완벽해야 한다‘가 아니라 ‘완벽하고 싶다‘로 생각을 바꾸면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부을 수 있다. 이 점을 59세가 아닌 19세에알게 돼서 다행이다. 해야만 하는 일을 하고 싶은 일로 바꾸는것이 이렇게 중요하다.

누구나 해야만 하는 일은 있다. 문제는 비율이다. 하고 싶은일의 비중을 높이면 행복해질 수 있다. 그전에는 연주가 하나끝나면 신문 평을 일일이 오려 놓았다. 하지만 이후로는 비평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

아주 친한 친구가 저녁 식사에 초대했을때를 생각해보라. 생선이나 와인의 맛을 평가하지 않는다. 초대한 친구도 방문자가 할 말 때문에 긴장하지 않는다.

내 음악회도 마찬가지다. 난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을 초대한 집주인과 같다. 그들은 비판하러 오지 않는다. 이런 생각으로 이젠 무대를즐길 수 있다. 삶은 평가받기 위한 것이 아니다.

첼리스트 요요마Yo-Yo Ma의 얘기다. - P288

확신과 의문

세상에서 가장 믿지 못할 것은 자기기억과 자기확신이다.

도대체 그 확신의 근거는 무엇인가? 언제부터 자기 생각을 그렇게 확신하게 되었는가? 자기 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있는가? 확신의 이유는 바로 무지다.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 확신의 가장 큰 원인이란 것이다. 모르기 때문에 알량한 거 하나를 전체로 생각해 목숨보다 소중하게 믿는 것이다.

보라! 무지에 넘칠수록 사람들은 확신으로 가득 차 소리를지른다. 세상이 혼란스런 이유는 어리석은 사람들은 확신에 차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의문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지혜는 확신의 문을 닫고 의문의 문을 여는 것이다. 지혜의 시작은 의심이다. 내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는 의심을 하면서 동시에 다른 사람이 옳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 P296

힘내와 힘 빼

뭔가 힘든 일이 생겼을 때 "힘내"라는 말을 많이 한다. 그런데 힘을 내고 싶다고 낼 수 있을까? 힘을 낸다는 게 무슨 뜻일까? 말하는 입장에서는 선의에서 한 말이지만 효용성에는 의문이 생긴다. 힘은 의도적으로 낼 수 있는 게 아니라 나도 모르게나는 것이다. 컨디션이 좋을 때, 목적이 분명해질 때, 새로운 의미를 발견할 때 저절로 나는 것이다.

이 말보다는 이 일로 얻는 것이 없을까 같은 질문이 어떨까싶다. "힘내"라는 말보다는 "집중해라." "쓸데없는 일 하지 말고해야 할 일을 확실히 하라." 같은 말이 나을 것 같다. 사실 힘을내는 것보다 힘든 건 힘을 빼는 것이다. 쓸데없이 어깨에 힘을주지 말라는 것이다. 힘을 주면 어깨가 뭉치면서 오히려 잘하던일도 망치기 쉽다. 힘을 내는 것보다 힘을 빼는 것이 훨씬 힘들다. 만약 둘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다면 그는 일정 경지에 오른 사람일 것이다. - P30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효한계와 안전한계

하루 한 시간 걷는 걸 운동이라고 착각하는 사람이 있다. 그정도로는 몸의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 유효한계에 도달하지못했기 때문이다.

유효한계란 그 한계치를 넘어야 효과가 있다는 말이다. 그 말에 대비되는 말은 안전한계다. 안전을 해치지않는 범위를 말한다. 너무 무리한 웨이트를 들다 부상을 당하는건 그 사람의 안전한계를 어겼기 때문이다.

모든 일에 유효한계와 안전한계를 고려하면 도움이 된다. 둘 사이에 목표를 설정할때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 - P190

이미와 비록

중국의 스타 발굴 프로그램 <중궈런슈>에 두 발로 피아노를 연주하는 사람이 나왔다. 그는 10세 때 변압기를 건드려 팔을 잃었다. 그 후 처음 꿈은 수영이었다. 하지만 악성홍반으로그 꿈을 접는다. 그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생이란 다른 일을 경험하는 것이고 자신은 두 팔이 사라지는 경험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사고가 나지 않았다면 어떤 삶을 살았겠느냐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한다.

"그런 가정은 불필요하다. 나는 왜 이렇게 태어났을까, 왜불행할까 같은 생각은 쓸데없는 생각이다. 그런 시간에 차라리잠을 자는 게 낫다.

현실에는 이미와 비록만 존재한다.

이미 일어난 일이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면 운명의 길을 따라 어둠속을 걷게 된다. 비록 일어나긴 했지만 극복해야겠다는 사람은원하는 대로 살 수 있다."

비록 원치 않는 일이 일어났어도 잘 헤쳐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 P191

지식과 지혜

지식Knowledge은 아는 것이다. 지식은 말하는 것과 글 쓰는 것이다. 많이 배운 사람, 글을 많이 읽는 사람이 지식인이다. 학력과 연계성이 크다.

지혜는 슬기로움이고 깨달음이다. 삶의 여러문제를 우아하게 잘 해결하면서 사는 것을 뜻한다. 지혜Wisdom의 핵심은 판단 능력이다. 덤dom이란 단어에 판단Judge의 의미가들어 있다. 결국 지혜는 판단 능력이다.

지식과 지혜 사이에는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지식이 있으면 지혜가 있을 확률이 높다. 하지만 반드시 그런 건 아니다. 배운 사람들 중에 지혜가 없는 사람들이 제법 있다.

반대로 지식이 없으면 지혜가 없어야 할 것 같지만 늘 그런건 아니다. 무학의 노인 중 지혜로운 사람들도 가끔 있다. 그렇지만 대개의 경우 지식은 지혜로 연결된다. 그렇게 되는 것이이상적이다.

내가 생각하는 지혜는 판단 능력이다. - P2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스모스 - 보급판
칼 세이건 지음, 홍승수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전의 반열에 올라버린 그 옛날의 책. 여전히 경이로운 우주를 이해하게끔 해주는 고마운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매한 걸 정리해주는 사전
한근태 지음 / 클라우드나인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명과 설득은 어떻게 다를까? 설명은 이성에 호소하고 설득은 감성에 호소하다. 설명은 일방적이고 설득은 양방향이다.
설명은 팩트를 얘기하고 설득은 팩트로 말미암아 벌어질 정황혹은 스토리를 얘기한다.

설명은 어렵지 않다. 설명을 설득으로발전시키기는 어렵다.

오래전 들었던 말이 갑자기 떠올랐다. 남편이 조리 있게 설명할수록 아내는 화를 낸다. 그런데 남편은 아내가 왜 화를 냈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 P1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매한 걸 정리해주는 사전
한근태 지음 / 클라우드나인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평과 공정

모 병원이 어린이집을 잘 만들었다. 교대 근무자를 위해 아침 6시부터 열고 저녁에도 11시까지 맡길 수 있다. 당연히 들어가고 싶어 하는 사람이 많은데 모두 들어갈 수는 없고 제한된 인원만 들어갈 수 있다. 여러분 같으면 여기 들어가는 사람을 어떤 방식으로 정할 것인가? 공평한 방법과 공정한 방법 두가지가 있다.

공평한 방법은 그 사람이 누군지 관계없이 뽑기를 통해 당락을 결정하는 것이다. 심플하다. 복불복이다.

다른 하나는 그사람의 여건을 반영하는 것이다. 오래 근무하고 조직 기여도가높고 부부가 다 이 병원에 다니는 사람에게 가점을 주는 것이다. 가장 편하고 말이 나오지 않는 방법은 뽑기로 정하는 것이다. 정하는 사람은 좋지만 이 방법에 불만을 품은 사람이 많다. 공평하지만 공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진정한 공정함은 사람을 차별하는 것이다. 오래 다니고 기여도가 높고 부부가 같이 다니는 사람에게 우선권을 주는 것이다. 모든 사람을 공평하게 대하는 것이 가장 불공정한 행위다.

성과나 역량에 따라 차별을 두는 것이 진정한 공정이다. - P4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